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있는 시리즈들은 아직까지 방송되거나 혹은 추억에라도 남아있죠. 

그 대표적인 예로 우리나라의 '환상여행'을 들 수 있을것이고,

일본의 '기묘한 이야기' 시리즈가 있죠.

또 그 모든 시리즈의 아버지, 아니 할아버지격이자 환상 단막극의 전설. 환상특급(Twilight Zone)이 있습니다.





원조 오프닝을 퍼와서 이 영상을 보신 기억이 없으신 분도 많겠지만. 배경음만 들으셔도 금방 어떤 건지 눈치채실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뭐. 이 시리즈는 유명한 작가들의 손도 거친 에피소드가 많은데다가 연출가들도 제법 명망있으신 분들인지라 멋진 이야기플롯들도 넘쳐납니다. (혹시 관심있으신 분들은 게렉터님의 블로그(1 2 이글루스)를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여하튼 이렇게 인기있는 시리즈가 영화화 되어 나왔으니. 그것이 바로 환상특급 : 더 무비 입니다





(환상특급 팬이라면 익히 아실만한 문구가 적힌 포스터입죠.큼. 이런 느낌 좋아요.)

영화의 이미지를 다 퍼오고 싶지만 해당 이미지가 없는 편이 있는 관계로...설명이나 느낌묘사만 간단히 가겠습니다. 


일단. 오프닝


두 남자가 야밤에 차를 운전하고 가고있습니다. 그런데 테이프가 씹혀 작동을 안하고, 라디오도 고장났습니다. 

지루해진 두 남자는 잡담도 하고 상대방도 놀래키며 밤길을 갑니다.


매우 자연스러우면서도 유쾌한 분위기로 팬들을 자극시킨것 좋았습니다. (환상특급 오프닝을 입으로 띠디디디 띠디디디 하면서 내는걸 보고 '오! 이거다!' 하시는 분들도 있으셨겠더라고요.) 그리고 막판의 반전. 역시 이래야 환상특급이지.




그리고 1번째 에피소드.


승진경쟁에서 유태인에게 밀린 한 남자가 친구들과 모여 맥주한잔 하면서 짜증을 냅니다. 유태인, 흑인, 황인종때문에 자기가 이꼴이 되었다면서 넋두리를 해대죠. 속이 안풀린 채 바를 나서는데 왠지 자기가 알던 공간이 아닙니다.


이거 제대론데? 싶었습니다. 자기가 욕한 대상의 입장이 되서 겪는 수난이라는 적절한 교훈과 함께 환상특급 스러운 화면전환과 사건들을 제대로 보여준 작품이였습니다. 아이디어도 좋았고요. 



2번쨰 애피소드


여기는 어느 양로원. 노인들이 마지막여생을 보내고 있습니다. 그런데 어느날 노인들이 자신들의 추억을 되새기며 예전의 추억들을 이야기 하고 있는데, 한 노인이 그들에게 와서 어린아이들처럼 깡통차기를 하자고 합니다.


역시 스티븐 스필버그같은 감동을 키워드로 두고 만들었습니다.

그리 큰 재미는 아니였지만 아니였지만. 그래도 보고 즐길정도의 이야기는 되었습니다..



3번째 애피소드.


여교사가 직업인 여성은 어떤 사고로 자전거를 타고 가는 어린 애를 차로 받아버립니다.

여교사는 어린애에게 사과의 뜻으로 아이의 집에 데려다 주는데... 뭔가 집이 이상합니다. 



80년대판 특수효과가 거슬리는 분도 있으시겠지만,그래도 주제나 이야기표현방식이나 나쁘지 않았다고 봅니다. 

2번쨰 애피소드보다 더 환상특급 스러운 감동이 있습니다. 왠지 비틀주스등의 기괴한 동화를 보는 느낌도 나고요. 



4번째 애피소드 


폭풍우 속의 비행기. 겁이 많은 한 남자가 겨우 불안한 마음을 추스리고 자리에 앉습니다.

그렇게 앉아 쉬려고 하는데... 차창밖에 뭔가가 보입니다


'비행기 밖에 뭐가 있다.' 같은 애피소드는 많이 봤습니다만 케릭터의 힘인지 연기와 연출의 힘인지는 몰라도 꽤 볼 만 했습니다. 마지막 반전은 뭐... 적절했고요.

뭐. 이런 도시괴담이 예전부터 많았고 영화로 풀어낸것도 많다지만. 요는 어떻게 잘 써먹냐. 겠죠.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단편영화 느낌이 나는 작품들도 있지만. 과거 환상특급의 명성에 어울리는 명작들도 많이 있었습니다.

또 말도 안되는 이야기를 연출만으로도 잘 살렸고요. 오랜만에 재밌게 본 단막극 시리즈였습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