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의 여러 장르들이 국내에 들어와 성공적으로 변한 예들은 과거에것만 찾아보더라도 꽤 많죠.
무협으로 말할것 같으면 외팔이 검객을 국내버전으로 바꾼 외다리 검객이나 죽음의 다섯손가락같은 고전 영화들을 꼽을것이고, 느와르도 조폭코미디에 묻혀서 그렇지. 박신양이 나온 킬리만자로도 좋고, 초록물고기도 괜찮고 달콤한 인생 등도 있죠. 서스팬스 스릴러를 말하자면 '하녀' '충녀' 등의 시리즈를 찍은 신상옥 감독님의 작품을 들 것이고. 호러로 말할 것 같으면 우리나라 스타일에 맞춘 월하의 공동묘지나 여고괴담등이 있죠.
이렇게 외국의 장르나 스타일을 국내에 들여와서 성공한 사례는 많죠. 그렇지만... 서부극의 느낌은?

외딴 곳을 찾아 온 사연이 있어보이는 한 남자. 애마를 멋지게 몰고 들어와서는 한바탕 피비린내를 예고하는 몸싸움을 한번 보여준 뒤 사라지고. 그를 멀리서 지켜보는 여인. 악당의 간계에 빠져 위험에 처하지만 어떻게든 살아남아 악당과 마주보고서는 최후의 한판...

뭐. 이런식의 이야기 다들 아시잖아요. 그 작품만이 지니는 뭔가 쓸쓸하면서도 멋진. 그러나 유치하지 않고 어느정도 무게 있는 그런 이야기...예전 작품은 제가 식견이 없어서 잘 모르겠고, 들자면 '놈놈놈' 과 ' 다찌마와 리 : 악인이여 지옥행 열차를 타라' 가 있겠죠. 놈놈놈은... 성공적이였습니다. 서부 활극이 제대로 살아있었습니다. 인정.  
그리고 다찌마와 리... 역시 인정. 옛날 '삐'(B라고 해서 다 같은 '비'가 아닙니다. '삐'라고 해야 맛이삽니다.) 급의 무게감과 스타일들을 꾹꾹 눌러담아 연기를 펼쳤고 재미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하지만 말이죠... 둘다 뭔가 부족하지 않습니까? '놈놈놈'은 왠지 서부대신 만주에서 펼처지는 보물추격전 같은 느낌이 들었고, 다찌마와 리는 옛맛을 제대로 살렸지만. 어느정도 희화가 있었죠. (뭐. 오락성과 대중성을 살리기 위해서인것같습니다만...아쉬운건 아쉬운거고요.)

하여간. 뭔가 딱 아쉬운, 고기만 구워먹고 냉면을 못먹은 듯한 그 묘한 찝찝함을 달래줄만한 영화가 나왔으니. 바로 철암계곡의 혈투입니다.
오프닝 한번 보시죠.



네. 썰이 무지하게 길었습니다. 하지만.그럴만한 가치가 있는 영화입니다.
회장님 밑에서 돈만 받으면 뭐든지 다하는 악당 귀면과 그의 동료이자 동생인 작두, 도끼. 
그들에게 가족이 몰살당한 철기는 그들에게 잔혹한 복수를 하러 갑니다.
단지 그 뿐인 이야기이고 서부영화뿐만 아니라 흔해빠진 스타일의 이야기지만. 이 영화는 강렬합니다.
공구로 악당들을 '조지기 시작하는' 장면들도 거친 맛이 나고, 화면도 쓸데없이 화려하거나 어지럽지 않아 군더더기가 없고, 
그 모든 폭력이나 살인도 나름의 '씁쓸함' 과 '애잔함' 혹은 '씁쓸함' 들이 베어나옵니다.
(굳이 그렇지 않은 장면을 들자면 토끼잡아먹을때??)


각각의 케릭터들도 제대로 잡혔습니다.
주연급 이외의 케릭터들만 이야기하자면, 귀면을 졸졸 따라다니면서 자기 아빠 돈 많으니까 그거 훔치고 나르자고 자꾸 꼬셔대는 약먹은 애나, 귀면밑에서 별의 별 뒤치다거리를 하지만 결국 자기 애인을 살리기 위해 마지막 용기를 내는 동네건달이나, 절의 스님이랑 친하지만 스님을 죽였다는 억울한 누명을 쓰고 숨어있는 사냥꾼이나 다 자기만의 사연과 목적이 있습니다. 
또 각각의 케릭터를 연기하는 배우들도 마치 그 케릭터가 된 것 마냥 움직입니다.
(개인적으론 귀면과 도끼의 연기가 멋졌습니다. 마치 진짜 악당인것 마냥 느껴지더라고요.)



그리고 그걸 담아낸 화면은 어떻고요.
도박과 유흥이 판을 치는 서부의 개척촌 대신에 도박으로 몰락한 탄광촌을 대치해 놓은 듯이 그 모든 것들이 보는맛이납니다.
탄먼지가 뒹굴고, 폐건물속에서 결투가 벌어지고, 계곡대신 깎아지를듯이 쌓여있는 탄더미들, 사람이 안 살것 같은 마을
회장님이 사는 어느 공방, 잔혹극이 벌어지는 암자와 풀밭의 긴장감...보는 맛이 굉장합니다.

한번 보실생각 있으신분들은 인터넷 굿 다운로드를 이용하세요.
전 영화도보고 다운도 했습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DC코믹스캐릭터대백과
카테고리 만화 > 드라마
지은이 스콧 비티 (북스힐, 2011년)
상세보기
 학교에 이런게 있더라.그래서 빌렸습니다.(오오! 학교의 위엄!)
요즈음 마블의 영화화 공세에 좀 밀리긴 하지만 dc또한 미국의 만화업계의 한 축을 이루는 업계일인자아닙니까?
그런지라. 봤습니다만....


