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이 MBC파업으로 인해 재방송 되었습니다.
그동안 무한도전에 깨알같은 소식들이 많이 터졌죠.
200회 특집촬영도 하고 1인자께서 아이를 얻으시기도 하고 하하이름 방송이 나기도 하고... 여러 사건들이 있었죠.
그걸 라이브로 못본다는게 아쉬웠지만 MBC파업이 중요한걸 알기에 참았습니다.

그리고 이번주, MBC파업이 부사장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끝난게 아쉬웠습니다.
어떻게든 종결을 시켰으면 좋았을텐데...'다음에는 더 크게 할거다!'하는 경고는 되었지만 경고로 끝나선 안될텐데..
경고만으로 끝났으면 대운하를 시작도 안했...켁켁켁켁 

그래도 애써 '무한도전 하니까...괜찮아...'하면서 자기위안을 했습죠.
이 울적함을 본방으로 달래줄거야...괜찮아...
인터넷이 구려 다시보기도 힘든 기숙사인지라 본방사수는 필수,
방송하기 20분전부터 자리잡아서 감상을 하는데...
(틀자마자)...예능의 신을 하네...
(30분)괜찮아. 보니까 편집된 부분이 많아...
(1시간) 아...아마도  뒤에 다이어트결과라던가, 예능노트에 대해 약간은 보여주고 끝날거야.
(뮤직비디오) ...하얗게 불타올랐어...



으아니! 왜 본방을 안하는거야! 라고 생각을 했지만...생각해보니 납득할만한 이유는 있었습니다.
'그냥 예능의 신 2부를 바로 보여주면 이해안가니까 그런거 아냐?' 라고 하시는 분도 있겠죠.
네. 처음엔 저도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하지만...TEO님이 과연 그랬을까? 단지 이야기가 연결안된다고? 잠깐...이야기의 연결?
예능의 신이라는게 '하하의 예능감 찾아주기'란 명분도 있었지만 사실 무한도전을 되돌아보는 계기가 되었죠. 무한도전 2년분 다이제스티였다고 할까요?
이런 이야기를 예전에 했었던 적이 있죠.  전 그때 무한도전을 정리해가면서 하하도 무한도전의 새로운 시스템에 적응하고 무한도전도 자신을 되돌아보는 계기가 될거라고 생각했죠

그리고 지금. 파업때 그때그때 적절한 재방송 동영상을 보여주었지만. 과거의 흐름을 반복하게된 무한도전,
그럼 한달넘게 재방송을 본 , 혹은 재방송을 해서 한달넘게 무한도전을 보지않은 시청자들. 이둘을 어떻게 엮을 수 있는 부분이 없을까?
하고 고민하던 차에 예전의 예능의 신 1탄을 다시 튼것일겁니다.
하하의 무한도전적응을 보여주면서 하하의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무한도전을 정리하였던 1화였기에 다시 틀어도 가치가 있었던거겠죠.
이제 2탄과 4.1일 삭발인증, 200회특집. 유재석 2세 출산, 하하몽쇼,레슬링특집등등의 이야기를 어떻게 깨알같이 엮을지 기대를 해보면서.

무한~ 도전!

덤.
만약 TEO느님이 예능의 신편을 다 보여준 다음이였다면 어떻게 되었을까요?
아무래도 4.1일 인증샷과 그걸 엮은 길거리미션 + 1회분의 단기이벤트 (혹은 200회 특집을 준비하는 맴버들의 모습)을 담고 200회 특집으로 나갔겠죠.
음...이게 맞는지 아닌지는 다음방송보면 알겠죠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