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인라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9.12 달은 무자비한 밤의 여왕 - 로버트 하인라인의 무서움
달은무자비한밤의여왕
카테고리 소설 > 영미소설 > 영미소설문학선
지은이 로버트 A. 하인라인 (황금가지, 2009년)
상세보기


솔직히 말해서 로버트 하인라인이 3대 SF작가라는건 알고있었지만 접하지를 않았습니다.
(혹자는 저 3분이 사실 외계인이고 지구에 잠시 놀러와서 글을 끄적이다 간것이라는 공공연한 비밀을 괜히 이야기하고 다니는데,그렇게 이야기하고 다니면 외계인이 뇌수술하고 간다더군요.)

아서 C.클라크는 스페이스 오딧세이시리즈를 시작으로 여러 단편들을 통해 접했었고
아이작 아시모프는 '로봇'시리즈와 SF가 아닌데 어디선가 튀어나온 책들 (흑거미 클럽이나 신화속으로 떠나는 언어여행같이...)을 통해 경악할 정도의 지식을 접해봤지만 말입니다.
(뭐? 쥘 베른이랑 H.G웰스는 왜 안적냐고? 쥘 베른씨는 차원이동해서 SF라는 장르를 우리 차원에 등장시켜주신 이세계인이고
H.G웰스는 SF라는 장르를 굳건이 해주신 초능력자니까 그렇지.)

일단 극히 개인적이고 왜곡된듯한 의견으로 저분들을 감히 설명했을때
아서 C 클라크는 실제로 과학논문을 가지고 이야기를 쓴게 아닌가...싶을 정도로 장대하고 멋들어진 과학적 지식으로 보는이들 흠뻑 취하게 만들어주시고 (저같이 희박한 지식의 독자로서는 도저히 하얀사슴주점에서 하는 말에 오류를 찾기가 힘들단 말입니다...자세히 보면 거짓말이라고 하지만...거기가 어디야....)
또 아이작 아시모프는 다양한 분야에 걸쳐서 수많은 이야기거리를 쏟아내시는 이야기꾼이고 (듀이십진법기준으로 10가지 장서분야중 9개만 정복하신것도 나머지 하나를 적을 수 없어서가 아니라 인류를 위해 그냥 한분야정돈 자비롭게 비워주신것이라고 믿습니다.)

'그럼 하인리히는 뭐냐?라고하신다면...

그...글쎄. 내가 한권 딱 보고 그 작가의 특성을 넘겨짚는 능력을 가지질 못해서(혹은 그정도의 대담성을 받지 못해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이 책... 차원이동이 가능해.

무슨 헛소리냐고? 그런거 있잖아. 재밌는 영화나 드라마를 보면 한두시간 금방 가잖아.
그건 동화책읽고있는 4살짜리 꼬맹이들도 알고 있잖아.
보통 잘만든 작품을 보면은 그런거 느끼잖아. 술술 넘어가는 책장이라던가 끊임없이 몰아치는 몰입도라던가...뭐 그런거 있잖아.

그런데. 이 양반은...날 차원이동 시켰어.
내가 도서관에 책 반납하고 서가에 뭐 재미난거 있나. 하고 책을 펼쳐봤거든.
근데 책을 덮으니까 내 방 의자에 옷도 안갈아입고 앉아있었다니까. 근 500페이지가 되는 책을 한번 잡고 쭉 봤다니깐?
다들 알지 모르겠지만. 나 그렇게 집중력 높은 인간 아냐.
그정도 되는 책이면 한 150~200페이지 보고 딴 일 약간 하다가 한 100페이지보고 또 딴짓하다가 '아. 보던거있었지'하고 그렇게 한권을 뗐거든.그런데 저런게 일어났다는건 대단한거야.
뭐? 그럼 그 책을 술렁술렁 넘어간다던가. 책에 대한 내용이 기억안난다고? 천만해! 기억난다고!
그럼 어떤내용이였냐 하면은... 잠깐만. 내 기억이 맞나 책펴서 확인해볼께.



제길! 저거 일요일 11시에 적은 글이거든. 그런데 또 오후가 되었어!
무서운 양반! 근 500페이지짜리 책을 2번이나 읽게하다니! 또 읽었는데 차원이동을 하다니! 
내용 말 안해!무서워서 반납하고왔어.
HAL이래 SF소설에서 만나보지 못했던 매력적인 컴퓨터 마이크(로봇,사이보그,안드로이드,플루토의 프랭클린박사등은 제외.)
한손이 의수로 된 기술자 마누엘, 화장기술 뛰어난(?) '똑똑한 친구'인 혁명가 와이오밍. 달에서 인정받는 지식인이자  데 라 파즈 교수. 이들이 모여 달을 독립시킨다! 
아니 뭐 이런 이야기에 달세계 풍경이나 내부 풍경, 문화묘사들이나. 여러 장애요소들을 극복하는 모습이나 이런거...
...사실 많잖아.

그런데....재밌어.

 1장만 넘기면 그뒤로는 술렁술렁 넘어가는데 머리속에는 케릭터모습이니 달의 미래모습이라니 그런게 쫙 머리속에 박혀.
무슨 마약같은거 먹은기분이야. 이야기란 뼈대를 만들고 거기에다가 집중력강화라는 약을 바르고 재미를 끼얹고 작품성이란 열에 가열한 정제마약같은 기분이야! 무서워! 다른 책은 어디있는거야! 찾아봐야겠어!

...그래 이제 알겠다.
3대 SF작가들은 다 무서운 외계인들이야.
한명은 어려운 과학지식을 끼얹지만 결코 손에 놓을수 없는 흥미진진한 이야기로 사람을 괴롭게 만드는 과학지옥.
한명은 다양한 집필세계와 그 하나하나가 멋진 퀄리티를 자랑해 놓치기 아쉬운 책을 엄청나게 쏟아낸 폭서지옥
한명은 각각의 이야기요소를 멋들어지게 조합시켜 사람들이 자신도 모르게 차원이동을 시켜버리는 연금지옥

이 외계인들이 여기에 온 목적으...

@ @ @ @ @
괜찮습니다. 진정당했습니다.
이 블로그 주인장이 책 한권을 두번이나 봤는데 두번 다 재밌게 봤다는 점과
3대작가들중 마지막 한명의 정체를. 아차. 책을 알게 되었다는것 때문에 약간 흥분했던가봅니다.
진정하게 만들었으니까. 안심하세요.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