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초밥왕을 보면서 자란 8090세가 아니더라도 초밥이라는 음식은 매우 익숙합니다. 
(스시가 작품상에서나 진행상으로 옳으나 개인적 느낌 및 국내 느낌 상 초밥으로 진행하겠습니다.)
소풍갈때 싸오는 음식도 김밥 아니면 유부초밥이 생겼고요. 
뷔폐에 하나둘씩 초밥이 등장하고 회전초밥가게가 국내에도 돌기 시작하더니 초밥뷔폐도 생기게 되었습니다.

그만큼 우리에게 쉽게 다가온 초밥이지만. 초밥을 만든다는것, 
특히 맛있는 초밥을 만든다는 것은 오랜 장인의 힘이 필요한 일이라고 합니다. 
아니 음식이라는 것이 다 그렇겠지만 말이죠.

이 이야기는 그런 초밥의 길을 한평생 걸어오고, 미슐렝가이드에까지 이름을 올린 최고의 초밥장인 지로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입니다

일단 작품전체의 분위기를 말하자면. 우리가 익히 잘 알고있는 '장인정신' 입니다. 
초밥 장인인 지로는 초밥장인인 자신이 '매일같이 초밥의 기술을 발전시키려고 하루하루 노력해간다' 라고 말하며 '꿈까지 꾼다' 고 하며 소소해 보이지만 정말로 '초밥에 미쳤다' 고 할 수 있을 정도의 경지에 다다릅니다
평론가가 말하는 '달인의 조건' 도 모두 부합하고 말이죠. 
이런 정신은 그뿐만이 아니라 다른이들도 가지고 있습니다. 
생선을 '자신의 감'만으로 선별한다는 장인이나'전국 최고의 장인' 이라 불리는 상인들이 
'아무리 힘들어도 좋은 재료만 보면 '이건 지로씨 가게에 줘야겠다' 고 생각하거나 
'아무리 최고급 호텔에서 이 쌀을 가져가도 지로씨만큼 요리할 수는 없다'고 하며 서로가 서로에게 신뢰를 보여주죠

막판의 사소한 반전을 생각해보면. 지로식 초밥의 미래도 그리 어두운것만은 아닌거 같습니다. 

특히나 인상적인 장면은 전체적인 요리과정이나 재료준비과정의 슬로우컷들입니다. 
회가 천천히 떠지고, 고기가 천천히 구워지며. 초밥을 정성스럽게 올리는 장면은  
평론가 말대로 '아...'하는 감탄사가 나오고 
보는것만으로도 영상의 식감이나 느낌,..VJ특공대처럼 맛있다고 자꾸 말하지 않아도 맛있다는 느낌이 들게 해줍니다. 
또 하나의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는 '초밥' 또한 그렇게 스타일있게 나옵니다.

이 장면은 아니지만 다른 장면들도 저렇게 먹음직스러운 재료들을 서서히 만들어가는 과정이 참 사람 배고프게 만듭니다
요리영화라는 스타일을 잘 살려준 것 같습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외국에서 각성제하면 알아준다는 레드불님 오셨습니다. 가격이 2900원이지만 그분 오셨다기에. 영접해봤습니다.



일단 성분먼저...
이거이거...이름부터가 에너지 드링크입니다.고 카페인임을 경고하고 있고요. 타우린, 차 추출물이 들어가 있고요.
그런데 편의점 직원분이 한 말씀하시더군요. 이거 먹으면 머리 띵하다고.
그래도 먹어봤습니다.

뭐. 저는 그리 심하게 띵하다는 느낌은 들지 않았습니다만 저는 핫식스나 박카스같은 자양강장제에 많이 길들여져 있는 상황이였던것도 감안해야하니. 제법 어질하거나 머리가 띵할수도 있을것 같습니다.
실제 효과요? 이거 괜찮네요. 오후종일 피곤했었는데 이거 먹으니까 꽤 머리가 맑아지는 느낌이 나는거 같기도 하고, 오전에는 졸리던게 오후에는 그리 많이 졸지 않게 되었습니다. 다른 드링크제들보다 효과가 낫긴 하지만 2900원이라...글쎄요...가격대 성능비로는 아닌듯.

진짜 말 그대로 에너지드링크 같습니다. 꽤 괜찮은 음료인것 같습니다.
가격만 좀 착하면 말이죠.

p.s 그런데 이거보다 강하다는 몬스터는 뭐가 들어있는 겁니까?
p.s 2  조사해보니 국내반입된 레드불보다 외국 본토의 레드불이 더 효과가 좋다고 하더군요. 맛이 궁금합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맛을대대로전하게하라장인의혼으로빚어내며대를이어지켜온우리음?
카테고리 역사/문화 > 한국사 > 한국문화사
지은이 김순경 (크리에디트, 2008년)
상세보기


세상엔 참 맛집도 많다. TV에선 대박맛집이란 말로 별의별 음식집들을 소개해대고, 맛집포스팅은 가장 안정적이고 많은 방문자를 모을 수 있는 수단이 되기도 하고, 길가다 보이는 음식점들은 자기들이 맛집이니 원조라니 TV나왔냐니 하는 플랜카드를 안붙인 집을 찾기가 더 어렵다.
단순하게 보면 이 책도 맛집소개하는 책이다.
하지만. 여타의 맛집소개책들과는 다르다.

일단 저자인 김순경씨는 맛집소개의 전설 '길따라 맛따라'를 80년대초부터 연재한 원조 맛집탐방가이다.
글을 적은 경력이30년에 다다르고 그가 거쳐간 음식점이3300여곳에 다다르니
맛집을 찾아다닌 경력이 일반적인 맛집탐방가들보다 까마득하게 높다는 것이다.
그런 그가 자신의 맛집경험보다 더욱 오랫동안 유지되어 온 맛집들을 소개한단다.

순창 고추장아찌, 영암어란, 세재묵조밥,남도 전통한식,부새우젓... 여기 나오는 음식들은 하나같이 모든 재료에 신경을 써야되고 오랜시간 동안 정성을들여야지 만들 수 있는 음식이다. 그렇게 만들어진 음식들은 비싸다고 생각하겠지만. 음식이 가지고 있는 맛이나 정성에 비하면 매우 싸다.
(뭐. 저기서 먹어본게 2개밖에지만...)
거기에다가  그 음식을 만드는 사람들의 고집과 음식을 표현하는 저자의 표현력은 그야말로 사람의 상상력을 돋우게 한다.

맛있는 음식을 찾거나 거식증에 걸리신 분들에겐 추천.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