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스형 드디어 영접했습니다.

기자시사회에서 기립박수를 받았다는 이야기나, IMBD에서 9.0을 받는 점이나,  맥스로 쭉 출연한 멜 깁슨 성님빼고 감독님에, 1편 악역에, 이전 작품에 등장했던 인물들이 등장했단 이야기등등 관객들 설래게 하는 이야기가 자꾸 쏟아지고 있죠.

여기서 저까지 영화봤다고 영화 속 내용에 대해 이런저런 이야기하는건 그렇다 싶네요. 그래서 전 제가 본 관람포인트들만 짚어보고자 합니다.


@ 스토리 공개는 다음 영화에 공개된 정도만 진행하려 합니다.

스토리 공개를 아예 원하지 않으시는 분은 뒤로 돌아가시기 바랍니다.




1. 매드 맥스는 그대로. 그러나 약간 다르게.

멜 깁슨은 매드 맥스의 신화적인 존재입니다. 1편의 비극적 신화와 2편의 어두운 영웅신화, 3편의 인정받지 못하는 영웅 신화까지 1,2,3편의 이야기는 8~90년대에 하나의 신화적 존재가 되었고, 여러 영화, 게임, 만화등 다양한 장르에서 아직까지도 그 영향력을 뿜어내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 신화적 존재를 2010년대 중반인 지금 보여주려고 한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바로 또 다른 신화를 구축하는 겁니다.



포스터는 두명의 인물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맥스(톰 하디) 와 퓨리오사(샤를리스 테론) 이죠.

맥스는 과거 자신들이 이루었던 신화와 실패의 망령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그가 가는 곳곳에 환영이 보이고, 단지 살기 위해 발버둥 치고 있죠. 퓨리오사는 임모탄의 여자들을 빼내어 그들을 인도하고자 합니다. 이는 이전에 맥스가 했던 행동들을 연상하게 해줍니다.  이와 같이 영화는 두 가지의 신화형태를 통해 과거에 얽매여 있는 주인공과, 새로운 미래를 향해 달려 나가는 주인공, 이 둘을 보여줍니다. 매드맥스 세계관에서, 매드맥스 식으로요. 두 사람의 이야기에 집중하시면 재밌을 겁니다



거기에 임모탄의 부하인 눅스나 임모탄의 여자들 또한 지켜볼 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맥스와 일행 모두가 악이라고 생각하는 임모탄이 극단적인 사고방식을 가지게 된 원인이나, 임모탄의 여성들이 왜 그렇게 중요한 '탈취거리' 가 되었는지. 그녀들의 가치관은 어떤지. 그리고 두 쪽의 변화는 아포칼립스 이후의 악당케릭터나 여성케릭터에 대한 좀더 깊이있는 고민을 보여줬다고 생각합니다.



2. 왕년의 촬영능력에 요즘 기술까지 더해서


매드 맥스 촬영에 올림픽선수나 태양의 서커스단원들까지 참여했다는건 다 아실거라 봅니다.

그리고 와이어나 CG는 최소한으로 줄이고 원하는 장면을 찍기 위해 계산까지 다 해내려고 헀다는거도요.

모르신다고요? 한번 보세요



그렇습니다. 왠만해선 CG가 없어요. 그덕에 리얼한 배경과 그 속의 살아있는 액션도 느낄 수 있어요.

거기에 예고편에 나오는 넓은 사막 속 여러 차량들을 적절한 비율로 담아낸 촬영능력도 돋보였죠.

저는 거기에 빛의 활용도 들고 싶네요



일반적인 사막신에서는 전체 화면에서 오렌지나 황토빛이 돕니다. 하지만. 처음 잠시 바라본 시타델 꼭대기의 수풀에서는 밝은 빛으로 자연스러움을 보여줬고, 위와 같은 어둠속에서는 푸른 빛을 인물의 명암을 돋보이게 합니다. 만약 불이 나오는 렌턴이 있으면 렌턴이 빛을 비추는 공간에서만은 수풀에서만큼 밝은 빛이 느껴지고요. 거기에 모래폭풍속의 추격신에는 곳곳에 흑백화면을 집어넣어 시각적 충격마저 느껴지게 했습니다.


이 이외에도 영화 속의 설정중복이나 여러 소품등 다룰 부분들이 많긴 합니다만 그것은 보시는 분들의 소소한 기쁨으로 남겨두겠습니다.그냥 70세의 감독님이 지금 만들어내신 작품이 이후 어떤 장르물, 촬영기법, 스턴트, 인물론을 다루든 무조건 한번은 언급하고 들어가야 될 만한 영화가 나왔다. 정도만 말씀드리겠습니다.

그럼이만~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2015)

Mad Max: Fury Road 
8.9
감독
조지 밀러
출연
톰 하디, 샤를리즈 테론, 니콜라스 홀트, 조 크래비츠, 로지 헌팅턴-휘틀리
정보
액션, 어드벤처 | 오스트레일리아 | 120 분 | 2015-05-14
글쓴이 평점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