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라는 영화를 티스토리에서 등록하려고 하니까 라이프 오브 파이, 브라보 마이 라이프, 트리 오브 라이프... 무수히도 많은 이름의 라이프에 밀리더군요. 그래서 티스토리 등록은 포기하고 이야기하겠습니다. 제가 말하려는 영화는 라이프입니다. 이 영화의 라이프는 다양한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우선 라이프에 사진을 보내주는 신인 사진작가인 데니스 스톡의 '라이프' 가 있죠. 그의 일상은 삭막하고, 무언가 걱정이 있지만, 자신의 작품세계를 만들어내려 애씁니다. 사회적으로는 좋은 아버지역활도 못하고, 회사에선 포트폴리오를 쌓으라며 영화현장에나 구르라고 하죠.그러던 도중 무명의 배우인 제임스 딘을 만나게 되고, 함꼐 작업하기를 권합니다.



그리고 무명배우 제임스 딘의 라이프도 있습니다. 고향의 경험들과 연극에서의 집중력, 영화속에서의 연기 등 다양한 측면을 쌓은 제임스 딘은 아직은 뜨지 못한, 그러나 가능성은 충분히 있는 배우입니다. 다소 일탈적이고 충동적이며, 본능적인 행동으로 규율이나 규칙에 익숙해지지 못하며 어울리지 못하는 모습도 있습니다만, 그마저도 멋지죠.



그리고 그 둘이 만나 찍게 되는 '라이프' 기획은 데니스 스톡이 제임스 딘의 '라이프' 를 보고 알게 되며 스톡 자신의 '라이프'에 약간의 변화를 주게 됩니다. 전체적인 이야기가 하나의 솦라서 자세한 이야기는 적지 못하지만 이 영화의 영상이나 구도, 제임스 딘의 대사들은 이 영화가 명작반열에 들게하기 충분합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