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침묵하는 소수

시오노 나나미 저/이현진 역
한길사 | 2002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시오노 나나미선생님의 좀 개인적인 느낌이 많이 사는 책.

이 책. 왠지 요네하라 마리여사같다.

마리월드나 나나미월드에 그리 깊은 발을 들이지 않은 내가 이런말 하면 양쪽의 매니아분들꼐서 '왜!'하고 멍한 표졍 지으실 것 같은 느낌이 든다. 그렇지만. 이 책 요네하라 마리 여사의 발랄함이 느껴진다. 

(아니. 먼저 글을 적으셨으니 이쪽이 원조이신가?)


유명한 '로마인 이야기' 를 빼고 읽은 책이라면 르네상스의 여인들, 체사레 보르자 혹은 우아한 냉혹, 

그리고 제일 좋아하는 바다의 도시이야기상하, 전쟁3부작은 다 봤지만 기억나는건  1편약간 정도고..... 

살로메유모이야기와 남자들에게 , 그리고 의외다 싶어서 본 나의 인생은 영화관에서 시작되었다...정도? 

한길사 띠지를 보면서 죽 점검해보니 '이거 본격적인 시리즈는 안보고 그나마도 반타작했구나.' 싶기도 하지만 그런건 넘어가고.


일단 전체적인 책의 느낌이 시오노나나미선생님의 재미난 역사이야기(여타 다른 시리즈책들이 그랬듯이)에 개인적인 취향과 일상이 제법 많은 농도로 나옵니다.

들리신 식당 이야기나. 좋아하는 역사 인물 이야기나, 예전에 적었던 시리즈이야기&기획 뒷 이야기나 가짜 사료(史料)이야기나(여봐요 선생님!)...

다른 시리즈들에서도 이런 재미들이 있었지만 이 책에선 읽는사람들과 보다 더 친근하게 마주앉아 이야기를 하는 기분이 드는게.... 내가 요네하라 마리선생님 책을 자주 읽다가 이걸 읽어서 그런가...하고 착각이 들기도 하고... 뭐. 그렇다. 


나나미여사의 다른책을 보더라도 이 책에서 느낀 여유로운 글을 잊지 말아야겠다. 

아. 가짜사료이야기도.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