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9.19 나의 생활명품 - 음식을 뜯어먹기 쉽게하려면.
음식을 보존하는 방법은 엄청나게 다양합니다.
고전적인 소금절임, 설탕절임등에서부터 진공포장, 질소충전, 급속냉각등등...
우리가 상상도 못한 보존기술과 방법이 나옵니다.

(네. 저도 입속에 보존하는 방법 좋아합니다.)

하지만. 그런 음식들을 꺼내먹는 방법은 그리 큰 틀을 벗어나지 않았습니다.
누구든지 쉽게 포장을 뜯는 방법을 이해해서 꺼내 먹을 수 있어야 하니깐요.
암요. 비상식도 아니고 판매되는 음식이 꺼내 먹기가 힘들다면 팔리질 않겠죠.

그런고로 일상의 포장음식들을 꼽아보았습니다.




원터치 캔


통조림에서 자주 보이는 포장방법이죠.
통조림따개로 일일이 딸깍거리지 않아도 된다는 점에서는 편리하지만...
 
손이 잘 베이죠.게다가 뚜껑떼는 부분이 꺾여서 날아가기라도 하면...
젓가락을 지렛대삼아 들어올린다던가, 안의 국물을 그릇에 부어넣는등의 안습한 장면이 나오게 되죠.



병뚜껑
크게 두가지 종류가 있죠. 하나는 왕관,하나는 나사.(코르크마개는 왜 없냐고요? 양주먹을일이 없어...켁켁켁켁)


왕관은 꽤 오래전부터 이용되던 병뚜껑이죠.
일반 마개에 비해 밀폐도 단단히 되고, 빠질 염려도 적고 디자인도 단순하죠.

하지만 딸줄 모르는 사람들은 따기가 힘들다는것과, 유리병 이외의 다른 부분에서는 사용되지 않는다는 단점이 있죠.


나사는. 경사를 이용해 병뚜껑을 틀어막고, 따기 쉽습니다. 단순하고, 다시 쓸수 있죠.
또한 이를 응용한 안전병뚜껑도 있죠.(병 뚜껑을 눌린 상태로 돌려야 뚜껑이 열리는 제품으로 주로 약병에 쓰이죠.)

하지만. 몇몇 병뚜껑같은 경우에는 (특히 젬뚜껑) 따는 사람들의 힘차이에 따라 못따는 경우도 있고,
안전병뚜껑같은 경우에는 교과서에 적힌 글 중에 '한글을 읽지 못하지만 힘이 세던 아버지가 약을 먹으려고 했는데 
안전뚜껑에 적힌 글을 읽지 못해서 병 속의 약을 못꺼내 벽돌로 병을 부수려고 하다가 심장마비로 숨졌다.'는 글이 떠올라서...


뜯는 곳

컵라면,떠먹는 요구르트,양념장등 밀폐된 용기안에 담긴 음식물들을 뜯어내는 방법
접착된 부분을 벌려서 뜯어낸다는 단순하지만 확실한 방법이다.

하지만 접착제의 강도를 조절하지 못한 나머지 암만 뜯어내도 뜯어지지 않는 경우가 있다.
그래서 내용물 있는 부분 대신에 테두리 부분만 다 뜯어진다던가, 내용물의 일부분만 뜯어져서 꺼내먹기 힘든 경우가 많다.



톱니테두리


봉지주변에 붙어있는 톱니를 뜯어서 내용물을 꺼내먹는 방식이죠.
누구나 알기 쉬운데다가 남녀노소 누구든지 쉽게 뜯을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죠.

그렇지만 질긴 비닐같은 경우에는 잘 안뜯기는 경우도 있고. 한번 뜯으면 다 먹어야 되기 때문에 과식의 원인이 되고 있습죠.
(포스트 같은 경우에는 팩실같은게 있어서 봉지를 적당히 접고 그 테이프를 붙이면 안의 공기가 밖으로 안빠져나가게 되니 어느정도 안전하죠.)



절취선
보통 '자르는 선'등으로 적혀있는 곳으로 ▶형태나 ■▶형태의 홈이 제품을 가로지르며 선분의 각 끝을 이루고 있는데.
톱니테두리보다 더 보존성이 필요한 것들에 주로 사용되더군요..(3분요리/스프등등)

그렇지만 한번 잘못 뜯으면 좀ㅋ망ㅋ이라는 단점이 있기때문에 한번 뜯을 때 주의를 줘야 한다는것과,
한쪽을 뜯어 반대편에 제대로 다다르지 않으면 덜렁거리면서 안의 내용물 빼는데 걸림돌이 된다는게 문제죠...


