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보카머스 한국판포스터에는 앞에 악령으로 보이는 무언가가 앉아있지만, 외국판 포스터의 저 모습이 영화와 더 잘어울리는 것 같아서 붙여봅니다.)

저는 이 영화를 나름 재미있게 봤습니다만 호불호가 갈리더군요. 왜 그럴까 생각해봤습니다.


우선 이야기 자체가 공포물임에도 불구하고 공포보다는 형사의 이야기와 신부나 가족과의 이야기가 조금 더 많았다는 것이죠. 전체적인 이야기를 분리해보자면 랄프 서치형사가 겪는 기이한 이야기 1/3, 랄프서치 형사의 진실찾기와 신부와의 상호협력 맺기가 1/3 이후 본격적인 사건해결과 퇴마가 1/3입니다. 분명 랄프서치형사가 령적인 무언가를 겪는것도 분명 있었고, 사건해결과 이후 생기는 퇴마에서 긴장감을 주는 것 또한 있었지만. 중간중간 가족과의 관계나 자신의 과거사, 신부의 과거사등이 다소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좀 더 이야기를 이어나가본다면 전체적인 이야기가 공포영화보단 인물의 실제 겪었던 드라마와 종교에 대한 부분에 신경을 쓰는 것 같아보입니다. 랄프가 '안테나' 가 있는것도 신이 주신 섭리라고 하고, 랄프의 부인은 왜 랄프에게 교회를 안가냐고 물어봅니다. 랄프가 쌓여있던 고민을 푸는 방법 또한 고해성사이고요.

공포영화라는 것에 집중해서 보신분들은 공포보다 경찰의 자아성찰을 듣고 뜬금없어 하실 수도 있겠죠.



이 사람...너무 선합니다. 


하지만. 공포보다 드라마가 더 많다고 해서 까는건 좋지 않죠. 컨져링같은것도 엑소시스트를 연구하는 부부나, 귀신들린 집에 사는 가족들의 이야기들에 집중했지만, 좋은 영화였죠. 드라마가 있다고 해서 다 나쁜 공포영화는 아닙니다.

그렇다면 인보카머스의 공포연출은 어땠을까요?불안함1/3, 잔인함 1/3, 추리 1/3이였습니다. 

우선 경찰인 주인공과 동료가 사건 하나하나를 만나거나 악령들을 만날 때에는 어둠속에서 무언가가 나올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하지만 이야기가 전개되면서 나오는 썩은 무언가나 피로 쓰여진 글씨, 미친 개나 흐르는 피등 잔인하거나 사람 시끄럽게 하는 부분들이 막 나오죠. 마지막으론 이런저런 수사를 하면서 모여진 단서들을 정리하고, 과거에 있었던 공포스러운 일을 깨닫게 되죠. 각각의 분위기들은 잘 조합되어 재미가 있습니다만, 각 부분들중 하나만 좋아하시는 분들이 있다면 다른 부분에 대한 불만들이 생길 수 있습니다.



저는 공포연출조합이 좋았다 생각합니다만...아닌분들도 있겠죠. 


이 둘을 연결해보면, 특정 장르의 공포물을 좋아하시는 분들이 이 영화를 보시면 매우 실망하실 것 같습니다.

하지만 공포물의 장르폭이 넓고, 드라마가 들어간다고 해도 즐겁게 보실 수 있는 분이라면 이 영화를 추천드립니다




인보카머스 (2014)

Deliver Us from Evil 
8.3
감독
스콧 데릭슨
출연
에릭 바나, 에드가 라미레즈, 올리비아 문, 숀 해리스, 조엘 맥헤일
정보
공포 | 미국 | 118 분 | 2014-08-21
글쓴이 평점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