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본 트뤼에 감독의 '멜랑꼴리아' 를 보고왔습니다.

한마디로 말씀드리자면 초반에 보여준 우울한 이미지들을 이후에 무더기로 풀어내려고 한 작품입니다 


초반 오프닝은 좀 깔끔하게 정돈된 이미지폭격 였습니다








뭐. 이런식의. 짧은 영상을 아무런 대사 없이 몇분간 보여줍니다. 

이 짧은 영상들은 여러 강렬한 이미지들을 남기게 되죠.




예를 들면 물에 떠내려가는 신부와 같은 경우(지금 영화포스터에도 있는 이미지.)에는 유명한 작품인 오필리아의 모습을 닮아 있습니다. 우울하고 공허한 표정이 서로 닮아 있습니다.





또 영화에서도 직접 나오는 이미지중 하나인 피터 브뤼겔의 겨울풍경도 꽤 인상이 깊습니다.


이런 이미지의 폭격은 이후 영화가 어떻게 진행될 것인가. 저 장면이 무슨 설명을 하는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하게 해주고. 관객들에게 이후 영화를 볼때 이 영상이 어디에 어울리는지 찾아봐라. 라는 식의 퀴즈를 내는 것 같습니다. 


(혹은. 이런 이미지 표현이 2편에서 '모든것을 깨달은 그녀' 의 머리에 쏟아진 이미지들의 단상. 즉 예언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을것 같습니다. 그녀는 이미 이 영화내내 생기게 될 모든 상황을 미리 보게 되었고 그에 따라 압도적인 우울하... 아니 멜랑꼴리함을 겪게 되었던 것 같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2편에서 압도적이고 무지막지한 미래를 깨닫고 멜랑꼴리함을 겪게되는 2편의 여주인공을 여유로운 심정에서 바라볼 수 있게 해준 것 같기도 하고요.)




하지만 전체적으로 강렬한 이미지들을 설명해주려다보니까 약간씩 이야기가 어긋나는 경우가 있습니다.

혹은 앞에 무의미하게 던져지던 여러가지 이미지들이 뒤의 이미지들과 부딪히고 그제서야 의미를 찾게되고 아름다움을 느끼게 해주는 경우가 허다핬습니다. 영상미적으로는 아름답긴 하지만. 한순간도 놓치지 말고 이전의 이미지와 지금의 이미지를 맞춰보는 200피스짜리 퍼즐을 하는 기분이 듭니다. 

맞추는게 어렵진 않지만 영화보는 내내 어느정도의 수고로움은 해줘야 할 것 같은 상황이죠.




멜랑꼴리아 1편 저스틴 요약





멜랑꼴리아 2편 클레어편 요약.


(본편을 안보신 분들이면 이게 무슨 이야기인지 모르겠지만. 보신분들이라면 어느정도 이해해주시리라 믿습니다.)




뭐.앞에서 내내 이리저리 이미지의 폭격을 말하고 이미지간의 연결이 잘 되지 않는다고 징징거렸지만. 이야기흐름은 좋습니다. 

1편에서 한없이 기뻐야 할 결혼식에 한없이 우울한 자기 자신, 그리고 그 주변 수많은 사람들이 던져대는 짜증거리, 분노등으로 인해 점점 멜랑꼴리하게 되는 주인공 저스틴

2편에서 멜랑꼴리아라는 행성의 충돌로 세기말이 이야기되는 시점에서의 클레어와 가족들, 그리고 저스틴이 마지막. 혹은 마지막 이 아닌 순간을 보내게 되는 순간들까지.

따로 본다고 해도 나쁘지 않고, 쭉 이어지는 이야기라고 생각하면 또 이어지는 이야기인 두 이야기.모두 이미지 폭격이라고 말했듯이 아름다운 영상도 좋았죠.



배우들의 연기도 멋졌습니다. 





(메인이 되었던 세 배우. )

저스틴 역을 맡은 커스틴 던스트는 1.2편 모두 거의 중심이 되다시피한 연기를 했습니다. 

그녀 자체가 강렬한 이미지라고 할 정도로 인상깊었습니다. 

우울한 모습. 허무한 모습, 초월한 모습, 그녀의 아우라. 굉장했습니다.


클레어 역을 맡은 샬롯 갱스부르는 1편에서는 깐깐하고 신경질적인, 그러나 동생을 생각하는 언니연기를 보여줬다면.

