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명의 맛

저자
가쓰미 요이치 지음
출판사
교양인 | 2015-01-15 출간
카테고리
역사/문화
책소개
중국 궁중 요리의 정수 ‘만한전석’에 담긴 통치술에서 홍위병의 ...
가격비교 글쓴이 평점  

혁명의 맛이라는 제목이 보이기에 '마오쩌둥이 즐긴 음식' '홍위병들의 1일 식당'같은 것들을 설명하는 책인줄 알았는데. 아니였다.

이 책은 문화개방을 하기 이전의 중국에 자주 오갔던 저자가 중국의 역사변화와 그에 따라 변화하게 된 음식과 음식점들의 변화에 대해 말하고 있다. 반은 저자가 치밀하게 분석한 자료에, 또 반은 저자가 당시 중국을 오가며 겪었던 많은 이야기거리를 재미있게 풀어나간다.

중국의 음식사를 외국인이 푼다는 것이 어색해 보일수도 있겠지만, 이 책은 오히려 일본인이라는 제 3자의 입장에서 당의 제악이나 자기검열적 부분을 뛰어넘어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게 되었다. 그렇지 않았다면 중국식당이 갑자기 맛없는 음식만을 주게 되었는지, 갑자기 국영식당이 생기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 등의 다양한 주제들을 이야기하기는 꽤 어려웠을 것이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