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콜리평원의혈투
카테고리 소설 > 한국소설 > 한국소설일반
지은이 듀나 (자음과모음, 2011년)
상세보기

이 책에 대해 리뷰를 하기 전에 당첨된 서평 이벤트의 퀴즈가 어려웠다는걸 말하겠다.
문제를 가져와보겠다.


질문 :  듀나적 상상력의 끝은 어디인가?

 

1. 저기 저편~ 

2. 캔사스 외딴 시골집  

3. 브로콜리 평원의 혈투

4. 무지개 너머 어딘가

 

솔직히 책 제목인 '브로콜리 평원의 혈투'라고 찍는게 정답확률이 높다.
하지만 3개의 보기는 특정 장소를 지정해주고 있지만. 나머지 한개의 보기는 특정 장소에서 일어난 사건을 말하고 있다.
'브로콜리 평원'이란 공간적 배경이 있기는 하지만 그렇게 해서는 혈투가 아무 의미없어진다.
한참을 고민하다가 3번을 찍었다.
하지만 어쩌다보니 운좋게 당첨이 되었고  의아한 마음으로 이 책을 다 읽고나서야 이 퀴즈를 낸 사람의 샌스에 박수를 칠 수 있었다.


이번에 읽은 브로콜리평원의 혈투는...뭐랄까. 이야기들이 모두들 특유의 차가운 시선과 맛이 제대로 살아있는 이야기들이 넘처난다.
혹자는 98년도부터2010년대까지의 글이 실려서라고 할수도 있고,
혹자는 호흡이 짧은 글에서 중단편까지의 글들이 실려있기 때문이라고 할 수도 있을것이고,
혹자는 다양한 주제,혹은 다양한 방법의 글들이 실려 있어서라고 할수도 있을것이며,
혹자는 오랜만에 보는 듀나의 작품이라서 그렇게 느끼는 것이라고 할 수도 있을것이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듀나 특유의 차가운 시선이 싱싱한 상상력을 만나서 이루어 낸 아름다운 성과라고 생각한다.

듀나의 소설은 볼때마다 규모(혹은 인물들의 시아)가 넓으면서도 차갑다는걸 느낀다. (그래서 그런지 대다수가 우울하고 비극적이다.)
용의 이의 그 우울한 분위기하며 대리전(단편,장편 모두) 을 뒤덮는 왠지 모를 꿀꿀한 기분과
'미래관리부'의 가망없는 미래등등은 보는 나마저 우울해지게 한다. 
이러한 차가운 시선이 넓디 넓은 상상력의 바다를 만나면 아주 멋들어진 작품이 나오게 된다.
마치 넓은 바다에서 잡은 처음보는 생선을 한치의 오차도 없이 해채를 해내더니 한접시 떡 하니 썰여낸 다음에 '맛있을지 맛없을진 모르겠는데 먹어봐.'
라고 퉁명스럽게 내뱉지만 하나하나 신경을 쓰는 느낌이 든다.

그래. 이런 상상력은 '저기'라는 방향으로도 '캔사스 외딴 시골집'이라는 특정 공간이나 '무지개 너머 어딘가' 라는 특정 조건에 구애받을 수 없다.
그의 작품. '브로콜리 평원의 혈투' 에서 느껴진 차가운 시선과 넓디넓은 상상력의 조합만이 그러한 표현력을 '일부' 표현해 낼 수 있다.
아니지 아냐... 소설제목인 '브로콜리 평원의 혈투'에 나오는 많은 우주인들이 우주로 떠날 수 있는 아자니를 설명한 것이라면 설명 안될것도 없다. 아니.이게 정답같다.

아니. 이렇게 책과 작가의 작품세계관을 한번에 이해할 수 있는 문제를 내다니!
게다가 아래에  ' 힌 트 : 그냥 듀나 작가의 이번 단편 소설집 제목이 답입니다. ^^;;; '라며 자신의 내공을 숨기는 겸손까지!'
(결코 문제를 풀고 나서야 그 힌트를 보아서 이런 말을 하는것이 아니다.)

그렇다. '브로콜리 평원의 혈투'는 듀나의 '브로콜리 평원의 혈투'적인 상상력을 '일부'만날 수 있는 책이다.
어디 한번 상상력을 느껴보시겠나?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1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