2편에서는 다가오는 행성에 공포를 느끼고 멸망할것 같다는 운명을 알게 모르게 몸으로 느끼는 연기를 잘 해줬습니다.

단지 아쉬운건 1편에서의 신경질적인 모습이 2편에서도 약간 보여주다가 점점 무뎌지거나 무너지는 모습을 보여줬다면 어떨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는 겁니다.


존 역을 맡은 잭 바우어형님은 돈과 지식을 중요시 여기지만 가족들에게 자상한 갑부역을 맡았죠. 

하지만 결국 그도 운명에 압도되어 굴복하는 한 사람이였단게 참 좋았습니다. 



강렬한 이미지들이 서로 엮이어 이야기를 만들어내고, 

그 이미지와 이야기를 훌륭히 표현해낸 감독과 배우들이 멋진 작품이였습니다. 

단지. 그 이미지들의 연관관계를 찾는데 다소 시간이 걸리고, 

이미지를 맞추느라 내내 신경써야 한다는 점만 빼고 말이죠. 

출처:멜랑꼴리아 - 이 강렬한 느낌의 이미지무더기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에드워드 고리는 아시는 분들은 잘 아시는 작가일 것입니다.

그는 자신만의 우울하면서도 아름다운 동화책 공식을 개발하였고,
그게 꽤 유명해졌다고 합니다.(굳이 말하면 팀 버튼이 지은 '굴 소년의 우울한 죽음' 보다 좀 더 셉니다.)

보시다시피요...(이토 준지가 이분 그림 좋아한다는 소문이 왠지 설득력 있을정도이죠.)
아동들을 위한 작품을 많이 지었다고 하지만...이 그림에 이런 내용을 애들이 읽어도 괜찮을까 싶기도 하고요...
동화라고 하자니 잔인하고 엽기라고 하기엔 환상적이니 이걸 딱히 분류할 부분이 없군요. 보시는 분들의 판단에 따르겠습니다. 
지금부터 제가 마음에 들었던 작품들을 순서대로 3개만 약간길게 꼽고 나머지는 초스피드로 넘어가도록 하겠습니다.

윌로데일핸드카
카테고리 만화 > 웹툰/카툰에세이
지은이 에드워드 고리 (미메시스, 2006년)
상세보기

윌로테일 핸드카.
윌로테일에 사는 멀쩡한 사람들 셋이서 핸드카를 몹니다(철도위에 있으며 시소질을 해서 모는 조그만 차)
그들은 철도를 따라서 좋은 풍경,황량한 풍경,그럭저럭인 풍경등을 보면서 돌아다닙니다.
그렇게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는데 넬리라는 인물의 불행한 일대기도 간접적으로 보여줍니다.
약간 우울하지만 남에게 추천할 수 있는  정도...

현없는하프(카툰문학의거장에드워드고리걸작선4)
카테고리 만화 > 웹툰/카툰에세이
지은이 에드워드 고리 (황금가지, 2005년)
상세보기

현없는 하프.
C.F.이어브레스란 이름의 작가가 '현없는 하프'라는 소설을 떠올리고 적고 출간하는 과정을 적은 책.
작품을 만드는 과정과 그 과정속의 고뇌등이 잘 드러나있습니다.
또한 딱딱해보이는 그림체지만 간간이 보이는 재미난 요소들도 챙겨볼만 합니다.

불운한아이
카테고리 시/에세이 > 나라별 에세이 > 영미에세이
지은이 에드워드 고리 (미메시스, 2006년)
상세보기


불운한 아이.
말 그대로 불운한 아이입니다. 행복한곳에서 잘 살던 아이에게 불운이 잇따라 닥치고 결국 아이가 죽게되는 이야기입니다.
그런데 이 작품은 특유의 그림체와 무덤덤한 이야기서술방식으로 효과를 극대화 시켰습니다.

이상한소파
카테고리 만화 > 웹툰/카툰에세이
지은이 에드워드 고리 (미메시스, 2006년)
상세보기

이상한 소파
쾌락을 즐기는 남녀들이 모이고 어느성에서 신기한 쇼파를 보게되고 주인은 그 쇼파를 작동시킵니다.그리고...

