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노와오가녀.1
카테고리 만화 > 고전/문학작품만화
지은이 고우영 (애니북스, 2008년)
상세보기

제가 앞서 이 작품이 재미있고없고의 경계에 놓여있다고 말씀드리긴 했습니다만... 사실 제 개인적으론 재밌는 작품이였습니다. 아라노와 오가녀라는 영웅적인 두 사람과 그들이 있는 부족이 겪는 여러 시련들. 그리고 그러한 시련을 통해 하나가 되는 부족민들... 이와 같은 영웅설화와 대서사시는 볼만합니다.

하지만 여러가지 사소한 문제 또한 품고 있죠. '고우영식 케릭터' 라고 부를 만한 조연케릭터가 없습니다 
'너무 개그케릭터를 좋아하는것 아니냐?'라고 하지만 그 임꺽정에서도 분위기를 밝게 하는 개그케릭터가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이 이야기는 시종일관 그리 큰 재미 있는 케릭터나 밝은 분위기가 사는 부분이 거의 없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그리고 이게 더 문제되는 것이 이 만화는 앞서 본 거북바위와 같은 어린이 만화(혹은 그렇게 보이는 만화)라는 점입니다. 만화의 화자는 조곤조곤 만화에 대해서 설명을 해주고, 만화의 케릭터 또한 어린이 만화에서 등장할 만한 선과 악의 구도(뭐. 복합적 케릭터도 있지만 그건 패스)를 보이고 있는데 정작 만화의 분위기는 시종일관 무겁습니다.
아라노의 고행과 오가노와 일족들의 고생은 애들이 보기엔 무겁지 않나 싶습니다.
굳이 비교하자면 어른들 극화 어른의 극화만화가 뒤섞인...뭐랄까... 그래. 군인 정훈만화나 반공만화가 생각날 정도입니다.

만화형태의 벨런스조절이 아쉬운 작품이였습니다.(왠지 '높으신 분' 께서 만들라고 억지로 시킨 만화 같습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