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방에서 만화책을 한권 봤다. 동글동글한 케릭터가 있기에 일상정화물인줄 알고 집어봤다.

그림체를 보니 중학생인줄 알았는데 책을 보니 초등학생이였다.

이거 뭐지...하고 보고 있자니까 이야기가 어두웠다. 

하지만 그림체와 분위기는 밝았고, 주인공은 더 밝았다.

마치 네이버에서 연재되고 있는 <아이들은 즐겁다>를 보는 듯 했다.

그 미묘하게 밝은 이야기는 보면 볼수록 재미있어서 2권을 덮은 뒤 사야겠다고 마음먹었다.


그런데. 제목을 까먹어서 뭔지 고민하며 내내 있다가 무슨책인지 이제서야 깨닫고 이렇게 간단한 소감만 적어올린다.

나중에 꼭 사서 봐야지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