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실한 나라의 앨리스 (2015)

Alice In Earnestland 
8.4
감독
안국진
출연
이정현, 이해영, 서영화, 명계남, 이준혁
정보
드라마 | 한국 | 90 분 | 2015-08-13
글쓴이 평점  

성실한 나라의 엘리스는 관은 작게 잡혔지만 알음알음 좋은 소문이 났죠. 관람인원도 4만을 넘었고, 박찬욱감독도 재밌게 봤단 이야기를 하는 등 안 본 사람 안달나게 하더군요. 그래서 봤습니다.

우선 눈에 들어오는건 가벼운 느낌의 화면입니다. 영화는 타이틀이 올라가기 전에 주인공의 손, 작업화의 자수, 스쿠터, 과하게 밝은 분위기 등 짧은 시간에 주인공의 특징을 보여줍니다. 관객들은 거기서 영화의 느낌과 주인공의 특징, 주변 배경들의 느낌을 효과적으로 보게 되죠. 이런 느낌은 다큐멘터리 영상을 통한 설명, 지역광고스러운 영상을 통한 광고 등 짧지만 특징적인 영상으로 영화의 분위기를 조금씩 가볍게 풀어 줍니다. 영화가 가벼운데 뭐가 좋은거냐고요? 스토리가 무겁거든요.

영화의 스토리는 전체적으로 무겁습니다. 자격증을 14개 땄지만, 만족스러운 직장에서 일을 못하고, 사랑하는 사람과 행복하게 살고 싶지만, 그거마저도 사건이 터지고, 내집 마련을 하고 싶지만 빚없이는 도저히 안되는,아무리 열심히 일해도 이겨낼 수 없는 상황들이 이어집니다. 이야기가 더 무서운 것은 현실속에서 일어나는 상황들이 이어진다는 거죠. 현실에서 느꼈던  영화라고는 하지만, 너무나 현실적인 모습들이 보입니다. 그녀를 구원해 줄 방법도 재개발이라는 극히 현실적인 방법이죠. 현실에서 겪거나 들은 무거운 상황들에 관객들은 몰입하면서도 무게감을 느낍니다. 가벼운 화면과 무거운 이야기가 어우러지면서 영화의 맛이 제대로 납니다.

배우들의 연기는 더더욱 멋집니다. 이정현은 순수한 모습부터 지친 모습, 점점 미쳐가는 모습 등 다양한 상황을 깔끔하게 연기합니다. 다른 조연들과의 연기도 어우러졌는데, 밝지만 청각에 문제가 있는 남편이나 꼰대 원사님, 정석적인 상냥함의 상담사, 전형적인 형사고참과 신참콤비등 여러가지 케릭터들을 각자 어울리게 소화해냅니다. 딱히 튀거나 이상한 연기가 없습니다.이렇게 감독의 개성이 살면서 재미난 이야기는 참 오랜만이네요.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