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0.24 나의 생활명품 - 내가 가지고 다니던 커터칼

제 필통엔 샤프보다 커터칼이 더 먼저 들어가있었습니다.
초등학교때 연필깎기를 써야했지만. 연필깎기 그 조막만한게 걸핏하면 없어지더군요.
그래서 확 짜증나서 커터칼을 하나 샀습죠.

제가 제일 처음 썼던 커터칼은... 아시죠?


요놈입니다.
'커터칼'하면 누구나 떠올릴만한 칼모양에.제일 싸고 어디서든지 구할수 있고 뭐...
가장 기본적인 커터칼의 조건을 갖춘녀석이였달까요

그렇지만. '칼날홈'부분의 깊이가 알맞지 않아서 칼날을 한칸 부르려고 하면 두세개가 한번에 날라가버리기도하고.
또 칼날을 끼우는 O부분도 시간이 지나면 지나면서 0과 같이 한쪽이 닳아서 날이 고정이 안되는 사태가 생기더군요.
그럼 칼날이 멀쩡해도 칼본체를 날리게 되는경우가 생기죠. 안의 것들 다 문제 없는데 저기 칼날끼우는 부분 조금 이상하다고 말입니다.
또 왜그런지 몰라도 칼날 뒤뚜껑이 날아가버리는 경우도 간혹 있었습니다.
그렇게 되면 못쓰는건 아니지만 좀 불안하게 되죠.

그래서 제가 선택한 것은.
작업용 칼을 쓰자 였죠.(제가 쓴건 검은것.)

확실히 날이 튼튼하니 좋긴 했습니다. 특유의 '두두둑.'하면서 끊기는 것도 그렇고.
칼날고정파트들도 무리하게 분해시키지만 않으면 쓸만한 정도로 튼튼했죠
칼날을 자르는 것도 책상에 칼날 뽑아서 책같은거 깔고 '뚝'하고 꺾으면 간편하게 꺾이는 것이... 참 좋았죠.

(호주머니에 샤프볼팬커터칼 넣고 다니다가 장난치려고 각기 양손,입에 물고 '도깨비 참수!'라면서 ㅈㄹ하던
내가봐도 중2병 출중했던 고2,3때 같은반 녀석이 '요도인가'라면서 나더러 조드라고 하던건 안자랑.)

그런데 그게 손에 잘 익을 수 있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한손에 쥐어지긴 하지만 오랫동안 쓸 수 있을정도의 편안함은 아니었죠.

그런데 만난칼이 도루코 요모양칼('이칼'이라고 안하는 이유는 칼날크기가 중간이였고.
저렇게 테두리가 우둘투둘하게 잡스러운 돌기가 없었습니다.
또한 칼날미는부분이 직사각형이 아니라 번데기처럼 둥그런 타원이였죠.)

이 모양이 어디를 잡고 쓰든 고무가 붙어있어서 손이 편안하고. 날부러트리기도 편하고. 고정도 나름 안정적으로 되고
뭔가 전체적으로 쓰는느낌도 좋아서 한 2~3년 썼는데. 칼날구하기가 힘들어서 어느순간인가 안쓰게 되었습니다.

그런데.군대에 행정병으로 가게되면서 신기하게 생긴 커터칼을 보게되었습니다.
일반 커터칼보다 각도가 더 작고 뾰족한 끝부분에 '이거 비싼거다'라면서 결코 빌려주지 않으려고 하셨죠.
그게 바로 일본에서 만들어진다는 극강의 30도짜리 칼날이라는걸
뭐랄까...그 칼날을 한번 써보고 나서 깨닫게 된것은 칼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써는맛~★


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죠.
솔직히 칼을 좀 쓰다보니까 손재주 없는 저도 이제 칼날뒤에 있는 홈에 의지하지 않고
칼날을 정확히 부러트릴 수 있기도 했고 말이죠.(아니. 전 손재주가 메주라...)
게다가 요즘 나오는 칼날들은 칼날을 움직이는데 만족할만한 부드러움은 다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그냥 날카로운 소형 칼날 하나를 사서 들고다니자.'라는 것으로 합의를 보고
'커터칼본체는 아무거나. 칼날은 좀 돈줘서'주의로 나가게 되었습죠

뭐. 30도짜리괴물칼날도 있긴 합니다만. 제 경제적 여건과 절단수준등을 따졌을때는 45도짜리로도 충분하쥬.뭐

(그나저나 칼날사진을 찍으려고 하니 칼이 안보이는군요.흠)

혹시 좋은 문구용 칼 아시는 분 있으십니까?

p.s 이미지 뒤지다가 발견한 전설의 칼.

...이상하게 친구집을 가든 친척집을 가든 저런 칼이 집집마다 한두개씩 있었죠. 왜그럴까. 새마을칼이라 그런가?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