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오늘 이야기하고자 하는 영화는 007 영화 시리즈중 가장 유명한 작품인(여러모로...) 카지노 로얄입니다







이 영화. 007매니아들에게는 진짜. 유명한 작품입니다. 하지만 왜 안유명해졌냐고요? 그 이유를 말씀드릴께요. 

이 영화의 배경에 대해서 말해드리자면 제임스본드 시리즈중 최초의 시리즈이자. 작가인 이언 플레밍이 가장 마음에 들어했던 작품이였고. 고로 이언 플래밍도 이 작품을 영화로 만들지 못하게 합니다. 

하지만 이언플래밍 사후 유족들이 이 시리즈를 미국의 어떤 영화사에 넘기고 전혀 다른 영화로 만들어 버리죠.



코미디 영화로 말입니다.






흔한 영국의 첩보원 본드의 모습.

영화는 숀 코너리의 연기나 스파이물의 진지함같은건 전혀 마련하고 있지 않습니다. 

그대신 오손웰즈, 데보라 카, 데이빗 니븐, 장 폴 벨몽같은 유명한 배우들을 주연/조연으로 하여 연기를 펼칩니다.

뭐...그러면 될거 같다고요?연기 잘하는 사람들 모였으니 연기도 그럭저럭 했을거고, 007을 패러디 한 걸작이 나올거 같다고요?


글쎄요...연기는 다들 잘하시죠. 

하지만. 스토리부터가 엉망입니다. 

이야기 설정부터가 비밀요원들을 암살하는 적 세력에 대항해 우리는 '제임스 본드를 엄청 만들어내자' 라는 발상으로 수많은 제임스 본드들을 만들어 낸다는 설정이죠. 그리고 은퇴한 본드경을 제임스 본드로 복직시키기 위한 방법이 미망인이 그를 유혹하게 하는 겁니다. 네,ㅣ제정신이 아닌 영화입니다. 


제임스본드와 본드걸의 케릭터를 페러디하고 이리저리 꼬아둔 것, 그리고 나름 꽁트나 개그가 나오긴 한데 재밌기보단 정신이 없습니다. 특히 마지막 앤딩은 제가 영화보다가 즐길만 한데 엔딩에 멘봉한 영화중 순위권입니다.(나머지는 몬티 파이슨의 영화 2편, 퍼니 게임, 브라질,하녀 정도죠....) 그래도 나머지는 작품성이 있는 반전인데 저건 그냥 정신없습니다. 

뭐...궁금하신 분들은 한번 보세요.추천까진 아닙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디 엘런 감독의 영화를 오랜만에 보러 갔습니다.

미드나잇 인 파리의 파리에 이어 이번에는 로마를 배경으로 한 멋진 영화를 한편 만들었는데요

이번 영화는 기존의 영화들보다 더욱 우디엘런의 개그맛이 사는 옴니버스구성의 개그코미디들로 구성되어있습니다.


영화의 애피소드 하나하나를 말하자면


부인과 함께 로마에 온 한 남자. 어쩌다보니 아내는 사라지고 고급 콜걸이 아내연기를 해줘야 하는 상황이 된다.


평범하고 재미없는 로마의 한 가장, 하루아침에 유명인사가 되었다?


유명한 건축가가 로마에서 자신의 과거와 똑같은 남자를 만나고 그가 연애하는 모습을 실시간으로 코치해준다?


딸의 약혼남을 만나러 로마에 간간 괴짜 음악감독, 약혼남의 아버지에게서 엄청난 음악적 재능을 발견하지만 그에겐 치명적인 약점이 있으니...


하나의 애피소드들 마다마다 우디 엘런 특유의 해학과 사건속에서 당황하는 평범하지만 하나의 재미가 있는 케릭터들의 모습. 그리고 그 속의 교훈...이야기 하나하나마다 그 맛이 살아있습니다. 


뻔한 로맨스물이나 재미없는 개그영화에 실망하신 분들이라면 이 영화를 강력 추천합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걸 이제서야 보게 되었습니다.

명성은 익히 들어 알고있었다만... 이정도일줄은 몰랐군요.


