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물과당신서울대빗물연구소한무영그가밝히는빗물의행복한부활
카테고리 시/에세이 > 나라별 에세이 > 한국에세이
지은이 한무영 (알마, 2011년)
상세보기

빗물과 당신은 우리가 비에 대해 가지고 있던 편견과 오해를 깨부숴줍니다.
대기오염이 빗물에 미치는 영향을 들면서 대기의 오염지수와 물의 오염지수가 다르다는 것을 들어 이해해주고
산성비를 맞으면 머리가 빠진다던가 산성비가 가지고 있는 여러 오해와 편견을 적절한 예시와 실험, 관찰등을 들어서 설명해줍니다.
(산성비의 산농도보다 오렌지주스나 유황온천물의 산성이 더욱 높다는 것이나. 빗물의 현재 산성도를 각각 측정해본 결과라던가 말이죠.)
그리고 물부족국가라고 하여 댐을 건설하여 물을 모으려고 하는 것에 대해 사람들의 편견과 토목마피아들의 왜곡으로 인해 생겨난 문제는것도 말해줍니다.

그렇지만 한무영교수님이 이야기를 쉽고 재미있게 이야기를 해주시고 현재의 문제점을 보여준다고 하더라도
우리가 이 이야기를 받아들일 수 있냐는 부분은 이해할 수 있다는 부분과 약간 다른 부분입니다.
한무영 교수님의 이야기는 우리에게 너무 낯선 진실, 혹은 동떨어진 이야기입니다.
이 이야기의 진위여부를 알아보기 위해선 관련 자료를 찾고 그 자료의 신빙성을 파보고 논리성을 판단해봐야 합니다.
하지만. 독자들의 환경/토목관련 지식수준은 각자 제각각이니 이를 어찌하여야 할까요.

그래서 인터뷰어, 강창래씨의 역활이 도드라집니다.
강창래씨는 자신의 역활인 인터뷰어에 맞도록 한무영 교수님과 인터뷰를 하기 위해 여러 환경, 토목관련 책, 기사, 연구등을 찾아봅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알고 있던 상식을 짚어주고 모르고 있던 사실을 찾아줍니다.
그런 글들의 소개를 통해서 우리가 비와 관련된 전반적인 지식을 알 수 있도록 도와주고 한무영 교수님과의 이야기를 말해줍니다.
인터뷰어를 통해 기초적인 지식을 가지고 있으니 인터뷰이인 한무영 교수님의 이야기가 이해하기 쉬워집니다.
그리고 둘의 생각을 조합해 나온 의견에 대해서도 고민하거나 찬성/반대를 할 수 있게 됩니다.

만화로교양하라먼나라이웃나라이원복의가로질러세상보기
카테고리 시/에세이 > 나라별 에세이 > 한국에세이
지은이 이원복 (알마, 2011년)
상세보기


이건 이원복의 만화로 교양하라의 인터뷰어였던 박세현씨와의 방식과는 전혀 다른 방법입니다.
박세현씨는 이원복교수의 말을 이끌어내고 곳곳에 인터뷰의 방향을 자로잡으며 인터뷰의 맛을 살리는 한편.
뒤에 보충설명을 붙여서 이원복교수의 세계에 대해 좀 더 알 수 있도록 해줬죠.

그에 비해 강창래씨는 한무영 교수의 말을 받아들이기 전에 기본적인 자료를 독자들과 나누고
그런 다음 한무영 교수의 말을 들으며 긍정, 반박, 논의등의 토론을 거쳐서 좀 더 정확한 지식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했죠

뭐. 각각의 스타일이 있고 장단점도 분명 있긴 하지만. '이번 인터뷰는' 강창래씨께서 인터뷰한 스타일이 더욱 보기 좋았습니다.
이거...생각지도 못한 재미를 하나 더 찾아낸 기분이군요. 이 시리즈를 찾아서 봐야겠습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늘에서본한국
카테고리 예술/대중문화 > 사진/영상 > 국외사진집
지은이 얀 아르튀스 베르트랑 (새물결, 2008년)
상세보기

하늘에서본대한민국.1:제주도경상도강원도
카테고리 여행/기행 > 국내여행 > 전국여행
지은이 이태훈 (21세기북스, 2010년)
상세보기

하늘에서 본 한국과 하늘에서 본 대한민국. 둘다 하늘에서 한국을 찍은 사진모음집이에요 끝!

...이라고 하기엔 뭔가 부족합니다.둘의 공통점과 차이점에 대해서 말해보죠.
일단 둘다 비쌉니다(켁켁켁켁)
아무래도 사진의 색감이나 느낌등을 살리기 위해 칼라가 많이 들어간데다 둘다 오랜시간동안 한국의 곳곳을 항공촬영하였기때문이기도 하겠죠.
(비행기값만 줄었어도 좀 더 책이 싸지 않았을까...켁켁켁)
그리고 각각의 사진들은 '뭐하러 하늘에서 찍은거야?돈아깝게?'란 말이 쏙 들어갈 정도로 우리가 알고있는 공간이나 장소들에 숨겨진 아름다움을 포착해서 우리에게 보여줍니다. 그 이미지들을 발견하는것 또한 하나의 재미이겠지요.

하지만. 하늘에서 본 대한민국은 우리나라 곳곳의 관광지를 하늘로 찍어서 보여주고 그 관광지에 대한 특징, 장/단점등을 이야기하면서 우리가 몰랐던 관광지, 혹은 일상적으로 알고있던 관광지에 대한 또다른 이미지등을 보게 해줍니다.  '내가 놀러간 곳이 말야'라고 시작을하면서 '어디어디가고 어디어디가고'이런식의 설명이 아닌 내 귀을 확 잡아끄는 표현을 간단하고 설득력있게 던지고서는 ' 가고싶지? 가고싶으면 찾아가봐!'라고 놀리는 친구처럼 말이죠.
 관광지에 대한 친절한 안내는 없지만. 관광지의 또다른 이미지를 보여줘서 우리들의 관심을 끈다고 할까요?
한번 전국에 여행하고 싶은곳을 미리 찾아보고 사진을 통해 사전답사 하다못해 대리만족을 느끼기에도 좋은 사진입니다.한번보시길.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