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탐닉삶의질문에답하는동서양명저56
카테고리 인문 > 인문학일반
지은이 허연 (마음산책, 2011년)
상세보기


고전에 대한 정의를 한컴사전에서 찾아봤다.고전이란 '오랫동안 많은 사람에게 널리 읽히고 높이 평가된 저술 또는 작품을 뜻한다.'라고 한다.맞는 말이다.

고전이란 '많은 사람에게' '널리 익히고' '높이 평가된' 저술이다.
그렇지만 이러한 뜻에 비해 '높이 평가된' 고전중 '많은 사람들'이 '널리 익히고' 있는 저술은 찾아보기 힘들다.
이 책은 그러한 고전이 '높이 평가된' 이유를 이야기 하고
이 책을 보지 못한 '많은 사람들' 에게는 이 책이 '높이 평가되는' 요소를 보여주고.
(모두 말해주지는 않는다. 하지만. 어느정도는 보여준다.)
이 책을 본 '많은 사람들' 에겐 자신이 생각하는 이 책의 요점과 특징을 에피소드와 함께 이야기해주고 있다.
(뭔가 내가 생각하는 이야기와 다른 부분이 있기도 하지만 전체적인 이야기의 흐름을 재점검해줄 수 있는 부분이 보이기도 한다.)

이 책이 정하는 '고전'의 범위는 다른 추천서적에 비해 고른 편이다.
동서양의 고전범위가 편중된 부분이라고 하면 동양고전은
설국, 논어,장자, 열하일기, 사기, (동양을 다룬것이라고 하면 )국화와 칼등 56개중에 6개...
그래도 다른 책들에 비하면 이정도면 많은편이다.

하지만 문학뿐만이 아니라 인문/사회과학도 다뤄주고 있지만 예술부분에 대한 글들도 좀 있어줬으면 하고,  문학부분에서도 완전 고전이 아닌 근현대적인 고전들이 많이 있었다. 또한 인문/자연과학에서도 사상, 잠언서, 역사서, 환경, 철학을 다루고  따로 사회과학을 조금 더 깊이 다뤄주고 있었다.

이와 같은 벨런스와 고전파악정도를 감안하고 이 책을 읽으신다면 큰 도움이 될겁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웃스탠딩상위1%의조직과개인이공유하는47가지핵심원칙
카테고리 자기계발 > 성공/처세 > 자기혁신/자기관리
지은이 존 G. 밀러 (랜덤하우스, 2010년)
상세보기


아웃스탠딩을 보면 좀 실망스러운 사람들이 많을게다.
아니. 자기개발서를 보고 실망한 사람들중에는 대부분 이런 실망을 할거다.
'왜 뻔하고 했던말을 자꾸 하는거야?'

암. 이책도 마찬가지다.
이 책의 지은이 존.G 밀러도 그런 양반이다.
<바보들은 항상 남의 탓만한다> <스위치를 올려라>를 지은 양반인지라. 자기 책에 적었던 내용들을 몇개 적어다가 옮겨놓았다.

글제목도 뻔하다.
가치와 행동이 정렬되었는가
필요한 것은 슬로건이 아니라 도구이다.
겸손함으로 무장해제시켜라
사람이 아니라 문제를 공략하라....둥둥둥
아유...지겨워.했던말 또하고,했던말 또하고 또한말 자꾸하고...
이제 염증이 생길만도 하겠다.

하지만...하지만 말이다. 그만큼 중요한이야기이다.
했던말을 또하고 자꾸할 정도로 중요한 말이고. 그런데도 잘 안되는 것이라서 자꾸 말하는 것이다.
지겨운 말 하나 더 들어보자면 '아는것보다 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그치만 안하기 때문에 문제라는 것이다.

솔직히 무수히 많은 자기개발서의 말들중에는 밑도끝도 없이 자신의 이론대로만 하면 모든것이 풀릴것이라는 책들이 지하철 노선 끝에서 끝까지 갈 정도로 뒤굴거리고 있다.
뭐. 그중에 맞는 이론들도 있겠지만. 그렇지 않은 이론들이 더 많은건 다들 알고 계실것이다.(내가 본것중에 제일 황당한것은 우주의 기운과 사상의학, 주역이 섞인 건데...뭔지 기억도 안난다.)
그런 허황된 이론들을 그럴싸하게 나열한 책들보다 자신이 몰랐던것을 보고 봤던거라면 자신이 이걸 행하고 있는가 반성하게 해줄수 있는 이런 책이 몇배는 더 나은책이 아닌가 싶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