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리의철학공장위기와희망으로그려보는현대철학의자화상
카테고리 인문 > 인문교양문고 > 지식전람회
지은이 박승억 (프로네시스, 2008년)
상세보기

솔직히 말하겠습니다. 저는 속아서 이 책을 봤습니다.
얼핏 보기엔 '찰리 채플린의 영화나 인생관등에서 철학적인 요소를 찾아내고 탐구를 하는 책' 같이 보입니다.
하지만 알고보면 '철학이 처한 상황과 그 상황을 잘 묘사하는 찰리채플린 영화'입니다.


찰리 채플린과는 하등의 관련이 없습니다.


버스터키튼(무성영화시절 찰리 채플린과 쌍벽을 이룬 개그맨)이나 막스브라더스,몬티 파이튼(미국,영국의 유명한 코미디언그룹들)으로 바뀌어도 전혀 상관없습니다.
뭐. 그건 첫 페이지에서도 나옵니다.

만약 이 책의 제목을 보고 혹시나 현대철학의 이야기를 찰리 채플린이라는 위대한 희극배우처럼 유쾌하고 재미있게 이야기해 줄 것이라고 기대하는 독자가 계시다면, 가능한 한 곧바로 이 책을 덮기 바란다. 이 책은 그렇게 재미있는 책도 아니고, 또 그정도로 역량있는 이야기꾼이 쓴 책도 아니기 때문이다. (해당도서 6p)

뭐. 솔직해서 좋긴 합니다만. 뭐랄까... 약간 아쉽긴 하더군요.
책의 내용은 근대철학의 몰락과 현대철학의 탄생, 그리고 새로운 방안의 제시등등
솔직히 이해하는데 제법 시간이 걸리는 주제였습니다(사실 그랬고요.)
그리고 저 글을 다 읽고나서야 '근현대를 방황하는 철학의 대변인 찰리'라는 이미지가 머리속에서 확 살아났고 말이죠...
아아...이 느낌이 초반에 확 났어야 하는데...작가분의 설명으론 부족했다구유.,,
일반적인 독자들도 보다 더 재밌게 접근할 수 있는 글이였으면 더 좋았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좀비들
카테고리 소설 > 한국소설 > 한국소설일반
지은이 김중혁 (창비, 2010년)
상세보기
김중혁씨는 팽귄뉴스때부터 좋아해서 '악기들의 도서관'때 무릎을 탁 치면서 '이거잖아!'하고 감탄사를 날렸습니다만.
이번 좀비들은 좀 아쉽습니다.
'모든일은 연속적으로 일어난다'라는 커다란 스토리의 흐름에 주인공이 겪게되는 여러일을 붙이는것은 참 좋았습니다만
왠지 집중력이 흐트러지는 느낌이 났습니다(군부대 잠입이후에 말이죠)

초반의 케릭터 이야기들과 케릭터들의 특성이 보이는 부분드은 매우 재미있었고, 고리오마을에 돌고있는 음산한 분위기. 라는 것도 초반 분위기 가져주는 데는 좋았습니다(전파가 안통한다는 거니 주민들이 하는 기묘한 게임이라니...)

그렇지만. 여기서 군부대가 개입하면서 좀 집중력이 흐트러졌습니다.
초반 마을의 분위기나 전파가 안통하는 곳, 주민들이 하는 기묘한 게임등 마을의 분위기를 통해 음산함과 비닐스러운, 아니 비밀스러운 배경을 깔았으면 마을을 살렸으면 좋았을텐데. 갑자기 나타난 군인들의 개입이 영 집중력을 흐트러트렸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야기의 흐름이 마을에서 군부대로 넘어가버렸고. 거기서 또다시 군부대의 기괴한 설정이니 어두운 측면이니 이끌어가려고 했지만.
타이밍이 좀 안맞았습니다.

차라리 군부대와 마을의 은밀한 관계가 초반에 더욱 암시를 준다던가.
초반부터 마을이 아니라 군부대측에 더 힘을 실어서 이야기를 전개시킬 수 있도록 했다면 더 좋았을텐데 말이죠.
(묘비작가같은 사람이 초반에 나오거나 제로가 어떤 인물인지 좀 더 구체적으로 묘사만 되었더라도...)

솔직히 흥할요소는 정말 많았지만. 이게 타이밍이 조금씩 안맞춰지면서 이야기의 흥미를 떨어트린것 같습니다. 아쉽습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