셜록홈스의라이벌들
카테고리 소설 > 영미소설
지은이 아서 코난 도일 (비채, 2011년)
상세보기
한 시대의 유행거리가 생기게 되면 사람들이 그와 비슷한 작품을 만들곤 합니다.

그런 활동이 '짝퉁'이는 오명을 쓰거나 '페러디'혹은 '오마주' 라는 의미로 변화하거나 혹은 '진화'나 '발전'이라는 의미로 바뀌기도 하죠.  이와 같은 시장의 자극은 엄청난 작품이면 작품일수록 그 반향이 크죠. 그런데 그 작품이 셜록홈즈라면? 네. 어마어마했습니다.

그 당시 엄청나게 많은 소설잡지들이 추리소설을 적기 시작했고. 그들은 당연하다면 당연하지만 셜록홈즈를 의식할 수 밖에 없었죠. 그렇지만.여러 작가들은 그러한 환경속에서도 자신만의 특색을 나타내려고 했고, 이후 추리문학의 발전을 이끌었습니다. 그런 작품들중 일부를 소개한 이 글은 각각의 추리소설 작가들의 스타일이나 매력있는 케릭터등을 보는 재미가 쏠쏠하죠.그중 몇개를 소개하겠습니다.


아서코난도일의 여러 작품들 - 탐정 없음

책 마지막 3페이지에서 모든 반전이 공개되는 허탈함!
그렇지만 사라진 특별열차는 괜찮았습니다.



캐서린 루이자 퍼키스 - 러브데이 브룩

여성탐정 러브데이 브룩.
재치있는 케릭터와 입담은 참 괜찮았죠. 탐정과 조수가 아닌 동료간의 대화라는 설정도 그렇고 말입니다. 그렇지만 이것도 급격하게 끝내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그나마 단서는 약간(그나마!) 줬다.



그랜트 앨런 - 클레이 대령

괴도 클레이 대령
여러 특색있는 행동들과 사기수법으로 보는것만으로도 흥미로운 소설이였죠. 추리가 적긴 하지만 뭐...그래도 분위기를 살린게 마음에 들었습니다.



배로니스 에무스카 오르치 - 구석의 노인

구석의 노인
ABC카페 구석에서 로프를 가지고 이런저런 끈을 만드면서 미해결 과제를 심심할때마다 푸는 노인...안락의자탐정(실제 사건현장에 가거나 사건을 목격하고 해결하는게 아닌 한 장소에 앉아서 사건에 대한 정보를 듣고 추리를 해서 범죄를 알아내는 스타일)이라는 새로운 탐정스타일을 보여줬지만 안락의자탐정이라고 하기엔 여기저기 돌아다니는데다가 자기가 해결한 문제만 자랑하는거 같아서 패스


재크 푸트렐 - 밴 듀슨 교수

 '생각하는 기계' 라... 셜록홈즈에서 체력을 빼고 두뇌를 최대한으로 올리면 이런 케릭터가 나올것 같습니다.
밴 듀슨의 케릭터를 묘사하는 부분이나 그의 논리적이고 이성적인 부분은 참 재미있습니다. 하지만 논리적인 케릭터임에도 불구하고 논리적 비약이 심하고, 전혀 연계안되는 부분도 많습니다.



브레트 하트 - 햄록 존스

딱 보시면 아시겠지만 셜록홈즈를 페러디 한 이 작품...멋집니다! 셜록 홈즈 시리즈에서 볼 수 있는 특징들과 드립들이 적절히 섞였습니다. 엘러리퀸이 반할만 하달까요.



제가 적었다시피 전체적으로 어설픈 글들도 많지만 이런 글들도 나름의 가치가 있죠. 추리소설 좋아하시는 분이면 한번쯤 보시는것도 좋을 듯 싶습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