우와...이거 양이 장난 아냐...
뭐랄까 DC의 슈퍼 히어로뿐만이 아니라 형사, 전쟁영웅, 소년소녀 모험물, 기사물, 서부물등
DC가 가지고 있는 만화에 나왔던 케릭터를 전부를 거론하고 있어요.
그 케릭터들의 중요도에 따라 케릭터를 소개하는 페이지크기나 분할에 변화를주었고요.
케릭터들이 모여서 만든 집단(JLA같은것들 말이죠.) 들을 소개해줍니다
또 마음에 드는 부분이 케릭터에 대한 설명에 능력과 중요 사건등을 간결히 이야기 해주고 있다는 것입니다.
말 그대로 하나의 백과사전이 될수 있다는 거죠.

하지만...약점이 있다면 그 '백과사전적인 측면'을 다 하지 못한다는 태생적 한계가 있을 것입니다.
DC가 가지고 있는 '모든 케릭터'들에 대한 '모든 정보'를 언급하기에는 너무나도 공간이 부족할 뿐더러
과거의 스토리들을 전부 알아버리게 되기 때문에 자료에 대한 흥미가 떨어지게 됩니다.
(예를 들면 아직 평행세계 관련된 부분은 우리나라에 번역 안되었던 걸로 알고 있는데 최종 스토리가 언급되어 있더군요...
아니. 그거 번역되었던가?? )

이런 태생적 한계만 뺀다면 (하나 더빼자면 가격...) 이 책은 DC유니버스에 대한 이야기를 알기쉽게 소개하는 잡학사전입니다.
저처럼 정독하시진 마시고 알파벳 순으로 재밌어 보이는걸 찾아서 읽어보시길...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번에 무한도전 달력이 출시되기도 하니. 슬슬 달력모델의 남은 이야기도 풀어주기 시작하시는군요.바라던 바입니다!
8월의 주제는 길이 짝지어준 파트너들끼리 형사라는 주제로 사진을 찍었습니다.

햇님달님은 유럽풍형사물, 하와수는 한국형사물,단짝친구는 미국형사물스타일로 찍었는데...
개인적으론 각 팀들이 말한 컨샙으로 찍었다면 좋지 않았을까 합니다.


뭐. 햇님달님이 열연한 여드름브레이커는 버럭하는 기계치 정형돈과 정형돈을 진정시켜주는 유반장의 케릭터이기도 했고.
이번 유럽풍 형사물 컨샙에도 좋았습니다.


하와수 콤비는 스타스키와 허치를 이야기했습니다만... '스타스키와 허치'를 모르는 요즘애인지라...죄송합니다.
그런데 박명수가 너무 앞으로 나오고 상황극을 만들려고 했고 정준하는 그 기세에 밀려서 약간 주저했습니다.
그렇지만 정준하가 의견을 낸 서류날리기가 꽤 좋은 풍경을 내는 등 좋은 모습을 이것저것 보여주셨습니다
평소 하와수의 이야기형식이 박명수의 버럭에 정준하가 의뭉스럽게 받아내거나 바보연기를 하거나 쿨하게 가는 식으로 시트콤이 찍혔는데 말이죠.
박명수가 너무 튀어나오지 않고 정준하가 쿨한 자세를 취했다면 멋진사진 여러가지 나왔을거 같은데 아쉽습니다.


그리고 단짝친구팀이 말한 나쁜녀석들은 그들이 말한 의도한 연기가 나오긴 했습니다만. 좀 시간이 걸렸습니다.
만약 컷수제한이 없었다면 두사람의 연기가 더 멋지게 되지 않았을까 아쉽기도 했습니다.



그렇지만 이들의 연기를 사려준 길의 연기도 뛰어났습니다.
말그대로 '범죄자'케릭터를 제대로 살려줬죠.
농담삼아'얼굴이 범죄자잖아'라고 하실지는 모르겠지만. 유재석/정형돈 팀에서의 초반에서의 장난기스러운 연기가 나중에 정준하/박명수 팀에서는 자신이 두사람의 연기를 지원해주고 자신의 생각을 말하는등 하루만에 급격히 발전한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진짜 '이때까지 저렇게만 연기했으면 누드를 안찍어도 되었을텐데'란 말이 나올정도였다니깐요?


그리고 9월달 주제는 추석특집으로 왕의 남자에 나왔던 남사당패를 연기하는 것이였습니다


뭐랄까...다들 자기들에게 어울리는 연기를 받았습니다.
평소 자기와 어울리는 남사당역활이나. 다른데서 배운 재주를 여기서 써먹던가. 타고난 운동신경이라던가...
이거 말 그대로 '전부다 프로모델'같았습니다.
솔직히 이번 탈락자도 연기는 참 좋았습니다. 하지만. 다른 사람들보다 한복을 살리지 못했다는 것 때문에 좀 안좋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내보기엔 좋았다고요.뭐!)
그리고 8월 탈락자도 왕의 역활을 받았습니다만. 그 왕도 광대와 어울리는 모습을 사진에 담아주거나 둘이 어우러지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했는데 아쉽습니다.

점점 달력모델의 열기가 뜨거워지고 다음주면 길고 길었던 도전 달력모델특집이 끝나갑니다. 아쉽습니다
달력모델이 끝나가는것도 아쉽긴 하지만, 그것보다는 달력모델 특집을 다보고 달력을 사야되나 아니면 달력을 사고 저걸 다본다음에 뜯어야 하나 고민입니다. 이거 미리 안사두면 품절될거 같고. 그렇다고 사두었다간 분명히 뜯을테고...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