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디엘런의 신작 매직 인 더 문라이트를 보고 왔다. 영화는 <미드나잇 인 파리> 이후 찍은 최근의 작품들이 그러하듯이 영화를 아우르는 주제 하나를 중심으로 아름다운 도시에서 이야기를 진행해나간다. 




유럽 최고의 마술사 웨이링 수는 사실 스텐리라는 이름의 영국인이다. 

그는 어느날 죽마고우인 마술사의 요청을 듣고 심령술을 한다는 여성의 정체를 밝히고자 남부프랑스로 내려간다. 오랜만에 고모도 만나고 강령술의 정체를 밝혀달라는 사람들 앞에서 정체를 밝히겠다고 자랑도 하는 순간. 심령술사 소피가 온다. 



여기까지 내용만 본다면 이야기는 강령술사인 소피와 주인공간의 심리싸움이나 진위발견등의 이야기로 흘러갈 것 같으나 이야기는 그보다 스텐리와 소피사이에서  눈에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사실과 영적공간, 논리와 미지에 대한 이야기를 중심으로 흘러간다. 과연 이성과 논리는 옳은 것인가 등등 영화는 끊임없이 현실과 현실 너머의 무언가를 이야기 한다. 하지만 그 이야기는 전혀 지루하지 않고 오히려 두 주인공이 서로 티격태격대며 싸우며 경쾌한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영화의 결론은 직접 보시면 아시는 것이겠지만, 위의 이야기들만을 듣고도 추측해시는 분들도 있을것이다. 하지만 그 뻔한 결론을 가는 과정 자체는 재치 넘친다. 강령술을 하는, 가장 어두워야 할 장면들도 위와 같이 밝고 남프랑스의 풍경들은 화사하다. 



단점을 말하자면...음... 우디엘런의 다른 영화들에서 볼 수 있었던 것 처럼 뻔한 주제를 재치있게 뽑아내는것도 어느정도 한계가 있단게  느껴진다는 것 정도? 그것들을 감안할 수 있다면 추천한다. 




매직 인 더 문라이트 (2014)

Magic in the Moonlight 
7.8
감독
우디 앨런
출연
엠마 스톤, 콜린 퍼스, 마샤 게이 하든, 해미쉬 링클레이터, 재키 위버
정보
코미디, 드라마 | 미국 | 97 분 | 2014-08-20
글쓴이 평점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상과모던뽀이들산책자이상씨와그의명랑한벗들
카테고리 인문 > 인문학일반
지은이 장석주 (현암사, 2011년)
상세보기

'누구나 이상을 알고 있지만 제대로 이상을 알고 있는 사람은 드물다' 라는 말이 있죠.
이상에 대해서 다들 다방면에 천재적이였다. 이런저런기벽이 있는 기인이였다, 아버지와의 관계나 가정의 불화등으로 고독한 인물이였다는 것등 다양한 이야기가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이야기들을 종합적으로 이해하는 사람들은 드물죠.
위의 문구에 '모던 뽀이들'이란 말을 넣어도 되겠습니다. 
모던 뽀이들. 갑갑한 현실을 도피해 한량짓을 하기도 하고, 경성의 현재에 '산책'을 하며 취해있기도 하고, 이런저런 활동을 하며 돌아다니기도 하고,무엇보다 이상과 같은 지식인 친구들이 많았죠. 

이와 같이 그 시대의 모던뽀이 이상. 아니 그 시대의 모던뽀이들, 아니 그 시대에 대한 이야기들은 여러가지 측면들이 복합적으로 얽혀있는 만화경과 같습니다. 하나를 보기위해 집중을 해서 들여다보기 시작하면 전체가 흔들리고. 전체적인 측면을 보고자 하면 하나가 흔들려서 거기에 대한 전체적인 의미를 내리기가 힘들어지고...특정한 기준을 세워서 이야기하기가 힘들죠.
하지만 이 책은 이상을 기준점으로 잡고 이상에 대해 이야기 하기 시작합니다.
이상에 대한 이야기는 자연스럽게 그의 친구들인 구인회 맴버들에게 이야기가 가게 되고, 그러다 보면 그들 주변의 모던 뽀이들의 삶을,
그리고 모던 뽀이들 주변을 통해 알아본 사회상까지 뻗어나가게 되죠. 
그런데 그렇게 진행되는 이상의 인간관계, 문학활동, 사건들을 잘 살펴보면 이상이 가지고 있었던 문제또한 사회와 연결되어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상과 모던보이, 근현대사에 대해서 한번 파악해보고자 하시는 분들은 추천하는 바입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