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밀꽃, 운수 좋은 날 , 그리고 봄봄은 뭐...말해무엇하겠습니까.

극장에서 초등학교고학년쯤 되어보이는 애가 영화보러 들어가며 막 스토리를 이야기하니까 엄마가 스포일러하지말라는 농담까지 할 정도로 요즘사람들은 다 아는 이야기이죠. 거기에 <소중한 날의 꿈>으로 자신들의 애니메이션 기술치능력치를 알려준 연필로 명상하기가 만나면?


결과는 좋긴한데 미묘했습니다. 왜냐고요? 좋긴한데 미묘한게 많았거든요.

일단 순수히 좋았던점들 말씀드리고 시작하죠.


다들 언급했겠지만 이 작품은 각각의 이야기에 걸맞게 각각의 케릭터디자인과 배경들, 설정들을 적절히 설정했습니다.



메밀꽃 필 무렵 같은 경우는 보시다시피 '흐드러지게 핀' 메밀꽃을 사실적으로 보여주려고 하였고, 그 속 인물들 또한 사실적이지만 만화속에서 어우러 질 수 있을 정도로 잘 그려냈습니다. 

시장의 풍경들이나 허생원의 추억풍경같은것들도 매우 아름답게 보여줬습니다. 



봄봄은 유머스러운 원작의 분위기를 살려 과장되게 그렸습니다.

점순이는 쪼그만하고, 장인어른은 작고 밉살맞게 그렿고 머슴일 하는 '나'는 무뚝뚝하고 바보같이 그렸습니다.

배경 또한 전체적으로 밝아서 보기 좋았습니다. 



운수좋은 날은 주인공을 어두운 시대배경 속 불운한 인물들을 보여주기 위해 전체 톤도 어둡고, 인물들의 표정도 사실적으로 그렸습니다. 배경이나 주변 인물들의 복장, 소품들도 시대적인 배경을 잘 살리기 위해 철저한 고증을 거쳤습니다.

(대포집 뒤의 포스터가 알고보면 위 소설들이 나온 잡지 표지인것도 재밌었고요.)


성우들의 연기는 전체적으로 다 좋아서 누구 하나 지적하기 어려울 정도였고.

메밀꽃 필 무렵에서 인물들의 순서나, 봄봄의 몸싸움, 운수 좋은 날의 인물들 모습같은것등등 

시대나 소설적 고증같은것들도 잘 살렸습니다.

이야기 연출도 메밀꽃 필 무렵의 자연스러운 화면교차나 운수좋은날의 마지막도 절규로 끝나는게 아니라 그 뒤에 아내 사줄 설렁탕을 챙기는 김첨지의 모습을 보여주면서 비극적인 모습을 극대화 시켰습니다.



하지만...좋게 넘어가도 되지만 미묘한부분들이 영 거슬리더군요



우선 봄봄입니다.


봄봄은 '나'의 1인칭 시점으로 이야기가 진행되기 때문에 독백을 표현해야만 합니다. 하지만 하기 어렵죠.

그래서 선택한 부분이 판소리를 통해 '나'의 생각을 하나씩 말하는데. 이게 처음엔 어색했습니다

주인공의 목소리와 판소리목소리가 달라서 다소 적응하기가 힘들었지만, 적응하고 보니 좋더군요.


그리고 3d그래픽 부분의 문제입니다. 




메밀꽃 필 무렵에서는 딱히 배경과 인물의 그래픽이 충돌하는 경우가 없습니다.

풀이 나부끼는게 다소 딱딱하다 싶을 수 있지만. 그 부분도 짧고, 극에 중심  넘어갈 수 있는 부분입니다

하지만 이게 운수좋은 날에 넘어가면 대폭발하죠.



사람과 배경과 인력거와 전차가 따로놀죠.거기에 전차 내부/외부 신을 보면 3D물체와 케릭터의 움직임이 서로 안맞고 움직일 때  긴 막대여러개가 연속적으로 생겨 보기가 곤란했습니다. 극과 인물에 대해 집중을 할라치면은 저런 그래픽상 부딪히는 모습이 세게 보여 보기 안좋았죠.

이부분은 다른분께 여쭤본 결과 예산의 부족과 후반 그래픽작업의 문제라고 하지만 아쉬운 것은 어쩔 수 없습니다.


그렇지만 위의 부정적인 부분들을 제외하자면 고전적 이야기를 현대에서 보여줄 수 있는 방식중 하나인 만화로 깔끔하게 보여주려 했고, 나름의 성과를 거두었다는 점이 매우 좋습니다.

이후에도 위와 같은 단편소설 애니메이션화를 기획해 좋은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