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3.17 승려와 수수께끼 - 왜 안철수가 추천했는지 알 만합니다.

[도서]승려와 수수께끼

랜디 코미사 저/신철호 역
럭스미디어(럭스키즈) | 2012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벤처사업가에게 중요한 고민을 이야기 하는것 같지만 잘 생각해보면 인생을 사는데 꼭 필요한 고민.

예전에 말씀드린거 같습니다만. 저는 자기개발서 같은것 싫어합니다.


좀 더 설명 하자면 근거가 빈약하고 너무 억지스러운 주장이 담긴 자기개발서를 싫어합니다.


더 자세히 말하자면  0000000 이야기 라는 식으로 자신의 경험담인양 이야기를 만들어 내서 아무 생각없이 지은이의 말을 받아들이도록 하거나, '00할 수 있는 공식' 이나 '법칙' 이런 단어로 자기 이야기의 절대성을 강조하면서도, 그 근거가 빈약하여 나도 만들어 낼 수 있을것 같다. 싶은 자기개발서들을 싫어합니다.신의 이야기를 단언하고, 단언을 지어서 안내하는 책들을 싫어합니다.

그런 책들은 정말 보다가 어느 구석에다가 처박아 놓고 정말 할 일 없을떄 꺼내봅니다.


그렇다면. 이책은 어떨까요?

곧이곧대로 자기 생각을 밀어붙이는 책일까요?

혹은 동화인마냥 단순한 이야기를 나열해 '이걸 읽으면 나처럼 성공한다.' 라고 말하는 책일까요?

그것도 아니면 '필승성공전략' 과 같은, 뭔가 그럴듯하지만 근거따윈 없는 그런 책일까요?

이것도 그냥 안철수추천! 과 같은 유명인 추천으로 그냥 먹고사는 책일까요?

자. 그냥 읽어보겠습니다.




이 이야기는 두가지 축으로 진행됩니다.

저자가 ‘장례식에 즐거움;을 불어넣으려고 하지만. 흔해빠진 장사꾼들처럼 자기 사업의 수익에 대해 일장연설을 하는 젊은이를 안타까워하며 조언을 해주기 시작하는 부분.

그리고 저자가 지금의 위치에 올라가기까지 겪게 된 여러 가지 이야기들.이 두가지 이야기가 주가 됩니다.

살짝 불안한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가상의 스토리에 자기 이야기를 넣어가는게 아닌가... 

하지만 실제 프리젠테이션을 듣는, 그리고 투자를 결정하는 사람의 입장에서 쓴 부분들이 보이기도 하고, 자신의 실제 경험과 그로 인한 교훈이 들어가 있습니다. 실전적 이야기와 저자의 경험이 합쳐져 이 이야기를 믿을 수 있고 충분한 근거가 되게 만들어줍니다.



자. 그럼 내용을 볼까요?

우선 FUNERAL.COM부터. 이 사업을 하고자 하는 젊은이는 창업을 하고 수익을 벌어들이는 ‘흔한’ 사업을 하려고만 하죠.. 경쟁자들, 특히 자본과 인재가 많은 대기업이나 자본가가 바로 따라할 수 있는 그런 사업을 '선점효과' 라는 말만을 근거로 최고의 수익을 올릴 수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러한 사업구조로 인해서 이러한 구도로는 아무런 메리트가 없죠. 투자자의 입장으로 봤을때는그렇기 때문에 수익을 올리는데 급급하기보다는 자신이 진정 열정적으로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가를 생각해보고 찾아내야 된다는 것을 말합니다., 투자자들도 그런 점을 보고 투자를 한다는 것을 말해줍니다.


그런 이야기와 이론은 저자의 경험이 뒷받침해주는데 저자는 변호사활동과 무대공연, 경제학을 함께 하며 자신의 미래에 대해 고민했던. 그런 이야기들이 훌륭한 증거가 되어줍니다.그는 이 모든 일을 하며 보람과 성취감을 느꼈습니다.

하지만. 그가 ‘진지하게’ 자신의 일을 생각하게 되었고. 결국 열정을 가지고 있던 일을 버리고 다시 다른 것을 하기 시작하게 되었고, 보람과 성취감은 멀리 떠나버렸습니다.그리고 그는 자신의 보람과 성취감을 느낄 수 있는 사업을 하기로 합니다.




이와 같은 이야기와 자기경험을 통한 설명은 인터넷에서 장례식용품을 싸게 파는데만 집중했던 ‘레니’의 사업은 CIRCLE OF LIFE라고 하는 장래 및 인생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레니’와‘엘리슨’의 ‘커뮤니티 공간’ 으로 발전할 수 있게 했죠.

그들은 자신이 이 일을 왜 하고 싶었는가에 대한 이유를 알아냈고 그에 따른 열정  한 다시 찾아낼 수 있었다. 그들의 이 사업은 매우 좋은 방향으로 설계되었고, 만약 실패하더라도 그들에게는 좋은 경험이 될 것이란 이야기도 합니다. 자신이 원하는 것을 찾고, 거기에 뛰어들어, 좋은 ‘경험’을 가지게 되었기 때문이죠.


네. 이 책은 반드시 성공을 보장하진 않습니다.

손대는 사업마다 잘 되고, 많은 사람들의 인기를 얻으며, 수익은 매년 늘어나고,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 심신이 건강해지고, 언제나 활기가 넘치는 등의 장미빛 미래만을 이야기 하진 않습니다. 

때론 넘어질 수도 있고, 사업이 실패할 확룰이 높다는 것도 말합니다. 당연하죠. 사업이란게 언제나 성공할 수는 있나요.

하지만.그런 시련에도 다시 일어서는 법을 이야기 해준다는 것이 중요합니다.

자신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뭔지를 생각하고. 그에 대한 비전을 만들고 공유할 수 있다는 것. 그것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P.S

저는 일단 사업가가 아닌 자기개발이 필요한 학생측면에서 보았지만. 사업가나 창업자의 입장에서 보자면, 안철수 선생님의 이야기를 정리한 노트와, 중간중간, 기업가의 유형과 자세에 대해 나온 글이 있는데,그 글도 참조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1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