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동안 한 텔레파시 특집... 제 누님은 '이번주는 별로라고 하던데?'래서 좀 불안했지만.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습니다.
이번에는 맴버들이 각기 흩어진 다음에 '무한도전에서 의미있었던 공간'을 찾아 7명 전원이 모여야 끝나는 미션을 주었죠.
솔직히...너무 막연했습니다.
무한도전의 역사가 몇년이며 무한도전이 벌인 일들이 얼마나 많습니까.
게다가 이때까지 벌인 로드버라이어티와 이벤트. 명장면들은 얼마나 많습니까.
그런데 그곳에 모여서 만나라니요.
이건 좀 무한도전이라도 답찾기가 힘들어 보였습니다.
하지만. 맴버들은 각각 자신들과 맴버들에게 의미있는 장소를 떠올리기 시작했고, 그러면서 예전에 무한도전해서 했던 여러 특집들을 생각해냈습니다.
그러면서 무한도전의 역사를 한번 훓어주기도 했으며 맴버들이 서로를 생각해주는 시간이 되기도 했습니다.
그렇게 서울 여기저기를 돌아다니면서 감동의 연출이 있었고 그 중간중간 터지는 상황적 아이러니들을 보여주면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하기도 했습니다.
(분명 아까전만 해도 맴버들이 있었는데 몇분차로 못만나게 되거나 휴대폰이 없어서 그런지
불과 몇백미터를 두고도 서로가 어디있는지 찾아볼 수 없는 그런 상황이 벌어졌죠)
뭐랄까. 사실 그리 빵터지는 부분은 없었지만. 무한도전 팬으로서 떠올릴 수 있는 추억이나 감동, 그리고 '역시 무한도전이다.'스러운 장면들까지 곳곳에 볼 수 있었던 그런 특집이 아니였나 싶습니다.
다음주에는 무한도전 맴버들이 자신의 생각을 더빙하는 그런 특집이더군요.
왠지 만화를 보는 분위기가 될거같은데 기대가 큽니다. (오랜만의 꽁트인가.덜덜덜)
그럼 다음주를 기대하면서 무한도전!



시험기간으로 인해 2주동안 무한도전을 못봤더니 금단현상이 일어나더군요.
(기숙사에 있는지라 기숙사 휴계실의 TV를 봅니다만.
시험기간이라 그런지 휴계실에서 공부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TV를 못봤습니다.으허헝!
재방송을 받으려고 해도 기숙사 인터넷이 구려서...집에가서 2주분량 구해보고 다시 기숙사로 달려와서 TV감상했습니다.)
'달력모델이 끝났겠지. 달력모델 이번에 누드사진이 나올까?  그럼 달력 모델 끝나고 무슨 특집이 있을까?' 별의별 생각을 다 했습니다.
급기야는 태호피디에게 '이번에는 이런 특집 내주세요!'하고 텔레파시까지 보낼정도였으니 말이죠.
근데 지난주 이번주가 텔레파시 특집...태호피디랑 나랑 통했나?(...그럴리가.)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