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사람들은 자신의 현실을 못마땅해하죠.  

그리고 뭔가 이루고 싶거나 해보고싶은것들을 말하고, 그 결과 자신만의 이상향을 꿈꾸게 됩니다. 
여기에 그런 사람들을 위한 이야기가 있으니 바로 미드나잇 인 파리입니다.

주인공 길은 약혼녀와 함께 파리에 오게됩니다.
그러나 파리의 낭만을 즐기고 싶었던 길과 달리 
약혼녀와 약혼녀의 가족, 약혼녀의 친구들은 낭만을 즐기는데는 영 관심이 없습니다.
그래서 길은 파리의 밤길을 거닐게 되고 어쩌다보니 그는 1920년대의 파리에 들어오게 됩니다.
거기에는 그가 꿈꿨던 낭만적인 파리의 모습이 그대로 있었죠.
피츠제럴드 부부랑 헤밍웨이가 티격대고 있고, 피카소가 그림을 그리며 방황하고, 달리가 친구들과 함께 술을 마셔대는.
그야말로 그가 꿈꾸던 풍경들이 그대로 비춰지죠.
그렇게 길은 약혼녀가 있는 현실의 낮과 자신의 환상이 머물러 있는 밤 두곳을 왔다갔다한다는게 전체적인 이야기입니다.

이야기의 스포일러가 될것 같아서 자세한 이야기는 하지 않겠습니다만 핵심을 요약하자면 
환상을 만나는것도 좋지만 환상을 현실에서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라' 라는 거였습니다.
만약 환상속에 있게 될 수 있다고 하더라도 그 환상은 다시 지루한 일상이 되고 또 다른 환상을 찾으려고 할것이다.
라는 잠언적인 느낌도 들 정도의 대사였습니다.

그리고 그에 반하는 이네즈의 선택도 존중해줘야 할 것 같습니다. 판단은 여러분들 몫이고요

뭐. 이런 이야기라인 말고도 각각의 케릭터가 마음에 들었는데요.
거트루스 스타인이나 해밍웨이같은 경우는 약간은 부드러워보이지만 그만의 케릭터가 확실히 살아있었고, 
피츠제럴드와 달리는 싱크로율이 높았습니다. 피카소도 만족스러웠고요.
우리가 알고있는 각 인물들에 대한 느낌을 살리면서도 주인공에게 조언을 주는 장면이 참 마음에 들었습니다. 

거트루스 스타인. 전 이 배역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제일 도움이 되...그래 제일 정상적이에요.


지금 현재가 힘드시고 새로운 무언가를 꿈꾸고 있으신 분이 있다면 이 영화를 추천드립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 우리나라의 동화나 옛 이야기들을 살린 작품들이 많죠.
저도 최근에 구한 작품이 있어서 올려봅니다.
바로 우리나라 전래우화인 '두더쥐 시집보내기'를 소재로 한 우화, '다섯개의 문'입니다.

모두들 다 이 이야기는 아실겁니다.
두더쥐가문에서 두더쥐를 시집보내기 위해 하늘, 해, 구름, 바람, 산등 다양한 곳을 거치며 신랑감을 찾았지만 결국 두더쥐가 제일 좋은 신랑감이였다. 하는 이야기 말이죠.
작가분은 이 이야기를 광산을 운영하는 거부의 딸이 신랑감을 찾기 위해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는 이야기로 바꾸었습니다. 하늘이나 태양, 구름, 바람, 산등을 묘사하는 배경과 캐릭터, 그리고 그곳을 여행하는 주인공등을 매력있게 꾸며냈죠. 또한 배경이 되는 여러 건물이나 한복, 소품등을 꼼꼼하게 그려냈습니다. 
뭐. 일단 한 번 봅시다.




(이미지 출처 1차출처 이미지내 표시, 2차출처 http://francomics.egloos.com/1910550 )


 디자인 좋죠? 그림도 깔끔하고 말이죠.
그런데..혹시라도 어디 껄끄러운 부분 느끼셨나요? 혹시 뭐가 이상하다던가 하는 부분 말이죠.
네. 글씨가 없습니다. 이미지만 있고 말이죠. 왜 그럴까요?





정답은 이 만화를 그린 작가가 우리나라 사람이 아니기 때문이죠.
다시 한번 소개하겠습니다.  프랑스의 그림작가  Auror의  les 5 portes(다섯 문) 입니다!
 


