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장대한 시리즈의 책들을 다 보았습니다...이후에는...음...저... 전부다 상투적인 이야기가 될거 같아서 그만...









두었다간 혼날거 같아서 미력하게나마 꼼지락거리겠습니다.
아서 c.클라크.
SF3대 외계인(아이작 마시모프,로버트 하인라인, 아서 C.클라크를 SF3대 거장이라고 하는데
팬들중에서는 '외계인'이나 '초인'등으로 부르는 경향이 있습니다.)중 한분으로
장대하고 멋들어진 이야기와 실제로 이루어 질것 같은 과학적 가설
(그리고 그 중엔 실제로 이루어 진것들도 많은 ! )로 독자들의 혼을 쏙 빼놓죠

어찌보면 2001년 스페이스 오디세이라는 영화도 이분 없었으면 안되었을듯 싶습니다.



아서 클라크 단편 전집 1937-1950 - 10점 아서 C. 클라크 지음, 심봉주 옮김/황금가지

그러한 이분의 여러 작품들중 중단편, 그리고 그중 특징적인 작품들만 엮어서 만든 책이 바로 이 아서 c. 클라크 단편선집이죠
이 단편선집들은 각각의 작품을 어떻게 시대별로 묶긴 했습니다만... 솔직히 의미 없어요.
하얀사슴(단편시리즈들중에 가장 마음에 듭니다.)과 같이 뭔가 거짓말같은데 부인할 수 없는 시리즈,
달 개척 에피소드(개척이나 여행과 같은)와 같이 그리 설정을 이야기 많이 하지 않았는데도 사람들에게 인상깊게 남는 에피소드,
과학의 패배와 같이 하나의 탁월한 설정으로 이런저런 사건을 다 만들어주는 재주
두번째 새벽(아니 1950~53년도 책의 거의 반 이상과 다른 책의 작품 2~3개정도 이상)과 같이 사람이 아닌 다른 생명체들을 통해 사람을 보게 하는 재주까지 별의별 스타일로 이야기를 풀어나가줍니다.
초기작들이라고 단순할거 같죠? 아니에요. 초기작들도 신선한 아이디어들과 (그 당시 기준으로든 지금으로든) 멋진 설정과 미래상들이
이곳저곳을 휘저어주고 있다니깐요.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여러가지 재주를 보여주시고, 그러한 재주들은 보는 제가 다 즐거울 정도입니다.



아서 클라크 단편 전집 1950-1953 - 10점 아서 C. 클라크 지음, 심봉주 옮김/황금가지
그리고 그분의 예지력은 어디까지 이어지실건지 그분이 다루신중에 '실제로 된' 것만 대충 언급하자면
가상현실장치, 인터넷, 우주정거장, 핵추진위성, 민간우주여행, 해양목장, 인공지능,물질전송장치(뭐..사람이 되는건 아닙니다만...)에다가
'너무 뛰어난 기술이 적당히 뛰어난 기술에게 당하게 된다' 라는 등 여러가지 가설들을 소설로 언급해주셨기도 하죠.
제가 따로 찾아보면서 메모한것이 아닌지라 이정도밖에 기억이 나질 않는군요.



아서 클라크 단편 전집 1953-1960 - 10점 아서 C. 클라크 지음, 고호관 옮김/황금가지
아아 이 책들을 다 보고 나서 드는 생각이 뭐냐면...후회입니다.
이런 책을 볼때는 작정하고 4권 전부 빌려다가 추석이나 설같이 시간날 때 조금씩 읽어가고 서로를 비교해가면서 둘러보기도 해야 하는데 말이죠.
그래야 각각의 이야기들이 서로 어우러지면서 뭔가 커다란 이미지가 떠오를거 같은데 말이죠...
다음에 이 작업을 다 하고 나서야 '아. 아서 C.클라크 단편선 제대로 읽었다' 하고 말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아서 클라크 단편 전집 1960-1999 - 10점 아서 C. 클라크 지음, 고호관 옮김/황금가지

다음에는 긴 연휴 아무때나 날 잡아서 이영도작가, 아니 타자님 말대로
밤에 누워서 스탠드 옆에 두고 맥주도 마시고 하늘도 보면서 조금씩 감상해야지 우주와 맞닿는 느낌을 지대로 느껴봐야겠습니다.
(아. 맥주랑 스탠드이야긴 제 첨언입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글로세상을호령하다조선의문학과예술을꽃피운명문장가들의뜨겁고도?
카테고리 역사/문화 > 한국사 > 조선시대 > 조선시대생활/문화
지은이 이종묵 (김영사, 2010년)
상세보기



글로 세상을 호령하다. 조선시대 지식인의 이야기. 네. 이게 책의 중심입니다.

뭐가 그리 시시하냐고요? 조금 더 설명해보라고요?
새로 방이나 정자, 쉼터를 만들고 나서 그 공간의 이름을 지어주고, 자신이 이 이름을 지은 이유를 말하는 거나.
혹은 알고지내던 글벗들과 근처 산에 가서 시 한수 적으면서 마음을 가다듬은 이야기나.
일상속에서 겪은 일, 자신의 고민, 여러가지 사건들에 대한 조선선비들의 생각과 그에 대한 깨달음이 있습니다.
자신의 몸을 가다듬는다던가, 인생의 즐거움을 아는 방법, 생명을 아끼는 마음, 자연을 아끼는 마음등등...
언제봐도 좋을 글들이 뛰어난 글솜씨와 훌륭한 번역으로 보기좋게 적혀져 있습니다.
굳이 비교하자면 모던수필같은 그 시대의 명문장을 모은 수필모음집 같은것이죠.(모던수필도 재밌어요.추천.)

그리고 책에 나타난 여러 글들은 그 시대만이 지니고 있는 모습을 짐작할 수 있게 해줍니다.
글이 좋다보니 바깥에 놀러갈때의 풍경이라던가 그 당시 사람들의 모습이나. 세시풍속등에 대한 부분등에 대한 글과 설명이 어우러져 '아! 이런것도 있구나!'라는 식으로 이해하기 쉽습니다.

그 당시 지식인들의 글과 생각, 그리고 그 시대를 알고자 하시는 분들은 보시는것도 좋을듯 싶습니다.
제 설명이 짧아서 이렇게까지밖에 못 설명드리지만 참 좋은 책입니다.

@ @ @ @ @

마도서를 반납하니 독후감이 쫙쫙써집니다. 이것이 마서의 위력?
저 책도 읽기좋은 조선시대 수필모음집. 정도입니다.
한번정도 읽을만 합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