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혀질권리디지털시대의원형감옥당신은자유로운가
카테고리 정치/사회 > 사회학
지은이 빅토어 마이어 쇤베르거 (지식의날개, 2011년)
상세보기

과거 <일리아드>나 <오디세이>를 지은 장님 시인 호메로스는 그 모든 글을 머리속에 기억하고 있었습니다. 
운문과 리듬등을 통해 더욱 기억을 용이하게 하는등의 장치를 취하긴 했지만. 과거의 사람들은 그러한 방대한 자료를 직접 기억할 수 있었죠
그 대신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지식의 객관성은 사라지게 되었죠. 같은 말을 다르게 해석할 가능성이 생겼으니깐요.

그렇지만. 그림과 문자가 생기면서 사람들의 기억력은 조금 떨어지게 되는 대신 객관적인 기록이 가능해졌습니다.
그렇지만 객관적인 기록이 생기면서 생기는 문제가 있었으니, 기억이 잊혀지지 않는다는 것이죠. <크루서블>의 주인공 존 포터도 자신의 이름을 후대에 남기지 않기 위해서 죽음을 택하기 때문이죠. 

그리고 디지털 기록매체가 등장합니다.
디지털 기록은 전파도 쉽고, 물리적인 손상도 없을뿐더러 보관도 용이했지만, 제대로 된 기록을 찾거나 원 자료를 찾기가 힘들어지고, 또한 디지털 기록매체는 사라지게 하기가 힘듭니다. 이러한 점은 사람들을 더욱 힘들어지게 했습니다. 전파가 쉽기때문에 디지털로 올린 내 이야기가 마구 전파가 되고, 그러한 기록들은 또다른 웹에서 보관이 되거나 변형되어 유언비어로 바뀌어서 퍼지게 된다고 해도 제대로 된 기록을 찾기가 힘들어지고, 제대로 된 자료를 재전파시킨다고 해도 유언비어가 한번 퍼지고 나면 그러한 자료를 수정하기는 힘들죠. 다른 어느곳에 보관이 되어있을수도 있으니까. 그리고 삭제하기도 힘들어지고요.

이 책은 이와 같이 매체의 현재 진화형태인 디지털 기록매체가 가지고 있는 여러가지 단점과 폐해등을 지적하고 인간기억과 같이 디지털 기억도 만료기간을 두고 사라지게 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는 제안을 하고 있죠. 
하지만 이와 같은 기술을 만든다고 해도 결국 그 기술을 깨는 기술이 개발되는등 기술적 발달에 기대는 것에는 제한이 있을 것입니다. 그러니 개개인이 자신에게 피해가 될 만한 자료를 올리지 않는 자정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