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보카머스 한국판포스터에는 앞에 악령으로 보이는 무언가가 앉아있지만, 외국판 포스터의 저 모습이 영화와 더 잘어울리는 것 같아서 붙여봅니다.)

저는 이 영화를 나름 재미있게 봤습니다만 호불호가 갈리더군요. 왜 그럴까 생각해봤습니다.


우선 이야기 자체가 공포물임에도 불구하고 공포보다는 형사의 이야기와 신부나 가족과의 이야기가 조금 더 많았다는 것이죠. 전체적인 이야기를 분리해보자면 랄프 서치형사가 겪는 기이한 이야기 1/3, 랄프서치 형사의 진실찾기와 신부와의 상호협력 맺기가 1/3 이후 본격적인 사건해결과 퇴마가 1/3입니다. 분명 랄프서치형사가 령적인 무언가를 겪는것도 분명 있었고, 사건해결과 이후 생기는 퇴마에서 긴장감을 주는 것 또한 있었지만. 중간중간 가족과의 관계나 자신의 과거사, 신부의 과거사등이 다소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좀 더 이야기를 이어나가본다면 전체적인 이야기가 공포영화보단 인물의 실제 겪었던 드라마와 종교에 대한 부분에 신경을 쓰는 것 같아보입니다. 랄프가 '안테나' 가 있는것도 신이 주신 섭리라고 하고, 랄프의 부인은 왜 랄프에게 교회를 안가냐고 물어봅니다. 랄프가 쌓여있던 고민을 푸는 방법 또한 고해성사이고요.

공포영화라는 것에 집중해서 보신분들은 공포보다 경찰의 자아성찰을 듣고 뜬금없어 하실 수도 있겠죠.



이 사람...너무 선합니다. 


하지만. 공포보다 드라마가 더 많다고 해서 까는건 좋지 않죠. 컨져링같은것도 엑소시스트를 연구하는 부부나, 귀신들린 집에 사는 가족들의 이야기들에 집중했지만, 좋은 영화였죠. 드라마가 있다고 해서 다 나쁜 공포영화는 아닙니다.

그렇다면 인보카머스의 공포연출은 어땠을까요?불안함1/3, 잔인함 1/3, 추리 1/3이였습니다. 

우선 경찰인 주인공과 동료가 사건 하나하나를 만나거나 악령들을 만날 때에는 어둠속에서 무언가가 나올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하지만 이야기가 전개되면서 나오는 썩은 무언가나 피로 쓰여진 글씨, 미친 개나 흐르는 피등 잔인하거나 사람 시끄럽게 하는 부분들이 막 나오죠. 마지막으론 이런저런 수사를 하면서 모여진 단서들을 정리하고, 과거에 있었던 공포스러운 일을 깨닫게 되죠. 각각의 분위기들은 잘 조합되어 재미가 있습니다만, 각 부분들중 하나만 좋아하시는 분들이 있다면 다른 부분에 대한 불만들이 생길 수 있습니다.



저는 공포연출조합이 좋았다 생각합니다만...아닌분들도 있겠죠. 


이 둘을 연결해보면, 특정 장르의 공포물을 좋아하시는 분들이 이 영화를 보시면 매우 실망하실 것 같습니다.

하지만 공포물의 장르폭이 넓고, 드라마가 들어간다고 해도 즐겁게 보실 수 있는 분이라면 이 영화를 추천드립니다




인보카머스 (2014)

Deliver Us from Evil 
8.3
감독
스콧 데릭슨
출연
에릭 바나, 에드가 라미레즈, 올리비아 문, 숀 해리스, 조엘 맥헤일
정보
공포 | 미국 | 118 분 | 2014-08-21
글쓴이 평점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집에서는아무일도일어나지않는다
카테고리 소설 > 일본소설 > 일본소설일반
지은이 온다 리쿠 (노블마인, 2011년)
상세보기

'차분한 분위기, 전원적인 배경을 뒤로 하고 평온하고 조용하게 말하는 잔인한 이야기.'
매번 볼때마다 느끼는건데 온다리쿠는 이 분야에 특화되신 분인듯 합니다.
이번 작품또한 그렇습니다.
온갖 흉흉한 소문이 돌고있는 언덕위의 집에서 일어난 여러 이야기들.
이야기 하는 사람은 그 이야기들을 잔잔하게 말합니다. 자기 앞에 어떠한 일이 닥치거나 무서운 일을 겪게 되더라도 말이죠.
그저 차분히 담담하게 적당히 충실하게 말할뿐입니다.
일련의 이야기들은 짜임새있게 엮여있어 앞에서 들어온 차분한 감정들이 점차 쌓이면서 반발심이 일어나고 
결국 맨 마지막 앞의 이야기까지 감정을 폭파시킵니다.
(마지막이야기는 전체적으로 차분하게 정리해주는 느낌이랄까요...뭐. 저는 그랬습니다.)

'아니. 케릭터라도 그렇지 좀 놀라거나 경기일으키는 사람정돈 서술자로 내새워도 되잖아?'
싶기도 하지만 여기 나오는 작가분(온다리쿠가 아닙니다. O입니다)이 말씀하시길
'인류가 탄생한 이후로 지금까지 어마어마하게 많은 사람들이 이 토지, 이 나라, 이 세상에서 살았는데. 같은장소, 같은 집에
셀수 없이 많은 인간이 살아왔'으니  '이곳에 그 사람들의 기억이나 상념이 남아있었다고 봐도 이상할게 없지 않을까'라고 말합니다.
참...두손두발 다 들었습니다. 하긴,'유령이 무서운게 아니라 사람이 더 무서운것이다.'라고 하니까 말이죠...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