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라는 장르가 창시하게된 데에는 미래의 과학기술을 읊어내리는 예언자인 쥘 베른의 힘이 컸죠.

그리고 인간 능력치로는 도저히 설명할수 없는 SF 3대장, BIG 3 외계인 아서 클라크, 아이작 아시모프,로버트 하인라인 도 있으셨죠. 아. 레이 브레드베리라는 걸출한 이세계 작가분도 있으시죠. 그리고 필립 K. 딕 방랑시인이 있으시죠. 

이분을 방랑시인이라고 일컬은 이유...라면 아무래도 대중들에게 가장 많이 다가와서 이겠죠. 또한 자기고민이 강했고 그 고민이 문학세계에서도 드러난다는 점이 들어맞는거 같아서 넣었습니다. 

그리고 그중 2권, 죽음의 미로를 이야기하겠습니다. 




죽음의 미로

저자
필립 K. 딕 지음
출판사
폴라북스 | 2011-04-25 출간
카테고리
소설
책소개
우리는 죽음의 미로에 갇힌 실험용 쥐. 궁극의 적과 함께 미로에...
가격비교 글쓴이 평점  


전 필립 K.딕의 단편을 참 좋아했습니다. 그 다음이 중편이고, 장편이죠.

국내에 들어온 초기 필립 K.딕의 소설이 단편인 탓도 있곘지만 그의 단편에서는 이야기들이 깔끔하게 끝나고, 중편에서는 그 이야기가 늘어나고 장편에서는 왠지 쓸데없이 길이가 늘어나는 느낌이 들었습니다(안드로이드는 전기양의 꿈을 꾸는가? 는 아니지만서도요.)

하지만 이번 죽음의 미로를 보고 그 순서를 고민하게 되었습니다.


이야기의 초반 도입부는 어디서든 볼 수 있는 구성입니다. 

죽음의 미로는 어떤 이유로 한 행성에 온 다양한 전문가들이 어떤 사고로 인해 행성에 남아있게 되고, 거기서 일어나는 사건들

로 요약되겠네요.


처음에는 이 모든 사항들이 드리프터스나 죽음의 혹성처럼 재난물, 혹은 파리대왕등의 인간갈등적인 문제들로만 생각했습니다만. 이 작품은 더 큰 규모의 반전을 2개 준비해놓았습니다. 그 반전들이 터무니없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반전의 꺼리들은 이야기 전체에 미리 깔려있었습니다. 이후 눈치 채도 '아 그래서 그렇구나' 하고 납득할 수 있는 정도이죠. 

예전에 다른 장편을 봤을때는 솔직히 이해가 안될 정도로 뜬금없는 부분을 던진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이제 그 책들도 다시 찾아봐야겠습니다. 전집에서요.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