군대는 우리에게 가까우면서도 먼 공간이다. 그런 군대에 무협의 틀을 갖춰놓은 작품이 이 장밋빛 비누이다.

글의 느낌은 군대라는 사회와 그 속 인물들에게 무협의 문법을 입히면서 특유의 세계를 만들어준다. 그리고 그 세계가 깨지는 마지막 순간들 또한 다분히 군대적인 면이 있으면서도, 이야기의 마지막이란 느낌을 준다.

이야기의 진행은 하나의 사건이나 문제가 생기고, 그 문제의 답을 추리해내고, 마지막 해소의 장면이 이어진다. 단편 추리소설에서 자주 보이는 패턴이지만,  거기에 추리,격투,스릴러,호러(?) 등 다양한 장르적 변주가 가해지면서 글 간의 맛이 살아있다.

세계관의 변주를 훌륭하게 해냈고, 그 속의 이야기들 또한 짜임새있던 좋은 작품이였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김순옥 여행기는 책을 보기전에 생각했던, SF 와 일상이 섞인 농담집과는 거리가 멀다.

이야기 속 일상은 SF와는 약간 안 어울릴 것 같은 사소한 문제가 있다.

소원해진 인간관계, 반복적인 사고, 무언가 다른 일상 등등.


그렇다면 SF 가 이 사소한 문제들의 원인이거나, 문제의 극적인 해결, 혹은 더욱 심각한 문제를 불러들여야겠지만, 아니다. SF는 단지 이야기의 일상속에서 인물들과 함께 어우러지며 다른 시선을 보여준다. 그래. 다른 시선을 보여줄 뿐이다.


인물들은 SF가 곁들여진 일상에서 자신의 선택을 하고, 한발씩 나아간다. 그 세계가 어디든. 다른 것들이 어떻게 생각하든 조금씩 나아간다.


인물들의 문제에 SF 가 더해지지만, 변화를 결정하는 것은 인물들이고, 세계는 그들을 따스하게 비춰준다. 이런 글의 느낌은 잔잔하니 좋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의

'안보고 적는 줄거리요약' 은

 - 애초에 보지도 않고 적는 글이기 때문에 사실과 전혀 다릅니다. 맞으면 우연이에요

 - 이 글을 적을때 참고하는 정보는 본 내용 이외에 광고, 안내문구, 카달로그, 작가의 말 정도입니다.

   리뷰나 소감문을 본 작품이라면 거릅니다.

 - 실존하지 않는 작품도 다룰때도 있을거...같습니다.

   하지만 실존하는 작품이라면 꼭 보고, 엮인글 등으로 글을 적을까 합니다.

 - 이 프로젝트도 저의 변동으로 언제 끝날지 모릅니다. 그래도 해봐야죠.

 - 이 시리즈의 집필의도등은 링크 를 참조해주세요


어떤 작품이든 클리셰는 있기 마련입니다.

고대이래 새로운 작품이 나오지 않는다는 말은 둘째 치더라도 이야기를 진행하다보면

어디선가 많이 본 것 같은 것들이 나오는 건 어쩔 수 없습니다.

장르 소설이라고 하면 장르만의 클리셰는 의식적이든 무의식적이든 들어가기 마련이죠.

클리셰를 꺤다. 라는 것 자체도 작가와 독자가 공유하는 클리셰가 있어야 가능한 행동이고요.


장밋빛 비누에는 두가지 클리셰가 있습니다.무협의 클리셰와, 군대의 클리셰 이죠

작가는 군대속에서 벌어지는 사건을 무협의 클리셰를 통해 풀어내고 있습니다.

군대 내 사건이야기는 재미는 있지만, 많은 사람들이 군대 이야기의 클리셰를 알기 때문에 흥미가 떨어집니다.

하지만 여기에 무협의 클리셰가 들어가면서, 이야기는 더욱 재밌어집니다.

서로 강호의 도를 나누고 협의 대화를 나누는 병사들과, 강호의 일상으로 바뀐 군대의 일상,

그 속에서 일어나는 사건들, 또 이야기 와중 클리셰가 깨지는 순간에서 오는 신선함도 더욱 커지고요.


서로 다른 세계관이 하나로 묶이는 것을 좋아하시는 분들에게 추천드립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의

'안보고 적는 줄거리요약' 은

 - 애초에 보지도 않고 적는 글이기 때문에 사실과 전혀 다릅니다. 맞으면 우연이에요

 - 이 글을 적을때 참고하는 정보는 본 내용 이외에 광고, 안내문구, 카달로그, 작가의 말 정도입니다.

   리뷰나 소감문을 본 작품이라면 거릅니다.

 - 실존하지 않는 작품도 다룰때도 있을거...같습니다.

   하지만 실존하는 작품이라면 꼭 보고, 엮인글 등으로 글을 적을까 합니다.

 - 이 프로젝트도 저의 변동으로 언제 끝날지 모릅니다. 그래도 해봐야죠.

