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식의배반뒤집어보고의심하고결별하라
카테고리 인문 > 인문학일반
지은이 던컨 J. 와츠 (생각연구소, 2011년)
상세보기

여러분들이 가지고 있는 여러 사회적인 상식들이 있으실 겁니다. 
이경규의 꼬꼬면은 참 맛있는 라면이다,등등
 
우리들 주변에 이러한 상식들이 많이 널려있고. 그러한 상식들은 대부분 통용되고 있습니다.
그런데...그게 진짜일까요?

우리들 주변에는 너무나도 사회과학적인 이야기가 많습니다.
하지만 그러한 이야기들은 현상에 대해 평가를 내리기 어렵다는 현실을 제대로 파악하지않고 있습니다.
우선 자연과학과 달리 특정한 공식이 바로 적용되기에는 너무나도 다양한 사회적 변수가 존재하고, 그 사회적 변수들간의 연관관계들을 무시하고 일부만을 끌어들이는 것은 위험하다는 것을 감안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아무 가설이나 만들어보죠.
소셜네트워크 서비스에는 트위터를 만든 노아글래스와 페이스북을 만든 마크 주커버그 카카오톡을 만든 김범수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바로 남자라는 것입니다. 여성들은 대외적인 사회활동을 대화를 통해 나누는데 익숙하지만 남성들은 대화를 통한 사회활동을 나누는데 여성들보다 활발하지 못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남성들은 사회적인 교류에 대해 더욱 많은 생각을 하고 그러한 특징 때문에 SNS에 남성이 활발한 활동을 하게 되는 겁니다.

자. 이 가설에는 공통점이 있고, 사회적인 특징과 과학적인 가설도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들은 이러한 가설을 옳은 가설로 보지 않죠. 너무나도 많은 변수를 감안하지 못하고 있죠. 

과연 20000시간을 노력한 사람들은 모두 성공했다는 것에 다른 변수는 없을까요? 그 사람의 재능이 뛰어났다던가, 20000시간동안 하나에 대해 노력할 수 있었던 가정 환경은 어떨까요? 이와 같은 변수들은 모두 감안이 된 이론일까요? 그리고 이러한 현상파악은 과거에 있었던 사건들이나 사실을 기반으로 만들어져 있기 때문에 지금의 사건이나 사실과는 맞지 않는 경우도 많습니다. 

(예를 들면 최초 삼양라면은 닭고기라면이였습니다. 하지만 소고기, 돼지고기라면에 밀려서 자취를 감추었죠.
하지만 이경규씨께서 꼬꼬면을 선보이게 되었고. 다시 닭고기라면이 뜨기 시작한 것입니다.
과거 닭고기라면은 소고기,돼지고기라면에 비해 '떨어지는' 라면이란 이미지를 가졌고,
이경규의 꼬꼬면은 '신선하고 맛있는' 라면이란 이미지를 가지게 되었죠. 내용은 별반 차이 없는데 말이죠.
이게 바로 후광효과라고 하는거죠.)

이 책의 저자는 이러한 상식의 '비상식적인면'들을 지적하고 이를 깨기 위해서는 '합리적 의심과 비판' 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리고 그러한 '합리적 의심과 비판'을 통해 나온 것들을 사회구성원의 집단적 사회를 통해서 결정해보는 형식의 발전을 하여 사회과학의 발전을 이룩해나가자고 주장합니다.

여러분도 주변에서 당연하다고 믿고있는 상식이 있으신지요?
그 상식이 옳은가. 틀린가를 결정하는 것은 여러분의 합리적 생각과 주변인들과의 대화로 결정됩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전탐닉삶의질문에답하는동서양명저56
카테고리 인문 > 인문학일반
지은이 허연 (마음산책, 2011년)
상세보기


고전에 대한 정의를 한컴사전에서 찾아봤다.고전이란 '오랫동안 많은 사람에게 널리 읽히고 높이 평가된 저술 또는 작품을 뜻한다.'라고 한다.맞는 말이다.

