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방송전용방송사 kbs에서 국내 최초로 재난방송 시나리오방송을 했습니다.
그리고 재난방송의 브리핑을 거쳤습니다.

일단. 문제될 만한 점을 우선 들자면.
'외부에서 주어주는 시나리오가 아니라 방송국에서 자체시나리오를 가지고 방송하는게 무슨 소용이 있느냐?'
라고 하실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자체시나리오를 세워서 올리려면 이것저것 검토해야하는 상황이 많습니다.
'일본 기상청에서 넘어온 정보가 국내로 들어올 때 까지의 시간'이나 'CCTV의 촬영각도'등등을 다 고려하면서
현재문제를 파악하고 실제 시나리오를 굴려본다면 그것도 괜찮은게 아닌가 싶습니다.

그리고. 재난방송이 실질적인 재난상황과 이어지지 않았다는 점도 들었죠.
기상청에서 상황을 전달하는 것정도는 안되더라도민관이 협력을 해서 방송과 실전이 함께 이루어지지 못한 것이 아쉽습니다.

그런데 가장 강력하게, 주기적으로 강조했던 부분인 '예산과 시설의 부족' 이 부분은 좀 껄끄럽더군요.
해안에 있는 카메라가 24개 밖에 없다던가, 일본의 최첨단 재난취재용 헬리콥터,
그리고 마지막에 나온 국회행정위원장이 NHK와 KBS가 3000억원과 5억의 예산이 차이가 있다는 것등등
자꾸만 예산과 시설의 부족을 이야기 했죠.보는 제가 부끄러울정도로 말이죠.
대놓고 KBS가 돈달라고 징징거리는것 같은 느낌이 들기도.
혹은 이렇게 준비가 안되어있다고! 어서 준비를 해야지! 라는 마음의 절규가 들리는것 같기도 했습니다.

결론만 말하자면...
재난방송 시나리오는 환영합니다. 하지만 지자체 및 방송, 기상청이 함께하는 시나리오 방송이 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