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8.23 고지전 - 한국 전쟁영화를 다 담았더니 진짜잖아!


거의 영화가 내릴때즘 된 지금에서야 고지전을 보게 된 것이 좀 그렇긴 합니다만. 그래도 봤습니다.
일단. '이제 한국 전쟁영화는 고지전으로 통한다!'라고 말한 카피가 자극적이던데. 진짜였습니다.

헤어진 형제(친구)와의 재회 - 태극기 휘날리며
매일 똑같은 전장에 와있는 느낌에 우리가 죽었는지 살았는지도 모르겠다 - 알포인트
남한과 북한의 교류와 화해 - 웰컴 투 동막골
간부가 적 - 실미도
어떤 곳을 지키거나 되찾으려고 하는 것  - 포화속으로
숨겨진 비밀과 그걸 찾으러 온 조사관 - 공동경비구역 JSA

오오! 최근 한국 전쟁영화가 다 있어! ㄷㄷㄷ
(뭐. 용서받지 못한자나, GP506등등 없는 것이 많긴 하지만 그렇다고 칩시다.)
 
뭐. 위의 이야긴 농담이고. 정말 좋은 영화였습니다.

참호의 장면을 촬영하기 위해 가마캠을 만들어서 운영했다지요.
그것덕분인지 참호를 뛰어다니는 모습이나. 산을 뛰어다니는 장면이 실감나게 보였죠.
그리고 그 수많은 시체들의 산과, 폭파신들을 제대로 보여준 특수효과도 멋졌습니다.

또한 연기들도 멋졌습니다.
차승원과 고수가 벌이는 감정대결과 북한군 간부 현정윤이 보여주는 연기들.
그리고 여러 조연들이 보여주는 연기들이 하나하나 돋보였습니다.
독립군도 다녀봤다는 이북출신의 상사나, 새로 들어온 신병이 군대에 물들면서 능글맞은 군인이 되는 부분,
포항에서 몹쓸일을 겪고 약물중독에 걸린 중대장등등 참 좋았죠. 
제대로 된 전장의 모습과 공포, 공황등을 보여주는 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차태경은...좀...
아니.연기가 안좋았다고 하는 것이 아니라 이야기의 타이밍조절이 안좋았던 것 같습니다. 
차태경이 여자라는 것은 초반에 옥수수건내는 장면과 '2초'의 등장으로 어느정도 눈치를 챈 사람도 있었을 겁니다. 
그리고 차승원이 '2초'를 만나고 여자임을 깨달았던 장면과 북쪽에 저격을 하고 돌아갈 때 얼굴을 보여줬는데. 너무 공개가 일렀습니다.
최소한 고수가 북한군 여자사진을 뺏아서 애인할거라고 말한 다음에 저격수의 얼굴을 보여주었다면 좋았을 것 같습니다.
아니. 그 이전에 차태경이 여자여야 했을 필요가 있었을지 모르겠습니다.
차태경과 고수가 서로 가지게 되는 감정적인 어긋남이 영화를 애잔하게 만든것은 사실입니다만. 글쎄...그리 큰 효과가 있었을까 싶습니다.

하지만 전체적인 스토리흐름은 좋았습니다. 
사람의 감정을 밀고 당기는 완급조절이 제대로 된 느낌이 들었습니다.
(영화 마치기 마지막 30분에 보여주는 감정흐름이 참...강력합니다.)
수많은 남성식이 죽어나가고, 이놈이 죽었는지 살았는지 기억도 가물가물한 동지들의 모습.수없이 반복되는 고지쟁탈전...
전쟁의 마지막을 제대로 보여준 작품 같습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