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쇼 부산에 갔습니다.

괜찮은 작품들도 많았고. 상상력이 돋아나는 작품도 많았습니다.

근데 왜 이리들 사진찍지 말라고들 하는건지...



뭐... 위작의 가능성이 높은 작품들은 알겠어요.(엔디 워홀이라던가,  컨셉을 따와서 똑같은걸 만들 가능성이 있는 그런 작품들이나 판화로 인쇄되는 작품들, 혹은 사진에 작업을 가한 작품들 말이죠.)

그런데 꽤 멋들어지는 동양화를 찍으려고 해도 '안된다' 장난감과 같이 생긴 작품도 안된다.

심지어 작품의 이름 적으려고 작가와 작품이름을 촬영하려고 해도 안된다.(홍콩에서 온 미술상 부스였는데...이름이 기억안나네요.)

이거 뭐. 미술구매하시는 분들은 모르겠지만. 판매하시는 분들중에는 (문외한인 제가 봤을때는) 너무 까탈스러운 분들이 많더군요.




바나나롱겔러리같은 경우는 이렇게 적절한 안내를 해줬습니다.

촬영 하셔도 좋고. 보는거 좋습니다. 그런데 아이들이 건드리거나 그러면 망가질 수도 있고 하니 아이의 손을 잡고 감상해주세요.


이거 표현 얼마나 좋아! 


아니면 사진찍지 말라는 말 대신에 '사진기에 담지 말고 눈에 담아가주세요' 뭐 이런 글을 적을수도 있는거 아닌가. 


 


이렇게 딱딱하게 찍지말라는걸 도배할 필요는 없지 않은가.

이런 세심한 배려가 나오는 글들 말고. 사진찍지 말라고 하는 것들만 몰래몰래 찍었다. 



이렇게 보니 저 카메라 그림이 작품같다.



전선함도 저 마크가 들어가면 사진찍지 말아야 하는 성지가 된다.



...테이블 정돈 찍자고요.



아. 이렇게 양산되는게 엔디워홀 작품이라서 그런거구먼요.



영어로 친절하게까지 적으실 필요야...



오른쪽의 족발은 신경끕시다.



교차점의 한 가운데! 찍지마!



모든 작품의 시작점. 찍지마!



섬세하게 태두리가공도 하시다니...



왠지 저 틈새... 기둥같지 않습니까? 

...아님말고.



카메라 없인 손대지 마라. 네. 알겠습니다.



저게 아트쇼 부산에 나온 작품인데 사진찍지 말라고 해서 신발만 찍고 왔습니다.



왼손으로 건드리지 마세요




오른손으로 건드리지 마세요.



나의 문화유산답사기에 이런 이야기가 있죠.

애들이 수학여행이라고 박물관에 와서 전시품을 감상하는데 이게 영 재미가 없습니다. 다 딱딱한 벽안에 있고. 만질수도 없고, 사진찍을수도 없고. 보는 애들 답답하게 해놓게 주루룩 전시해 놓았죠. 그런데. 나갈때 갑자기 확 트인 공간에 불상이 있는걸 보고 애들이 '와.' 하면서 처다보게 된답니다. 그리고 몇몇 간 큰 애들은 선생님 안볼때 불상을 만지고 오는데. 빨리 만지고 나가야 하니까 불상의 발만 만지고, 그러다보니 불상의 발바닥은 새카맣게 손때가 묻었다고 말이죠.


이처럼 작품판매라는 상업적 요소 및 여러가지 요소때문에 그렇게 조치하시는건 알지만 

다음엔 좀 더 자유롭게, 돈주고 작품을 사러 온 사람들만이 아닌 돈주고 작품을 관람하러 온 사람들도 즐겁고 편안하게  관람할 수 있었으면 합니다.(관람문화성숙을 이야기하신다면야...쩝. 할말없습니다. )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신세계 센텀세테 6층엔 전시장이 있습니다. CGV센텀시티에 에스컬레이터 하나만 타고 내려오신다면 바로 보실 수 있을겁니다. 
혹시 영화를 보러 갔는데 기다리시기 지루하신분은 한번 가보시길 바랍니다. 관람도 공짜고 사진촬영도 가능합니다.
이번에는 '임진년, 龍꿈을 꾸다' 라는 주제의 전시회가 열리고 있더군요

[##_http://taniguchi.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9.uf@122C44494F1AB7F929B631.jpg%7Cwidth=%22630%22%20height=%22354%22%20alt=%22%22%20filename=%222012-01-15_15-31-19_621.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우선 입구엔 여자와 용이 클림트의 [다나에]에서 본듯이 엉켜있었습니다.