이 드라마사리즈는 드레곤퀘스트를 일본으로 배경을 만들고, 

거기에 기존의 문화속 케릭터와 몬티 파이슨 느낌을 가한 드라마라고 요약하면 되겠습니다.








이런거나





이런거 보면 완전 몬티 파이슨입니다.




거기에 이런 드래곤 퀘스트적인 요소들이 넘치고





이런식의 일본식 개그가 넘쳐납니다.


거기에 케릭터들도 

이야기를 다 들으면 죽여버리겠다고 하는 검사에(용자는 이야기 다 하기전에 도망갑니다)

발로그린 퀄리티의 그림을 보고 주인공을 아빠의 원수라며 다짜고짜 칼빵놓으려고 하는 여자.

주문은 참 많은데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주문만 가득한 현자에

신이라고 있는 부처는 약간 정신이 이상한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대충대충에 모자랍니다.

그리고 주인공은...












넵. 설명끝


그러나. 이야기구조는 꽤 괜찮습니다.

우리가 익히 아는 이야기구조를 조금씩 뒤틀어서 색다른 맛을 살렸죠.

마을 간판만 매번 바뀌고 집구조가 같다던가 (내가 눈치챌 정도면 심하잖아...)

몬스터도 어디서 많이 본(?) 것들이 등장해댄다던가하는등 꽤 재미난 설정이나 연출이 많았습니다.



패러디적 요소가 아니더라도. 거대한 괴물이 나올때면 애니메이션전투신이나 RPG 만들기로 만든듯한 인물이동이나,

심지어 마왕의 성이 도심으로 이루어진 공간이라는 설정이나 마물들이 사는 곳은 마물이 사람으로 보인다는 설정등으로 세트비 절감과 거기에 맞는 적절한 스토리까지 만들어 냈죠.

(편함에 나태해진 용사라...남이야기가 아닙니다? 용사여러분?)


어쨌든 저는 이 작품 재미있게 봤습니다. 마냥 스토리를 꼬아버린것만이 아닌, 이 이야기만의 진지함이나 느낌이 살아있어서 좋았습니다. 후속편은 원작에 비해 일본개그를 많이 알아야 한다는 단점이 있지만...그래도 볼만합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August.Han 2013.04.09 18:36 신고

    아 이거 정말 웃기죸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같은 경우는 리뷰만 봐도 웃을 정도로 웃음 포인트가 많더군요.


인생은 아름다워 보고 게이된 내아들 AIDS로 죽으면 SBS책임져라!




요 기사를 보니...요런저런 페러디 문구가 떠오릅니다. 그려.


아이리스보고 특수요원 된 내 아들. 임무수행중에 죽으면 KBS책임져라!


코알랄라보고 코알라 된 내 아들. 비만으로 죽으면 다음웹툰 책임져라!


죠죠 보고 흡혈귀 된 내 아들. 파문으로 죽으면 히로유키 책임져라!


원피스 보고 해적 된 내 아들. 해군에게 죽으면 에이이치로 책임져라!


MAN vs WILD보고 꼽등이 먹은 내 아들. 연가시 나오면 베어그릴스 책임져라!


불륜드라마 보고 불륜하는 내 마누라. 불륜하다 죽으면 방송국 책임져라!


드래곤볼 보고 카린의 탑 오르는 내 아들. 수련하다 죽으면 손오공 책임져라!


공의 경계 보고 안경쓰는 내 아들. 십칠분할하다가 죽으면 타입문 책임져라!


애플제품 사고 사과 된 내 아들. 병충해로 죽으면 스티븐잡스 책임져라!


야인시대 보고 공산당 된 내 아들. 고자되서 죽으면 상하이박 책임져라!


1박2일보고 외박하게 된 내 아들. 복불복 야외취침 걸리면 KBS 책임져라!



뭐. 해당 기사에 대한 답변은 매우 정상적이구유


<한편 SBS 홍보팀의 한 관계자는 "`인생은 아름다워`를 보고 아들이 게이가 되고 에이즈에 걸려 죽는다는 주장 자체가 논리의 비약이다">

관련된 영상을 보고 마치도록... 이제 말안해도 영상 돌아가시죠?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