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만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9.13 시스터 제너레이터 - 사무라 히로아키스러운 단편집
시스터제너레이터
카테고리 만화 > 성인만화
지은이 사무라 히로아키 (대원씨아이(주), 2010년)
상세보기

사무라 히로아키는 '무한의 주인'의 작가로 유명하지만 나는 그의 단편집 '이사'를 먼저 저했다.
소박하게 터지는 개그와 각각의 개성적인 케릭터들의 그 케릭터들의 고민. 큰웃음은 아니지만 괜찮게 흘러가는 이야기흐름
부드럽지 않은 선이지만 왠지 단편집의 배경들과 어울리는 그림체.
'이 작가는 어떤 작품을 그릴까?'라고 해서 찾아봤더니 의외로 가까운 곳에 '무한의 주인'이 꽂혀있었더군요.
그 덕에 무한의 주인을 알게되었달까요?

하지만. 무한의 주인을 볼때마다 좀 아쉬웠던게 단편집에서 느꼈던 그 일상적 분위기라던가 배경묘사,
단편에서 느낄수 있는 스토리전개같은걸 만날수가 없었다는 것이죠.
(뭐. 무한의 주인같은 스토리에 개그를 바라는건 무리긴 하지만...아니 개그케릭터가 있긴 하죠.)
이후에 나온 브레드할리의 마차가 혹시 그런 이야기인가...하고 사려다가 여러 좋은 리뷰들을 봤는데...
그래도 혹시나하고 책을 봤는데...안사길 잘했더군요.

그리고 이번에 나온게 시스터 제너레이터.
사실 이 책도 '이때까지의 사무라 히로아키를 모두 느낄 수 있는 총집편'까지는 안됩니다.
그래도 각각의 스타일은 잘 묻어나있습니다.
일단 순서대로 말씀드리자면 '교복은 벗을 수 없어'나 하층전략 거울깨기' '청춘 쟈가쟈가쟝장'같은 경우는 '이사'의 분위기가 잘 묻어납니다.
'에메랄드'는 그 짧은 페이지안에 '무한의 주인'에 버금가는 분위기조성을 해줬고요.
'쿠제인 가문 최대의 쇼'와 '브리지트의 만찬'은 앞에 말한 '브레드할리의 마차'와 같다고 할까요...
 '시즈루키네마'는 뭐랄까... '이사'와 '브레드할리의 마차'둘이 좀 섞인 느낌이라까...(아이구. 네타인가.?)

'저렇게 다양한데 무슨 총집편이 아니냐?'라고 물으신다면.
저렇게 각각의 작품에 작가의 개성이 모여있기는 합니다만. 스토리의 편차가 좀 달라서말이죠.

우선. 다른사람들의 선호도를 따지자면 '에메랄드'가 제일 선호도가 높을 것 같습니다. 페이지도 많고, 재미도 있습니다.
그리고 쿠제인 가문 최대의 쇼는 호불호가 갈릴거 같고요. 브리지트의 만찬정도면 괜찮을듯 싶습니다.
(쿠제인 가문 최대의 쇼는 XXXXX의 농도를 좀 낮췄어야 합니다.)
시즈루키네마는 작가의 느낌이 잘 산데다가 스토리도 괜찮긴 하지만 꽤 많이봤던 스토리라인이라 배제.
하층전략 거울깨기는 왠지 단행본 뒤에나오는 '작가후기만화'같은 느낌이랄까요?
교복은 벗을 수 없어 같은 짤막한 잡담만화를 싫어하시는 분이 있을진 모르겠지만. 이런 분위기도 좋습니다.
청춘 쟈가쟈가쟝쟝은... '이런게 있네?'할정도...랄까요.

비중을 따지자면 (앞글자만 따서)
에메랄드>교복은>브리지트의>시즈루>쿠제인>청춘>하층전략

별로 따지자면 한 별 두개반. 호불호가 갈리는 작품들이 너무 많아서 좀 생각해보고 사심이...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