[##_http://taniguchi.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8.uf@202C44494F1AB7FC2AD6DD.jpg%7Cwidth=%22630%22%20height=%22354%22%20alt=%22%22%20filename=%222012-01-15_15-30-10_454.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그리고 그 옆의'대룡'이라는 이름의 붉은 전시물은 둥글둥글한 글씨체를 바로 장식으로 만든 것 같은 느낌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_http://taniguchi.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1.uf@112C44494F1AB8062F808B.jpg%7Cwidth=%22630%22%20height=%221120%22%20alt=%22%22%20filename=%222012-01-15_15-36-42_18.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용과 소년/용과 소녀의 느낌을 잘 만들어놓은 작품도 멋졌고요


[##_http://taniguchi.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30.uf@182C44494F1AB8042E20A2.jpg%7Cwidth=%22630%22%20height=%221120%22%20alt=%22%22%20filename=%222012-01-15_15-36-26_265.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주사기로 페인트를 한점 한점 뿜어 압도적인 그림을 그린 작품도 있습니다

[##_http://taniguchi.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5.uf@112C44494F1AB80A30344B.jpg%7Cwidth="630"_##]

[##_http://taniguchi.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3.uf@142C44494F1AB7FF2B8685.jpg%7Cwidth=%22630%22%20height=%22354%22%20alt=%22%22%20filename=%222012-01-15_15-37-05_251.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하지만 저는 이 십이지신 시리즈 두 작품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우리들의 일상에서 볼 수 있는 인물들을 십이지 신으로 표현한 작품이나.
십이지신들을 직장인. 혹은 사회인처럼 보이게 만들어 의자위에 사열종대로 세워둔 작품이나.
일상에 십이지신을 넣어서 보여주는 신기함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이 전시는 2월 6일까지 한다고 하니 기회 되시는 분은 한번 들리기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산시립미술관의 '자료와 그림으로 보는 부산의 근 현대풍경'은 솔직히 뻔한 풍경이나 그림이 나오리라. 생각했습니다.
그렇지만. 제 생각을 훌륭하게 깨부숴주더군요. 신선한게 많았습니다.

우선 대한도기의 그림들입니다.


대한도기에는 해외수출용으로 여러 작가들의 그림을 도자기에 그려 수출했습니다.
그리고 그 그림들 중에는 내노라 하는 작가들의 그림도 있었죠.
(대한도자기는 작가들에게 그 그림을 그리는 대가로 식권을 줬다니! 이 얼마나 큰 효율입니까.)
그런 도자기들의 그림과 견본이 지금까지 전부 유지되고 있었다면 그 나름대로도 귀중한 문화자원이 되었을테지만... 이렇게 몇몇 도자기들이 남아서 이렇게 전시된 것만으로도 즐거웠습니다.



여러 작가들이 그린 도자기그림은 




이렇게 포장되어 전 세계로 나갔습니다.

도자기로 된 것은 이것뿐만이 아니죠.
예전에는 술이나 양념들도 도자기에 담아서 판매하고 도자기를 돌려주면 판매금의 일부를 돌려주는 식의 운영도 했습니다.


그중 하나인 술병이죠.
옛날 도자기 술병이라지만. 그래도 꽤 깔끔한 맛이 납니다. 요즘의 플라스틱병이나 유리병보다 더욱 멋지고 폼납니다. 더 무겁겠지만...


그리고 이렇게 이동형 노점상사진도 있죠.
요즘 트럭형 노점상과 비슷한 점도, 특이한 점도 발견할 수 있어서 좋습니다.

이와 같이 우리가 알 것 같지만 의외로 몰랐던 부산의 여러가지 이미지와 정보를 보여줍니다.
알게되는거는 새롭게 알게 되고 몰랐던 사실도 알게 되었죠.


[##_http://taniguchi.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3.uf@207B67374F197DDB39BAB2.jpg%7Cwidth=%22630%22%20height=%22354%22%20alt=%22%22%20filename=%222012-01-15_14-44-41_83.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그런 재미난 전시품이 근현대사에만 있는게 아닙니다.
부산의 지도상 풍경, 현재와 사진과 과거의 그림을 비교한 파노라마, 일본 사신접대순서를 나타낸 그림연작등 
우리가 보지 못했던 신선한 사진들이 많습니다.

