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4.05 문라이즈 킹덤 - 기꺼이 존중해줘야 할만한 취향의 승리.

개개인의 취향이란 다 다르기 마련이고 그에 따른 호불호야 당연히 있기 마련이죠. 
문라이즈킹덤은 '다소의 취향차이가 있지만 그 취향차이를 고려하도라도 좋은 영화' 입니다. 

우선 거슬릴 만한 부분들을 이야기해보죠.
여러 배우들의 사소한 행동이 거슬리거나 '기묘함' 이 보입니다.
여자애에게 벌레달린 낚시바늘귀고리를 선물하는 남자애의 모습같은 곳곳에 보여주는 약간 기묘한 풍경들은 보는사라의 약간의 껄끄로움/ 혹은 거리감을 주기에 충분하지요.
또한.이야기의 흐름이나 케릭터의 생각변화가 너무 급격하게 바뀐다거나 하는 등 개개인별로 거슬리는 부분은 있을겁니다. 

하지만 이런것들을 '매력'으로 받아들이게 된다면 이 영화는 한없이 재미있는 영화가 됩니다. 
각각의 케릭터는 모두 '매력' 있습니다. 

이야기의 큰 사건중 하나인 집에서 문제아 취급받는 엉뚱한 소녀와 고아로 이곳저곳의 대리부모들에게 양육되지만, 가는곳마다 좋은 반응을 못듣는 보이스카웃 소년입니다. 
그리고 그들의 주변인물도 카키 스카웃을 중요시 여기고 밤마다 자신만의 일지를 쓰지만, 자신의 생각을 스카웃적으로 밖에 표현못하는 대장, 한가로운 마을의 평화를 지키고 있지만 마음한구석으론 첫사랑을 잊지못하는 경찰소장, 자신의 일은 완벽하게 처리하나서로에게 무관심하고 아이에게는 확성기로 소리지르고 사고치는 딸을 문제아로 생각하는 부부등, 흔히 봐왔던 케릭터들과는 확연히 다르죠. 


심지어는 단역정도로 출연하는 단원들도 각자의 매력과 개성이 있고. 그걸 잘 보여줍니다.

거기에 케릭터성을 잘 보여주는 '개성적인' 소품들이 많이 등장해 보는 사람들이 케릭터의 특징을 잘 알 수 있게 합니다. 
샘의 보이스카웃 장비들과 인디언 텐트나 수지의 신비한 모험기 책 가방과 레코드, 그리고 고양이
샤프소장의 안경과 경찰복, 렌디대장의 카키스카우트 맥가이버칼, 비숍부인의 확성기같이말이죠.

샘의 이런 소품만 봐도 어떤 앤지 잘 알거 같지않습니까? 




(이제부터 아래는 약간 스포가 있습니다. 주의해주세요.)








이들이 펼쳐내는 이야기 또한 좋습니다. 
샘과 수지의 일탈은 그들의 현실을 벗어나고 자신들의 사랑을 이루고자 하는 무모해보이는, 그러나 용기있는 행동이였죠. 
이런 일을 벌인건 샘과 수지지만. 다른 어른들도 그아이들에게 영향을 받죠. 
샤프소장은 샘에게서 첫사랑에 대한 상처를 읽고, 비숍부인은 수지를 통해 자신의 어렸을떄의 모습과 사랑에 대해 깨닫게 되죠.
샘에게 모범적이였던 대장인 랜디대장은 자신의 보이스카웃 대장으로서의 자질을 클라이막스에 터트리는 동시에, 
자신을 표현하는데 보이스카웃적인 방법 이외의 부분을 발견하게 되죠.( 마지막에 나오는 사진을 잘 보세요. 누가 같이 찍혀있나.)
그리고 보이스카웃 대원들은 동료인 샘을 생각하는 마음을 꺠닫습니다. (이건 좀 급작스럽지만 말이죠...)

샘과 수지의 일탈에 대해 우왕좌왕하던 그들은 서로 무언가를 깨닫게 되죠. 


거기에. 이 영화는 아주 멋지게 표현되어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인상적인 색감과 중간중간의 파스텔 톤 느낌이 드는 촬영기법덕분에 샘과 수지의 여행은 더욱 환상적인 분위기가 났으며, 사건사건과 장면장면의 극적이고도 화사한 느낌은 즐거운 기분이 들었습니다. 

예를 들면 이와 같이 케릭터들의 느낌이 딱딱 나는 색상특징을 주기도 하고,

(수지의 장면에서 자주 나와서 긁었습니다만) 파스텔톤의 화면구성등은 옛날의 영화를 다시 보는듯한 즐거움이 있습니다. 


또 음악은 얼마나 좋은지요.
크레딧영상없이도 이렇게 즐거운 크레딧은 주먹왕 랄프이후로 처음입니다(어라? 최근이잖아?)

이영화. 다시한번 말하자면. 취향을 타겠지만. 만약 취향이 맞으시면. 엄청 빠지게 되실겁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