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의전설과신화
카테고리 역사/문화 > 서양사 > 서양문화사
지은이 피터 루이스 (황금가지, 2002년)
상세보기

(무한도전 줄임말 아닙니다.켁켁켁켁)
이 책은 무술과 관련된 여러가지 이야기를 모은 이야기 모음집입니다.
이야기를 나누자면

1. 특정 무술이 생겨나게 된 이야기.
2. 무술의 달인들과 그에 대한 에피소드
3. 무술과 관련된 옛이야기(일화, 해당무술의 역사 등.)

입니다.
사실 무술관련 서적이나 민담서적들을 보면은 해당 무술이나 이야기에 대해 저것보다 훨씬 더 많이 알 수 있습니다.
(솔직히 각주나 해설부분의 이야기가 더 도움이 되는 경우도...
아무래도 저자가 서양저자이다보니 이러 부분에서는 약한것 같습니다)

하지만. 저 모든 에피소드들은 모두 하나로 연결됩니다.
'무술을 하는 사람의 마음가짐과 몸가짐'
이것으로 말이죠.

일화를 하나 소개시켜드리자면 한 농부가 무사와 시비가 붙어서 며칠 후 결투를 하게 되었습니다
농부는 걱정이 된 나머지 마을의 무술인에게 갔고 그는 '많은 기술을 알려줄 수 없으니 한가지 기술만 알려주겠다.
하지만 이 기술은 한번 실패하게 되면 무사에게 목숨을 잃게 될 것이니 온 정신을 집중해서 사용하도록 해라'라고 말합니다.
그리고 결전의 날. 무사는 농부와 만났고 농부는 검을 들고 자세를 잡고 무사가 다가오기를 기다립니다.\무사는 농부가 덤벼들기를 기다렸으나. 농부는 꼼짝도 하지 않았습니다. 소리를 지르고 갑자기 달려오다가 방향을 틀어도 꼼짝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농부는 한번의 기술에 온 정신을 집중하는데 정신을 쏟은지라 무사의 행동에 신경을 쓰지 않았습니다. 목숨이 걸렸으니까요.
무사는 그에게 절을 하면서 '도저히 빈틈이 보이지 않았다'고 하며 자신의 패배를 인정하고 떠납니다.

뭐...무술서적을 본다고 생각하지 마시고 정신수양을 위해 보는 책이라고 생각하세요.그게 편해요.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