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지노로얄
카테고리 소설 > 장르소설 > 추리소설
지은이 이언 플레밍 (웅진문학에디션뿔, 2011년)
상세보기


카지노 로얄...이언 플래밍 선생을 좋아하시든, 안좋아하시든,
혹은 007을 좋아하시든, 아니면 007페러디물을 좋아하시든 이쪽에 관심이 있으신 분은 한번쯤 들어보신 이름일겁니다. 

이언 플래밍 의 007케릭터가 최초로 등장한 작품인데다가.영화화할때 이걸 결코 팔지 않겟다고 신신당부를 하였던 작품이자.
막장스러운 코미디 영화로 한번,
(그게 원작 소설과는 전혀 다른 내용과 스토리가 뒤엉켜 있습니다. 수많은 본드와 수많은 악당이 있지만
결국 마지막 정체는 자기보다 키 큰 남성들을 죽게 만드는 무기를 퍼트리려고 하는 키작은 남자였죠...
그리고 마지막은 정말 난장판이였는데...오스틴파워보다 더 막장스러우니 그런분위기 좋아하면 한번 보시길 바랍니다.)

007시리즈의 부활을 알리는 작품으로 한번
(부활을 알리긴 했지만 다들 들었는가는 미지수였지만 007이 가진 이미지를 한번 개선시켜주는 효과를 가져줬습니다.
007시리즈가 가지게 되버린 정형화된 고정관념같은것도 없에주고 작품도 좀 더 스피드있게 진행해주는등 여러 느낌이 좋았습니다.)

이렇게 영화와 소설 두 007시리즈에서 없어서는 안될 007 카지노 로얄을 읽어봤습니다.



이야기의 흐름은 후자의 영화 007과 유사합니다. (아니. 어떻게 보면 페러디영화나 TV시리즈 물도 같은데...)
자기 활동자금에 위기를 겪는 소련첩보원이 도박으로 자신의 돈을 채우려 듭니다.
여기에 도박을 잘하고 냉철한 007이 그 소련첩보원을 거덜내기 위해 카지노로얄로 달려갑니다.

아니. 최고의 첩보원 007 시리즈의 맨 처음을 장식하는 작품이 카지노에서 도박하는거라니!
뭐. 지하에 숨겨진 노박사의 기지를 박살내거나 비행기에서 떨어져도 죽지않는 강철 이빨의 남자랑 싸우거나.
조국을 배신하고 다른 길을 가기로 마음먹은 전 동료요원인 악당과 싸우는 짓들을 해야 되는거 아냐?
네. 이와 같은 항의를 하시는 분들은 '이야기가 재미없다.'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겠죠.

네. 맞습니다. 우리가 영화를 통해서 보았던 강력한 액션,무자비한 악당,여러가지 첨단무기들은 나오지 않습니다.
하지만 카지노 로얄은 짧은 문장과 감각적인 설명으로 책을 보는 이들에게 긴박한 순간을 느낄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본드는 손에서 갑자기 땀이 나기 시작했다. 그의 돈은 마치 햇빛에 눈이 녹듯 사라져 버렸다. 르쉬프르는 승부사다운 매우 신중한 태도로 오른손으로 테이블을 가볍게 두드리고 있었다. 본드는 맞은편에 앉은 그의 검은 눈동자를 들여다 보았다. 비밀스러운 그 눈비은 '남은 돈을 모두 잃고 싶은가 보지?'라고 빈정거리며 묻는 듯 했다.
"계속" 본드가 부드러운 목소리로 말했다.
그는 오른쪽 주머니에 수표 몇 장과 칩을 꺼내고, 왼쪽 주머니에 들어있던 수표도 모두 꺼내어 앞으로 밀었다. 이게 마지막 자금이라는 기색은 전혀 없는 태연한 동작이였다.
본 드는 갑자기 입안이 타들어 가는 듯했다. 고개를 들자 지팡이를 가저온 경호원 옆에 서 있는 베스퍼와 펠릭스 라이터가 보였다. 언제부터 거기 서 있었던 걸까. 라이터는 좀 걱정스러운 표정이였지만 베스퍼는 환하게 미소지으며 용기를 북돋워주었다.

본문 102-103p

카지노 이야기를 보자 싶어서 중간의 아무 페이지나 집어온 것입니다만
이 파트와 같이 본드의 절박한 심리와 그에 반해 태연한척 하는 모습, 그리고 주변 모습등을 짤막하게 소개시켜주면서
전체적인 장면구성을 짐작할 수 있게 해줍니다.

또 이러한 전체적인 묘사대신 본드의 심리나 르쉬프르의 정보, 혹은 풍경묘사등 한가지에 집중하기 시작하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해당 이야기에 대한 적절한 묘사와 깊이있는 이야기를 진행해 나갑니다.

위와같은 서술기법과 효과로 이언 플래밍은 격렬한 액션이나 강력한 이야기가 없이도
긴장의 완급조절을 해가며 첩보원의 이야기를 '영화를 보듯이' 멋지게 표현해내었고 독자들을 즐겁게 해주었습니다.
이거야 원...다음편을 어서 봐야겠습니다!

@ @ @ <이하 스포일러> @ @ @





그리고. 제가 더욱 놀랬던 것은 최근 007시리즈들에서나 이야기되기 시작한 줄 알았던
적과 아군(본드는 정의, 적은 악)의 개념과 위치에 대한 갈등과 그에 대한 첩보원의 고민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냉전이 막 시작될 시점에 말이죠!

또 최근에 나온 카지노로얄이 원작소설을 엄청나게 신경썼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도박을 하는 악당을 주식거래하다가 돈 날려먹은 무기상인으로 바꿨다는 것과 중간중간의 고비묘사부분
약먹고 심장마비 위기가 온다는 부분빼고는 거의 유사합니다.)
제가 이 소설을 즐겁게 본것도 그 장면들이 떠올라서겠죠.
소설보신분은 영화한번 보시고 영화한번 보신분은 소설한번 봐주시길 적극 추천합니다.

그런데 아쉬운게 다음영화작품인 퀸텀 오브 솔러스는 영화와는 다른 단편선집이란게 아쉽군요.
그래도 죽느냐 사느냐를 재밌게 봐야겠습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