쓸모있는조언
카테고리 만화 > 웹툰/카툰에세이
지은이 에드워드 고리 (미메시스, 2006년)
상세보기


쓸모있는조언
연관성같은건 거의 느껴볼 수 없지만 보면 묘한 여운이 남는 이야기임에는 분명함.

펑하고산산조각난꼬마들
카테고리 만화 > 웹툰/카툰에세이
지은이 에드워드 고리 (황금가지, 2005년)
상세보기



펑 하고 산산조각난 꼬마들
사우스파크의 케니가 죽는 방법과 같이 아이들이 죽어나감. 알파벳순으로...

비밀다락방
카테고리 시/에세이 > 나라별 에세이 > 영미에세이
지은이 에드워드 고리 (미메시스, 2006년)
상세보기

비밀 다락방
우울한 생각과 기괴한 그림, 뒤틀린 문장등이 버무러진 이상한 느낌...

불가사의한자전거(카툰문학의거장에드워드고리걸작선3)
카테고리 만화 > 웹툰/카툰에세이
지은이 에드워드 고리 (황금가지, 2005년)
상세보기


불가사의한 자전거
그중에선 그나마 아이들이 볼만하긴 하지만...보여주긴 싫음.

독이든사탕
카테고리 만화 > 웹툰/카툰에세이
지은이 에드워드 고리 (미메시스, 2007년)
상세보기

독이든 사탕 
비밀 다락방의 확장판. 비슷한 이야기입니다.

오래전의방문
카테고리 만화 > 웹툰/카툰에세이
지은이 에드워드 고리 (미메시스, 2007년)
상세보기

오래전의 방문.
....쓰읍...이걸 뭐라고 설명해야 할려나...

수상한손님(카툰문학의거장에드워드고리걸작선2)
카테고리 만화 > 웹툰/카툰에세이
지은이 에드워드 고리 (황금가지, 2005년)
상세보기

수상한 손님
불사신 + 민폐 + 생물

미치광이사촌들
카테고리 만화 > 웹툰/카툰에세이
지은이 에드워드 고리 (미메시스, 2007년)
상세보기

미치광이 사촌들
제목 그대로..

@ @ @ @

페이지가
적어서
글도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문학그림을품다문학과그림의만남그리고소통을통한예술감상법
카테고리 인문 > 문학이론 > 문학이론일반
지은이 여지선 (푸른사상, 2010년)
상세보기

이 책을 볼때 처음엔 꽤 설래였죠.이런거 되게 좋아하거든요
이런식으로 하나의 분야와 분야, 장르와 장르를 펼치는 책은 해당 장르간의 벽을 허무는 좋은 시도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저자들만이 가지고 있는 각각의 장르들에 대한 해박한 지식과 내공, 글솜씨들을 볼 수 있어서 꽤 좋아합니다.

그래서 책을 잡았습니다...만. 얼마 안되어서 책을 덮었습니다.
이 책의 저자가 알고있는 각각의 장르에 대한 지식들과 그 지식을 연개시키는 상상력과 문장력. 인정합니다.
게다가 일반적으로 문학 하면은 소설을 생각하거나 수필을 대상으로 비교하기 마련인데 잘 접근안하는 시를 넣은점도 매우 좋았습니다.
시와 관련된 기본교양을 얻는데도 꽤 도움이 될것 같았습니다.

그렇지만... 자기이야기가 이책의 훌륭한 점들을 다 가려버립니다.
이런 이야기를 넣는 이유는 본문이나 글에 대한 집중도나 안내, 혹은 좀 가볍게 이야기를 전개하기 위해서 만들어 두는거라는건 압니다만...
정도가 너무 심합니다.

백일장을 쓸 정도에 그림만 잘 그렸다면 미술학도가 되었을거라는 농담정도는 견딜만 하지만 자기 가족, 친구, 학창시절이야기등이
자기이야기미술작품자기이야기문학작품미술작품문학작품자기이야기미술작품문학작품자기이야기...
이런식으로 쭈욱 나오니까 정작 보고싶었던 각 장르와 장르의 분석이나 결합요소같은건 찾아보기 힘들고 저자의 자기이야기만 머리속에 가득...
결국 샤갈에 나오는 독일어 선생님 이야기를 보다가 못견디고 리타이어...
자기 이야기가 좀 적었다면 재밌게 봤을것 같다는 아쉬움을 뒤로하고 책을 반납하기로 했습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