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면 블랙에 쏟아지는 원망과 항의들...
사리곰탕면+ 신라면을 저돈주고 사먹어야하나! 라는 의견들이였죠.
그래서 직접 만들어 봤습니다.


사리곰탕면과 신라면, 이렇게 투 엥글로 새워놓은적은 없는거 같은데요...


사실 조절할 부분이라고 하면 저 스프랑 양념의 부분이죠.

보시다시피 각자의 스프무게가 원래 있는것보다 약간 적은데. 이걸 맞추기 위해선....



이렇게 해야죠
(적당히 크기 맞춰서 잘랐습니다.)


그리고 적당히 휘저었습니다(넣은거라곤 송이버섯을 반의 반정도 썰여넣었습니다.)

그리고 그 결과


그렇게 먹어봤는데...


하아....

이거나 그거나 똑같아...아니. 더 나은거 같기도 하고...으음...어찌되었든 사먹는건 좀 바보스러운거 같은 느낌이...

...뭐랄까...그냥 라면먹을때 야채를 넣으면 영양소를 고르게 섭취할 수 있을거 같습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