 - 이 시리즈의 집필의도등은 링크 를 참조해주세요



애픽로그에서 발매된 책을 한동안 못질렀다가 이번에 몰아 질렀다. 우선 김순옥 여행기부터.


김순옥 여행기 는 단순히 보면 SF가 섞인 농담집 같다.

은퇴한 노인들의 사후탐사, 무인차량들의 운전사고조사, 온라인게임의 문제조사 등
다소 SF적인 측면이 있지만, 매우 일상적인 부분들이 많다.


이는 루리웹의 반바지 작가님들의 작품을 보는 듯한 느낌이 든다.

반바지 작가님의 작품 중에는 우리의 일상, 혹은 우리가 생각하는 기본 스토리구조에서

한 두가지의 초월적 SF 설정을 넣어서 소소하지만 깊은 재미를 주는 작품들이 많다.

(엄마가 섬그늘에 , 새해 복은 누가 주는 것인가 등)

김순옥여행기 또한 단순한 설정에 들어간 SF적 설정이 이야기에 점점 집중하게 만들고, 감탄하게 만든다.

이 작가님의 장편이 기대된다.


@ @ @ 이후 책을 본 뒤 감상은 아래 링크를 달아 추가하도록 하겠습니다. @ @ @


짧은 리뷰

http://contentadman.tistory.com/783


아무래도 재활겸 쓰는 글이다보니까 글에 대한 정리가 안 되어 있다.

담부턴 정리 좀 하겠습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의

'안보고 적는 줄거리요약' 은

 - 애초에 보지도 않고 적는 글이기 때문에 사실과 전혀 다릅니다

 - 이 글을 적을때 참고하는 정보는 본 내용 이외에 광고, 안내문구, 카달로그, 작가의 말 정도입니다.

   리뷰나 소감문을 본 작품이라면 거릅니다.

 - 실존하지 않는 작품도 다룰때도 있을거...같습니다.

   하지만 실존하는 작품이라면 꼭 보고, 엮인글 등으로 글을 적을까 합니다.

 - 이 프로젝트도 저의 변동으로 언제 끝날지 모릅니다. 그래도 해봐야죠.




우리들은 아무런 정보가 없이 문화적인 작품에 대한 감상을 말해야 될 때가 있습니다.

방학마칠때 즈음 생각난 안 읽은 책 독후감이나,

지인에게 다음에 꼭 보겠다고 약속하고선 까먹고 안봤던 작품을 친구와 이야기해야 한다던가,

애인과 함께 간 극장에서 내내 졸고 나왔는데 애인이 초롱초롱한 눈으로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한 가득 풀어내려고 한다던가,


뭐. 부득이하게 이런 이야기를 해야 하는 경우들이 많죠.

이런 사례로는 인류 최강의 천재를 꼽으면 꼭 나오는 폰 노이만의 일화도 있습니다.

폰 노이만이 아내와 영화를 보러가면 영화가 시작되면 졸지만, 아내가 영화에 대해 물어보면 온 머리를 다써서 즉석으로 이야기를 짜냈다고 하죠. 영화 내용이랑은 달랐다지만, 흥미진진했다면 뭐. 괜찮은거겠죠.



다른경우로는 내가 이 작품을 봤다간 내가 원하는 이야기를 못써내려가겠다 싶은 경우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보자면, 제가 이전에 생각했던 이야기 중

'세상의 모든 인류는 한 사람이 환생한 흔적이다. '

란 것이 있었습니다.  희대의 천재는 먼 미래에서 과거로 환생해 전생의 경험으로 모든 행동에 대한 학습이 빨라진 것이고, 엄청난 머저리는 단지 까마득한 과거에서 현재로 환생하면서 학습의 속도가 남들과 느린것 뿐이라고요.


하지만, 이런 상상은 한 단편소설을 본 뒤 폐기처분해버렸습니다.

THE EGG 란 작품으로 마션의 작가가 쓴 단편입니다. (영상번역 이 있으니 클릭해보세요)

와. 제가 생각했던 복잡한 구조들보다 간결하고, 탄탄하며, 흥미롭더군요.

그 뒤로는 저 주제에 대한 이야기를 생각하기가 힘들어졌습니다.



 제가 이 글묶음을 적어보려는것도 위의 두가지 주제때문입니다.

1. 보지않고도 이야기해야 할 때 경험을 기르기 위해.

2. 남의 훌륭한 작품을 보기 전에 내 망상을 조금이라도 적어두게


뭐. 소인배적이고 소심한 생각입니다만. 뭐 어때요. 보고 적는거도 아닌데.

'글무더기 > 농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보고 적는 줄거리요약 - 서론  (0) 2016.08.06
가을밤  (0) 2015.10.30
관객석  (0) 2015.10.30
하인리히 법칙  (0) 2015.10.13
경비실에 맡겨주세요  (0) 2015.10.12
콜랙션. 많이 뜯기셨습니까?  (0) 2014.09.09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