작가분은 집에 한복도 있을 정도로 한국 문화에 관심이 있으신 분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프랑스 독자들을 대상으로 한국적인 그림의 단편을 하나 만드셨다고 합니다.
(자국의 이야기를 외국에서 만들면 자국민들이 어색한 부분을 느끼기 마련인데 그런 어색한 부분을 느낄 수 없었습니다. 얼마나 섬세한 고증과 자료수집이 있었는지 짐작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수준있고 뜻있지만  한국에는 소개되지 않았을 확률이 높은 책을   세계의 만화라고 하는 블로거(http://francomics.egloos.com/)께서 찾아서 한국사람들에게 알렸고,
그 결과 저자의 동의하에 한국내 출판을 하게 되었습니다.
(44페이지의 팸플릿크기의 작은 책이지만. 흑백이 아닌 올컬러에 가격은 3000원, 거기에다가 무상번역까지 해주시고
수익은 모두 작가분꼐 가는 구조라니. 읽어보고 소장할 가치는 충분하다고 생각. 두권 사놓았습니다.)

이 작품을 만드신 원작자분께 관심이 있으신 분은  www.auroreblackcat.net 여기로(불어/영어를 쓰십니다.주의)
혹시나 구매원하시는 분꼐서는 여기로 http://francomics.egloos.com/1951590
 

음...이런걸 소개해도 되나 싶었지만. 일단 번역자님께 허락은 받았으니. 괜찮겠죠.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혹성탈출
카테고리 소설 > 프랑스소설
지은이 피에르 불 (소담, 2011년)
상세보기

혹성탈출. 이 작품은 영화든 소설이든 전설적인 작품으로 인정받고 있죠.
인간적인 위치에 올라있는 원숭이. 그리고 원숭이의 위치에 놓여져 있는 인간.
그러한 행성에 가게 된 문명화된 인간이 그 행성에서 살아남는 이야기.
인간사회를 풍자하는 이 획기적인 SF소설을 보자면 왠지 모르게 걸리버여행기의 마지막 편 휴이넘과 야후의 이야기가 떠오릅니다.
인간은 수레를 끌고 있고 말은 사람들을 부리면서 고상하게 살고 있는. 인간들보다도 더 고상하고 교양이 있는 말들의 모습 등 걸리버가 맨 마지막으로 여행한 곳이 생각나더군요.
그러고서 걸리버는 인간에 대한 미련도 벗어버리고 혼자서 살다가 죽어버렸다.는 이야기가 떠오르더군요.

 뭐. 이런 이야기는 집어치우고서라도 혹성탈출은 참으로 대단한 작품입니다.
우선 편지글의 형식을 띄고 있는 이 글은 탐사선을 통해 내려온 한 남자가 인간과 유사한 종족을 만나고 고릴라와 오랑우탄 침팬치등의 유인원들의 종족에게 포획되고, 그 종족들의 모임에서 자신의 지성을 밝히기 위해 끝없이 노력하다가 자신의 정체를 밝히고 어떻게 하여 유인원과 인간의 위치가 바뀌게 되었는지 그에 대한 역사를 이야기해줍니다. 그리고서 주인공은 그를 연구한 두 연구가들의 도움으로 행성에서 사귀게 된 여자와 그의 아이를 데리고 행성을 탈출해 지구로 돌아옵니다. 그렇지만. 해피앤딩은 아니죠...그리고 그 글을 다 읽고 나서 내팽겨쳐버리는 그들도...

고전소설이라고는 하지만 이 소설이 담고있는 인간에 대한 연구나 여러가지 흐름은 우리들이 해결해 나가야 할 문제와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혹은 우리나 우리의 미래인류에게 일어날 수도 있는 현상이기도 하고요.
뭐. 이러한 역전된 관계(인간과 유인원의) 에 대한 서술과 묘사 그리고 미래상에 대한 표현은 영화가 더욱 잘 담고있다고 생각합니다. (1편의 모래에 처박힌 자유의 여신상 이후  말입니다. 그에 대한 연대기는 해당 링크를 참조하시는것이 더욱 큰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http://mcgmcg.egloos.com/1562936 )
한번쯤 읽어보면 좋을 고전명작으로 추천드리는 바입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염소의맛
카테고리 만화 > 드라마
지은이 바스티앙 비베스 (미메시스, 2010년)
상세보기


솔직히 전체 이야기는 짧습니다.
두 줄에 적을 수 있을 정도이죠(아래 긁으면 나옵니다 스포일러 싫어하시면 긁지 마세요)
주인공은 허리의 치료를 위해 수영장에 갑니다. 수영을 지겨워하던 그는 어느날 멋진 여자를 만나고, 그녀와 많은 이야기를 나눕니다. 그리고 그녀는 물속에서 그에게 어떤 이야기를 건내고 사라집니다.
되게 짧죠. 이야기만 보자면 지겹습니다.
단순한 대화와 일상적인 이야기, 시푸르딩딩한 화면색상, 그리고 얇지만 살인적인 가격은 '이거 왜봐!'하고 화 낼 수 있겠죠. 그렇지만 이 이야기에서 볼 수 있는 구성은 그리 단순하지 않습니다. 남자가 가지고 있는 감정, 여자가 말하는 입모양, 둘간의 대화는 그리 단순하지 않고 깊이 있습니다.마치 단편영화를 보는 기분이랄까요?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