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오늘 이야기하고자 하는 영화는 007 영화 시리즈중 가장 유명한 작품인(여러모로...) 카지노 로얄입니다







이 영화. 007매니아들에게는 진짜. 유명한 작품입니다. 하지만 왜 안유명해졌냐고요? 그 이유를 말씀드릴께요. 

이 영화의 배경에 대해서 말해드리자면 제임스본드 시리즈중 최초의 시리즈이자. 작가인 이언 플레밍이 가장 마음에 들어했던 작품이였고. 고로 이언 플래밍도 이 작품을 영화로 만들지 못하게 합니다. 

하지만 이언플래밍 사후 유족들이 이 시리즈를 미국의 어떤 영화사에 넘기고 전혀 다른 영화로 만들어 버리죠.



코미디 영화로 말입니다.






흔한 영국의 첩보원 본드의 모습.

영화는 숀 코너리의 연기나 스파이물의 진지함같은건 전혀 마련하고 있지 않습니다. 

그대신 오손웰즈, 데보라 카, 데이빗 니븐, 장 폴 벨몽같은 유명한 배우들을 주연/조연으로 하여 연기를 펼칩니다.

뭐...그러면 될거 같다고요?연기 잘하는 사람들 모였으니 연기도 그럭저럭 했을거고, 007을 패러디 한 걸작이 나올거 같다고요?


글쎄요...연기는 다들 잘하시죠. 

하지만. 스토리부터가 엉망입니다. 

이야기 설정부터가 비밀요원들을 암살하는 적 세력에 대항해 우리는 '제임스 본드를 엄청 만들어내자' 라는 발상으로 수많은 제임스 본드들을 만들어 낸다는 설정이죠. 그리고 은퇴한 본드경을 제임스 본드로 복직시키기 위한 방법이 미망인이 그를 유혹하게 하는 겁니다. 네,ㅣ제정신이 아닌 영화입니다. 


제임스본드와 본드걸의 케릭터를 페러디하고 이리저리 꼬아둔 것, 그리고 나름 꽁트나 개그가 나오긴 한데 재밌기보단 정신이 없습니다. 특히 마지막 앤딩은 제가 영화보다가 즐길만 한데 엔딩에 멘봉한 영화중 순위권입니다.(나머지는 몬티 파이슨의 영화 2편, 퍼니 게임, 브라질,하녀 정도죠....) 그래도 나머지는 작품성이 있는 반전인데 저건 그냥 정신없습니다. 

뭐...궁금하신 분들은 한번 보세요.추천까진 아닙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에반게리온의 리뉴얼 극장판을 보고 멘붕한 사람들이 많았다기에 저는 의아했습니다

이전 에반게리온에서도 오타쿠들을 까대던 오타킹인 그인데 더이상 놀라워 하다니.

그런데... 이번 영화를 보니까 그럴만도 하더군요


에반게리온 서와 파를 보면 예전의 에반게리온 시리즈의 의지박약 신지가 드디어 자신의 주장을 말하고 그 의지를 강하게 표현합니다. 그 결과 레이도 구해내고요.

하지만 그 결과는 Q에서 대 참사로 이어진거죠.

서와 파에서 신지의 변화를 목격하고 그것을 응원하던 사람들은 ''바보'가 되어버리고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이 나은' 사람이 되어버립니다.


자신이 힘을 써서 한 행동은 세상에 위험이 되는 것이고, 세상을 망치는 일이 되어버렸죠.

이렇게 될 줄 몰랐다고 하지만 그 책임은 신지에게, 그리고 그에 호응한 관객들에게 전가됩니다.


뭐...알고는 있었다지만 멘붕할만 하는군요


일단 이러한 멘붕적 요소를 빼놓고 이야기하자면.


이야기의 흐름은 얼개가 조금씩 보여주면서 에반게리온 세계의 답과 숨겨진 설정을 찾아나가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얼개를 대충 맞춰줘가죠...(하지만 이거 안맞추고 끝낼 심상이 더 커 보이긴 합니다.)

또 신지의 멘붕을 통해 '암만 좋은 의도로 한 일이라도 다른 이들에게 피해를 입을수 있다

그리고 피해를 입힐 의도가 아니였더라고 하더라도 피해에 대해서는 책임을 져야한다.' 는 걸 보여주죠.

왠지 일본인의 역사의식이 생각납니다만...그런 의도로 적지는 않았을거 같군요.


액션신은 멋졌습니다. 

마리는 더 느긋해졌고 아스카는 마리의 열혈을 빼다가 비스트 모드 전개해대고 뷔레의 전함도 날아다니고 전후로 나온 특수효과들도 전작들을 점점 넘어선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뭐. 다들 멘붕이나 기존 이야기의 설정관계들만 따지고 드는데.. 이분 작품은 그러면 그럴수록. 빠지면 빠질수록 더 괴로워요. 힘을빼고 보심을 추천합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