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때까지의 여정 (1부 http://taniguchi.tistory.com/515)


강력한 유혹의 범우를 재끼고 다시 길을 가기 시작했습니다

 

...중고서점이죠. 제법 오래되었지만 레어성 높은 책들을 볼 수 있는 그런 서점...

그렇지만 사장님이 안계셔서 안심.


지나가면서 좋은 생각도 한번 찍고요


한길사를 들렸는데...


왜 이렇게 싸!!!!!(권당 40% 아니면반값...으로 기억됩니다.)
시오노나나미 전집은 이미 봤지만 상관없지만 시오노나나미의 수필, 전쟁 3부작, 십자군 이야기, 그 외에도 깔려있는 아동동화들...하지만 내게는 돈이 얼마 없어...
차...참아야 되.
그래서 책 두권을 겨우 사고서도 낑낑거렸습니다.
보다 못한 직원분꼐서 '아. 겨울에도 행사하니깐요...라고 위로까지 해주시더군요..

그리고 그 다음 간 곳은 살림의 엘리스 하우스!



이거 입구부터 설래는데?
하하. 괜찮아 그렇게 구매할 도서는 없을거야. 아동도서잖아.


그런데 그게 아니란다.JPG

<나는 미치도록 알고 싶다>같은 신간 10%는 어느정도 버티겠지만. 구간들이 죄다 40% 할인인건...크흑. 
그래도 내가 지르거나 본거라서 살림 지식총서 만원어치 지르고 겨우겨우 참았다지만....



자...잠깐만. 괜찮은데? 비둘기 시리즈도 괜찮고. 토끼를 찾아달라는 우화도 애들 읽어주기 좋잖아.
으...으...으...내게 선물줄 조카는 없다고! 진정해! 하고 마음을 한 10분정도 달랜 후에야 진정할 수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아이들이 놀 만한 공간이나 아기자기함은 곳곳에 있었습니다.
사진을 찍진 않았지만 곳곳에 있는 엘리스 그림들도 애들 유혹하긴 좋았고요.



또 엘리스 문고에서 책을 살때마다 돈을 모아서 좋은 일을 하고 있더군요.
그래서 싸구려 커피 하나 사들고 살림지식총서만원어치 지르고 왔습니다.


그래. 그렇게 뚱하게 보지마. 다음에 올께.


그다음은 열화당에 갔습니다.
안의 디자인과 분위기는 참 좋았지만 사진촬영이 안되고. 또 직원분이 뭘 하고 계셔서 손은 못대고 조용히 물러났습니다.


바깥에서 찍은 사진 한컷.


그리고 한길사. 
한길사도 지르고 싶었던 책이 ㅁㅏㄶ았ㄱ아ㅁㄴ이;험ㅇㄴ;
\아냐! 다시 도망! 
왜 또 들어가려고 해! 

제가 길을 걸을때는 낮 12시 반쯤이 된지라 뒷길에는 행사가 잠시 줄었더군요.




아쉬운 마음 사진으로나마 잠시 달래보았습니다.


국민서관은 왠지 분위기에 압도되어서 못갔고요.

잠시 쉬러 정보센터에 들어갔습니다


파주의 흔한 정보센터 뒷모습 디자인.jpg
이렇게 뒷모습까지도 예술적으로 구성해 놓으신 출판단지의 포스.
여기서 손과 어깨를 쉬어주고 나왔는데. 비누방울이 날아다니더군요. 
호오라. 이거 뭔가...하고 옆을 봤더니 


보람문화사에 놀러온 유치원아이들이 비누방울을 불고 있더군요.
곳곳에는 출판사에서 가지고 있는 책의 그림들도 있고요.동화책도 싸게 팔고 있더군요. 
아이들이 자연스럽게 노는 모습이 참 보기좋았습니다.

그리고 옆의 김영사. 안에서 푹 쉬고 책구경도 했습니다.
(사진촬영을 허가 안해주셔서 못찍었고요. 바깥촬영도 사람얼굴이 보여서 뺐습니다.)


그리고 맞은편의 동회
창문 안에서 아이들은 자유롭게 동화책을 보고, 어머님은 아이 데리고 나오고 있고제 짐은 저기 오른쪽에 쌓여있고. 참 괜찮은 풍경입니다

그리고. 찾아간 혜원출판사...
여기는 엄청 위험한 곳이였습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로맨티시스트인간을공부하다
카테고리 시/에세이 > 나라별 에세이 > 한국에세이
지은이 박인철 (갤리온, 2008년)
상세보기

세상을 살다보면 기분이 안좋을때가 있죠.
박스에서 귤을 잡았는데 썩을귤일때의 찝찝함
저 멀리서 파란불이 들어와서 온 힘을 다해서 달렸는데 눈앞에서 신호가 바뀔때의 허무함,
간신히 모은 잔돈으로 자판기음료를 사먹으려고 동전을 넣었는데 동전을 먹어버린 자판기에게서 느끼는 분노,
오랜만에 만난 친구녀석과 신나게 떠들다가 헤어져야 하는 시간이 다가올때의 아쉬움등등.

뭐. 솔직히 저런건 소소한 감정이고 저것들보다 더욱 큰 충격으로 다가오는 시기가 있죠.
그럴때에는 아무것도 하기 싫고 이 기분을 어떻게든 해결하고 싶어서 열심히 놀고 이야기를 나누고 티비라도 보고 다른것에 집중을 해보려고 해도 제대로 되지 않고, 직접 그 문제를 해결하기위해 덤벼들려고 해도 덤벼들 기운이 안날때가 있다.
그럴땐 요 책을 봐주시길.

이 책은 그런 문제가 생겼을때 '이렇게 해라!'라거나 '해결방법'이라는 방식을 들이대는 책이 아닌. 마음을 진정시키고 자신을 되돌아보는 여러가지 이야기들을 조용하고 차분히 자기를 진정시킨다음에 해결방안을 찾는 그런 책입니다.
어떤부분은 처세술이. 어떤부분은 자신의 깨달음, 어떤 부분은 유명인의 경험담 등등 여러가지 좋은 글들이 담겨져 있습니다.
그리고 그러한 이야기를 하는 저자의 문체도 담담하고 담백한것이 감상하기 좋습니다.
마음이 진정안되거나 고민이 있을때 조용히 읽으면 좋은 책 같습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