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두
부산국제영화제 표를 같이 사려는 친구가 질문을 해댔다
‘그런데 우리 영화표를 잘못 구해서 어려운 영화보면 어쩌냐?’
‘영화가 이해안되면 어쩌죠?’ ‘영화감상 해야한다는데 무슨 좋은 방법 있어?’
나도 영화전문가는 아니라 이런데 제대로 된 답변해주기는 힘들거다.
그래도 부산국제영화제를 힐끔힐끔 보고 그러다 보니까 이해하기 힘든 영화도 많이 봤다.
그래서 그런 영화를 해석하는 방법을 열심히 말했지만.
두서가 없어서인지, 말을 조리 있게 못해서인지. 다들 ‘이해하기 힘들다.’는 반응이였다.
그래서 ‘내가 아는 얼마 안되는 지식이라도 정리해서 최대한 이해하기 쉽도록 도와줘야겠다.’고 생각해서
나만의 영화감상법을 정리하여보았다.
도움이 되실지 안되실진 모르곘지만. 좋게 봐주시길. 


영화란 게 사실.  1911년 이탈리아의 예술평론가 치오도 까뉴도가
영화를 리듬예술(움직임): 시. 음악. 무용과 조형예술(안움직임): 건축. 회화. 조각과는 또다른 분류인
제 7의 예술이다’고 재창했다.
..지만 ‘제 7의 예술’을 운운하기 오래전부터 영화는 영화만이 보여줄 수 있는,
영화라서 더 극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이야기나 효과들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였다.

세트를 제작하고 그림과 사람을 함께 넣어 움직이게 하더니 실제로 살아 움직이는 것 같은 모형이 제작되었고,
CG라는 최첨단기술도 등장했다.(1915년에! 유성영화보다 먼저!(위키피디아참고)
효과음을 중간중간 삽입하거나 변사가 스토리를 조절하던 시절에서 벗어나
영화에 음악을 집어넣어 효과를 증대시키더니 이윽고 배우의 목소리도 넣게 되었다. 
 이러한 여러 가지 노력으로 인해 영화는 사람들에게 가장 위력적이고 대중적인 예술이 되었다.
하지만 그러한 발전과정중에는 우리가 이해하기 힘든 여러가지 실험적인 작품들 또한 만들어졌고.
그 결과 이해하기 힘든 영화도 많아졌다. 이제 그런 영화들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는가 알아보자.

영화를 보기전

영화는 오락영화와 예술영화로 나눌 수 있다.
(나누는 기준은 각자가 마련해보시라.
나는 아놀드 슈왈제네거가 나오는sf영화는 예술영화로 본다. 꽤 철학적이더라고.)
그렇게 나누었으면... 오락영화는 보면서 즐기면 된다.
예술은 이해하면서 깨닫는 기쁨도 있지만. 보고 즐기는 부분도 있다.
보는것 만으로도 즐길 수 있는 장면을 보면 그냥 즐기면 된다.
모든 예술이 심오한 뜻을 가지고 있는 것도 아니오. 즐겨도 된다면 즐기는 게 좋다.
오락영화에 대한 사색은 전문가들에게 맡겨두고 우리는 즐겁게 감상이나 하자.

그렇지만.부산국제영화제엔  그냥 즐기고 싶어도 다른나라 이야기라서 정서가 이해가 되지 않거나
이야기구성이나 영상기법, 영화배우나 감독이 원하는 바니. 영화사적 조류가 뭐니
우리가 듣지 못했던 이야기나 정보들이  복잡하게 얽혀서 평범한 사람들이 보기 힘든 경우가 많다.

그런 영화를 보기위해선. 우선 사전지식을 쌓아야 한다. 사전지식이란 이야기에 머리를 감싸쥐고 괴로워하지는 마라. 느와르니 누벨바그니 마카로니웨스턴이니 그런용어. 필요없다(있으면 좋겠지만.)
 부산국제영화제든 일반적인 영화관 상영작이든 영화사와 배급사는 그 영화를 알리려고 한다.
또 그러기 위해 여러 가지 정보들을 말해준다. 하지만 다는 말 안할거다. 자기들도 영화 팔아야지.
그렇다면 그러한 정보를 대충 보고 영화가 어떻게 돌아갈지 상상을 하고, 궁금한것을 찾아봐라.
스토리는 이렇게 꼬여있을까? 이 배우는 왜 똑같은 글을 타자기에 쳐댈까?
주인공이 죽기직전 외친 로즈버드는 뭘까? 만화의 리메이크라는데 왜 이리 복잡해보일까?
라는 식으로 기존에 얻은 정보로 상상해라. 다시 한번 말한다. 외울 필요 없다. 상상하라.