이 외에도 부산이 일제시대 어떠한 역할을 했는지. 부산이 관광지가 된 사연등 여러가지 이야기등 여러 이야기가 숨겨져 있습니다. 부산에 대해 숙제해야하는 학생이나, 부산에 대해 궁금한게 많은 분은 한번 가보시길.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 가 멋졌습니다...

이 전시는 예술을 통해 우리 주변의 모습을 보여주는 (혹은 비꼬는) 작가들의 작품이 있었습니다.

마음에 드는 재미난 작품들이 많았지만. 일단. 그중 몇개만 소개해보겠습니다.

[##_http://taniguchi.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5.uf@171BC3424F19539F245482.jpg%7Cwidth=%22630%22%20height=%22354%22%20alt=%22%22%20filename=%222012-01-15_13-50-02_105.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바닥에 물로 구호를 적고서 그 구호가 사라지는것을 동영상으로 촬영한 작품.
왠지 우리들이 강하게 외치고 있었던 주장들이 점점 사라져가고 잊혀지는 과정을 보여주는 것 같았습니다.

[##_http://taniguchi.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8.uf@141BC3424F1953A025759F.jpg%7Cwidth=%22630%22%20height=%22354%22%20alt=%22%22%20filename=%222012-01-15_13-51-57_425.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화려한 단상과 이해하기 힘든 문구와 레드카펫, 축하화환과 뿌려진 꽃가루. 

화려하고 성공적이게 보이려고 하지만 그러면 그럴수록 텅 빈 공간은 강조됩니다.

이 모든것들이 한대 뭉쳐서 "껍데기만 화려한'  국격만을 강조하는 세태를 비꼬는것 같습니다.

[##_http://taniguchi.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5.uf@171BC3424F1953A226453A.jpg%7Cwidth=%22630%22%20height=%22354%22%20alt=%22%22%20filename=%222012-01-15_13-57-59_338.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리슨투더시티'의 부산과의 대화입니다.
부산은 서울처럼'발전'하고 싶어합니다.
하지만.그런 '발전' 이 과연 서울에겐, 혹은 시민들에겐, 혹은 자연들에겐, 혹은 나라에 도움이 되었을까?
라는 걸 보여주는 전시였습니다.


특히 이 모래병을 전시해 놓은게 인상깊었습니다.
'4대강이 자연화되는 날 이 모래병을 가지고 내성천에 모여주세요. 모래를 강에게 돌려줍시다'
모래가 든 병 하나에 이런 멘트를 붙이면서 사대강에 대한 비판과, 잃어버린 자연, 그리고 극복의지를 모두 담아낼 수 있다는 것이 참 굉장하다 싶었습니다.

[##_http://taniguchi.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7.uf@201BC3424F1953A42771BE.jpg%7Cwidth=%22630%22%20height=%22354%22%20alt=%22%22%20filename=%222012-01-15_13-59-19_830.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이 프로젝트도 재미있었습니다.
평범한 여인들이 여러 걸그룹들의 춤을 춥니다. 그녀들의 춤과 율동은 걸그룹과 똑같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그녀들이 걸그룹을 따라하다고 해서 그녀들은 걸 그룹이 될 수 없습니다. 다르니깐요.
미디어의 허상과 현실은 다르죠. 그 부분을 제대로 보여주는 전시였습니다

[##_http://taniguchi.tistory.com/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5.uf@131BC3424F1953A6287384.jpg%7Cwidth=%22630%22%20height=%22354%22%20alt=%22%22%20filename=%222012-01-15_14-09-21_861.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
축구장에 '공' 이 안보인다면?
유명인들이 등장해서 말하지 않는다면?
상대를 읽는데 '중요한' 그리고 '당연한' 것들이 사라지게 될때. 남는것은 침묵과 무의미. 그리고 그로 인한 혼란이란게 느껴졌습니다.


'내가 너를 어떻게 키웠는데' '나는 엄마에게 속았어요'
요즘 엄마/아이 가 서로에게 할 만한 말이지 않습니까?
저렇게 적힌 책들이 쭉 늘여저 있고, 진열되어 있습니다. 서로가 서로의 말을 안 듣듯이 말이죠.
우리나라의 일그러진 교육을 잘 보여주는 전시물이 아닌가 싶습니다.

이 외에도 멸치산수나 24시간, 옥인인터넷라디오스테이션소개들이 전시되어있으니. 설 명절 전 토요일.시간있으신 분은 한번 들려보시길.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