고전이란 '많은 사람에게' '널리 익히고' '높이 평가된' 저술이다.
그렇지만 이러한 뜻에 비해 '높이 평가된' 고전중 '많은 사람들'이 '널리 익히고' 있는 저술은 찾아보기 힘들다.
이 책은 그러한 고전이 '높이 평가된' 이유를 이야기 하고
이 책을 보지 못한 '많은 사람들' 에게는 이 책이 '높이 평가되는' 요소를 보여주고.
(모두 말해주지는 않는다. 하지만. 어느정도는 보여준다.)
이 책을 본 '많은 사람들' 에겐 자신이 생각하는 이 책의 요점과 특징을 에피소드와 함께 이야기해주고 있다.
(뭔가 내가 생각하는 이야기와 다른 부분이 있기도 하지만 전체적인 이야기의 흐름을 재점검해줄 수 있는 부분이 보이기도 한다.)

이 책이 정하는 '고전'의 범위는 다른 추천서적에 비해 고른 편이다.
동서양의 고전범위가 편중된 부분이라고 하면 동양고전은
설국, 논어,장자, 열하일기, 사기, (동양을 다룬것이라고 하면 )국화와 칼등 56개중에 6개...
그래도 다른 책들에 비하면 이정도면 많은편이다.

하지만 문학뿐만이 아니라 인문/사회과학도 다뤄주고 있지만 예술부분에 대한 글들도 좀 있어줬으면 하고,  문학부분에서도 완전 고전이 아닌 근현대적인 고전들이 많이 있었다. 또한 인문/자연과학에서도 사상, 잠언서, 역사서, 환경, 철학을 다루고  따로 사회과학을 조금 더 깊이 다뤄주고 있었다.

이와 같은 벨런스와 고전파악정도를 감안하고 이 책을 읽으신다면 큰 도움이 될겁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문학으로 광고하다 - 10점 강창래 외 지음/알마
박웅현씨의 광고능력은 다들 알고계시죠?저도 알고있어요. 사람의 머리를 자극하는 광고가 아닌 사람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광고를 만드시는 박운형 대표의 광고는 익히들 아실겁니다. 몇개 보여드릴께요.
 


일단 그 책에 실린 시리즈중 하나인'사람을 향합니다'와 'E편한세상'광고를 올려봅니다. 

일단 이분의 광고는 이거 말고 다른 광고들도 많은데 그걸 다 올리자면 한도 끝도 없을겁니다. 그렇지만 광고 이야기를 빼고 그를 이야기 하긴 힘들죠. 

그것 이외에는 그의 인생스토리인데... 과거의 고생한 이야기들 (제일기획시절 팀원들에게 따돌림당해서 혼자서 인문학서적을 들여다 보고 해외 유학을 다녀오는등 다양한 경험을 쌓은 뒤 한편의 광고를 멋들어지게 성공시킨 이야기)을 또 이야기 하기엔 이분의 이름을 아시는 분들은 거의 다 아시는 이야기죠.

인터뷰어인 강창래씨는 그의 이야기에 광고를 섞어서 이야기 하는 것으로 바꿉니다. 
앞서 봤던 '빗물과 당신'의 한무영 교수님이 하시던 환경학은 독자가 기본적인 지식을 가지고 있지 않은 경우가 많았죠.
그렇기 때문에 환경학 대한 기본적인 안내를 해주시면서 인터뷰를 하셨죠.
그렇지만. 광고인인 박웅현씨에 대한 이야기는 환경학보다 저희가 더욱 많이 접한 광고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훨씬 부드럽고 이해하기 쉽죠. 우리가 많이 보던 광고니까 말이죠.
강창래씨는 그러한 광고와 이야기의 융합과정에서 박웅현이란 사람이 가지고 있는 철학,신념, 광고전략등 다양한 측면을 설명해 줍니다.
그 덕에 한 인물에 대한 이해도 잘 됩니다. 이미지와 이야기가 함께 들어오니 이해가 안 될 수가 있겠습니까. 참으로 지혜로운 인터뷰 방식입니다.


앞으로 이 시리즈를 더 찾아봐야 겠습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