@ @ @ @ @

영화감상에 대해서 예전에 적었던 졸문인데. 독후감 정리할 시간이 없어서 이걸로 때우겠습니다.
영화를 보면서와 보고나서 취해야 할 감상태도는 내일 올리겠습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을범하다서늘하고매혹적인우리고전다시읽기
카테고리 인문 > 한국문학론 > 한국고전문학 > 한국고전문학론
지은이 이정원 (웅진지식하우스, 2010년)
상세보기


전을 범한다고 해서 고전소설들을 19금으로 만들어서 애로 환타지를 만든다는 것이 아니라는것은 모두들 잘 아실것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전을 범한다는 것인가?

기존의 고전작품을 다룬 책들중 이 책과 가장 비슷한 책을 꼽자면.

알고보면무시무시한그림동화3
카테고리 소설 > 일본소설 > 라이트 노벨
지은이 키류 미사오 (서울문화사, 2005년)
상세보기

현재의 가치관에 맞게 '뒤틀린' 고전작품들의 원 스토리를 언급하는 무시무시한 그림동화 시리즈가 가장 비슷하다고 본다.
다만. '무시무시한 그림동화'가 현대의 가치관에 사라진 과거의 잔혹한 이야기를 들추는데 급급했다면
'전을 범하다'는 과거의 잣대에 박제되어 버린 고전작품 해석에 새로운 자극을 준다는것이 다르달까.
이는 작가의 말에서도 나타난다.

고전소설이 '소설'이라면, 그리하여 우리 삶의 여러 문제들에 대한 성찰을 담아낸 '예술작품'이라면 결코 고전소설은 그렇게 구닥다리가 되선 안된다
... 무엇이 왜 '고전'이란 말인가? 우리의 현실에서 재해석되고 새로운 의미와 가치를 부여받지 못한다면 어떻게 고전이 될 수 있단 말인가?

아아.이 얼마나 멋진 말인가.
과거의 그늘에 파뭍혀 있던 독특한 케릭터의 발굴이나, 
우리고전캐릭터의모든것.1:고전캐릭터그수천수만의얼굴
카테고리 인문 > 한국문학론 > 한국고전문학 > 한국고전문학론
지은이 서대석 (휴머니스트, 2008년)
상세보기


현대인들도 알기 쉽게 한글완역을 하는 글들은 많았죠.
어우야담세트(완역정본)(전2권)
카테고리 인문 > 한국문학론 > 한국고전문학 > 구비문학/설화
지은이 유몽인 (돌베개, 2006년)
상세보기



하지만 이책은 그런 것을 뛰어넘습니다

심청전의 심청이 죽게되는 상황에 대한 사회적, 인간관계적 분석이라던가, 장끼전의 장끼가 아무리 노력하고 살아도 가장노릇하며 살기 어려운 현실이나, 홍길동이 호부호형을 못하는 신세를 한탄하면서도 임금에게 관직하나 얻으려고 애쓰고(도적이 되긴 했습니다만.), 심지어 다른 나라를 침략해서 '서자'를 낳는 모순을 비판하는등

 '권선징악'이나 '현실을 타파하려는 소설'이라는 식의 교과서적 해석을 집어 던지고 '고전'이란 딱딱한 영역을 '범'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이런 글을 자주 뵙길 바랍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C-304 2011.01.14 13:59

    저는 제목만 보고 먹는 전(煎)을 다룬 요리책을 말하는 줄 알았습니다.(어이...)
    기존의 수능 중심의 외우기에 급급한 문학작품 해설과는 달리 다양한 관점에서 우리 고전작품을 해석하는 것 같아 마음에 드는군요. 수능을 마친 고3이나 다양한 관점으로 생각하길 요구받는 대학생에게 특히 도움이 되는 책일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