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드디어...드디어 무한도전이 200회를 맞이했습니다! 왓더 콩글레이츄레이숀! 축하드립니다!
덕분에 이번주도 야무지게 즐겼습니다.


오늘도 맴버들이 모여서 아이디어 제안하면서 툭닥거리는 걸로 기분좋게 시작했죠.
200회 특집이야기를 하면서 이때까지 기부하기로 했던 물품들이 하나둘씩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그 덕에 억지 기부천사 박명수란 케릭터도 공식화되고 덩달아 정준하도 구두기부약속받고 당황해하는것이  아주 즐거웠습니다


그리고 김태호피디가 예능 최초로 생방송을 하자는 의견을 냈을때. 전 깜딱 놀랬습니다.
생각해보니까 예능을 (최소한 국내) 생방송으로 진행하는 경우는 없었던것 같습니다.
대부분이 세트나 야외무대등에서 녹화를 하고 그 녹화한 영상을 편집,자막처리해서 방송에 내보냈으니까요.
(예전에 KBS에서 했던 별난사람 별난도전이란 (기인열전비슷한 프로그램인데 고정패널이 장재근이고, 별별돌이란 이름의 광대분들이 나왔었죠.) 
프로그램이 그런 방식을 취했던거 같기도 하지만 기억이 잘 안나는군요. 그 외에는 거의 다 특집 생방송이였죠. )
이거 제대로 되었다면 대박났을것 같은데. 아쉽게도 천안함사태때문에 무산되었죠.
결국 편집없이 쭉 촬영하는 것으로 결정내리고 방송을 시작합니다.


첫 무대를 장식한 뚱스의 고칼로리. 노래 멋졌습니다.
다이어트 성공한 두사람이란 구성도 좋았고, 핫바드립도 멋졌습니다.
(이거 누군가가 실사로 찍어올릴거라 기대합니다)


하지만 그뒤의 유재석의 1인7역은 신선하긴 했지만. 부족한 느낌이 드는건 어쩔 수 없었습니다.
유재석씨가 7인의 케릭터를 '야무지게'연기하신건 정말 대단했습니다.
케릭터들이 가지고 있는 부분부분을 캐치하신것도 확실했고 스토리도 적절했습니다.
하지만, 뭐랄까...각각의 멤버들이 던지는 멘트에 곧바로 반응을 보이고 한꺼번에 테클을 거는 그런 부분이 잘 안살았습니다.
한명의 이야기가 끝나길 다 기다린 다음에 대사가 끼어드는 기분이였습니다.
아무래도 블루스크린에서 촬영을 해서 그때그때 대사를 쳤기 때문이겠죠.
하지만 목소리만 따서 한꺼번에 이어붙여 좀 왁자지껄했다면 좋았을텐데...하는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에 이어지는 기부가 좋다... 이거 최고였습니다.
문제를 맞추면 맞춘만큼 기부금액이 쌓이는 훈훈한 시스템...
다들 문제맞추기를 주저했지만. 유재석이 매끄럽게 퀴즈를 진행시켜줬습니다.
또 맴버들이 답을 피하려고 노력하다가 자폭하는 모습덕에 빵 터졌습니다

하지만 이쯤에서 든 생각...

...엠씨유는 왜 문제 안풀지??

이거. 다음에 기부가 좋다 기부 가장 많이한 하하의 진행으로 한번 더 해야겠습니다.


그리고 그다음으로 이어지는 무한도전 2000회 특집.
여기서 또 박명수옹은 아프리카에 거성학교를 세우게 됩니다...(이제는 서글퍼지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2000회를 끝으로 무한도전을 나가게 되는 길이도 웃겼습니다.


그리고 시청작 뽑은 무한도전 최고/최악의 방송들.
최고에는 꼬리잡기, 돈가방을 갖고 튀어라, 봅슬레이 특집이 뽑혔고
최악에는 여자특집, 인도특집, 좀비특집이 뽑혔습니다.
그래서 무한도전에는 최악을 만회하고자 인도여자좀비특집을 기획했죠.
(개인적으론 최고를 모은 봅슬레이 꼬리에 달린 돈가방을 갖고 튀어라도 만들었으면 좋겠...켁켁켁켁)


여기서 맴버들은 2인1조 3팀, 혼자들어가는 사람 1명 해서 총 4팀이 폐건물을 해매기로 했는데.
겁없기로 소문난 박명수가 건물에 성큼성큼 들어서더니 '이건 나도 무섭다'라고 말하며 뛰어나왔습니다. 그리고 이야기는 다음주로...
(개인적으론 명수옹이 일부러 무서운척을 해주거 같기도 합니다. 좀비특집이 망하게 된 탓을 하면서 말이죠...)


오늘 200회 특집을 요약지어보자면 '오래된 이야깃거리 정리하기'였습니다.
명수옹과 쩌리짱이 기부하기로 했던 많은 물품들과 어마어마한 금액들을 기부가 좋다로 풀었죠
그리고 두고두고 무한도전 최악의 특집으로 이야기되던 인도특집과 좀비특집, 여성특집을 엮어서 다시는 이야기 안나오도록 던졌습니다.
또 전국민을 분통터지게 만들었던 박명수 몰래카메라실패도 넌지시 언급했죠.
(그때 박명수옹이 '자기를 속이면 300만원치 쏘겠다고 호언장담하는 장면도 다시 보여주면서 말이죠.)

TEO피티께서 '200회는 무한도전의 새로운 시작이다'라고 말한것도
과거의 오래된 떡밥 및 이야기들을 정리해서 새로운 이야기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의지가 돋보이는 대목인것 같습니다.

오늘 200회 특집에 나온 '기부가 좋다' 를 맴버들이 어떻게 실천해 나가는지.
혹은 중간에 미국으로 간 길이와 퀴즈를 풀지않은 유재석은 어떻게 될지.
또 유재석의 1인 7역연기가 마음에 안든다고 다시 역활바꾸기를 하게 될지.
인도여자좀비특집은 과연 어떻게 해결될지.
봅슬레이 안탄 김태오피디를 맴버들이 어떻게 할런지.
이후 200회 특집방송중 몰래카메라는 어디서 나오게 될지.
또 여기서 시작된 관계를 태호피디는 어떻게 풀어갈지.


다음주도 지켜봐 주시길 바라군요... 어쩔수 있습니까? 봐야지.ㅋ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1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