뭐. 이런 멋진 대안을 내는 곳도 있습니다만...(두가지 방향으로 뜯을 수 있습니다. 입구를 좁게.넓게.)

그렇지만 뭐니뭐니해도 제일 마음에 드는건

요놈.(위의 예들과는 다르지만. 절취선 방식은 비슷하니. 그냥 넘어가주십쇼)
커피에 붙은 이 찢는선은 점선으로 이루어져 있어서 누구든지 잡고 찢기 쉽게 되어있습니다.
혹시나. 신짜 혹시나 실패할 사람들을 위해 예전부터 쓰고 있던 톱니는 남겨두었고 말이죠.
(뭐. 이건 안 그런 곳도 있지만. 과거부터 내려온 이 톱니테두리를 유지하는것도 나름 좋은것 같습니다.)


뜯는 선

포장지에 붙어있는 빨간끈으로 주로 기다란 음식등에 쓰이는 포장방법으로 
한번 끝을 잡고 주욱 잡아당기면 간편하게 내용물이 빠져나온다는 장점이자 단점이 있다.
또한 붉은 끈의 접착력이 약해 포장지와 끈이 따로 놀며 포장지는 그대로. 빨간 끈만 그대로 뜯어나오게 되는 경우도 있다.
(특히 옛날의 소세지들은 뜯다보면은 활처럼 되어도 포장지가 안뜯겨 이빨로 물어 뜯었던...)

하지만. 이 절취선중 제가 가장 감탄하는 절취선이 있으니
ㅋㅋ다스. 쿠키절단류 난이도 최상
먹으면 부드럽게 입안에서 녹아내리지만, 무심코 뜯게 되면 과자가 17분할해버린다는 전설의 과자.
과거 수많은 과자애호가들이 한곽을 전부다 완전하게 뜯기를 시도했으나, 성공한사람이 없다는 그 과자.
그렇지만 그를 어느정도 해결하게 한 ㅋㅋ다스 절취선...정말...고맙고... 사랑합니다.(크흑!)
뭐. 테두리부분이 약간 긁히면서 짤리는 현상이 나오긴 합니다만. 이정도도 만족입니다.



양면테이프(빵봉지)

한쪽부분만 길게 만들어둔 사각형 비닐포장지끝에 양면테이프(혹은 접착테이프)를 바르고
물건을 넣은뒤 닫는형식의 비교적 간단한 포장방법
주로 빵이나 묶음판매 상품들을 포장할때 쓰이는 방법으로 누구든지 쉽게 뜯기도,포장하기도 좋은 포장방법이다.
제작비나 기술도 여타 다른 포장방법에 비해 싼 편이다.

심지어 CD케이스로도 쓰인답니다. 무셔라...

하지만. 밀폐가 제대로 안되고 무게를 견디는 힘이 약하기 때문에
무거운 물건이나 신선도를 요하는 물건은 넣을 수 없다.



식빵끈
얇은 철사에 금색의 비닐이 붙어서 끈처럼 생긴것으로 잘 펴서 손가락에 감은 뒤 반지놀이를 할 수도 있으나 권장하진 않겠다.
누구든지 쉽게 풀 수 있으며 (묶어놓지만 않는다면...) 또한 재활용이 가능해서 다른 봉투에 쓸 수도 있다.


하지만. 위의 양면테이프처럼 밀폐가 제대로 안되는 것은 마찬가지이다.
(말 그대로 철사니까 말이지.)


지퍼밀폐형
혁신적인 아이템입죠.
습기와 공기를 차단해야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제품이나 대용량제품등에 주로 쓰이는 포장기법으로,다른 포장들에 비해서 신뢰성이 높습니다.
하지만 제작 단가가 조금 비싸다는 단점이 있죠.

(개인적으론 유사 아이템인 시리얼등을 먹을때 나오는 스티커를 추천합니다.)




혹시 이거 말고도 다른 음식 포장방법 아시는 분?
(밀폐용기랑 비닐랩은 일부로 뺐습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