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리아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0.27 사이버리아드-전 우주적인 이야기꾼같으니라구!


사이버리아드
카테고리 소설 > 영미소설 > 영미소설일반
지은이 스타니스와프 렘 (오멜라스, 2008년)
상세보기

'아니. 이 소설을 어떻게 평가하란 말이야? '
사이버리아드의 마지막 장을 덮고나서 든 생각이 이거였다.
사이버리아드는 뭐랄까...내가 봤던 소설들중 어디에 가져다 대서 비교를 해야할지 난감한 소설이다.
독창적인 우주관과, 빵빵터지는 스토리라인,  간간이라고 하기엔 너무나 자주 보이는 페러디와 말장난들...
이것이 분명 훌륭한 소설이긴 한데.이거 내 말로는 표현을 못하겠고...참으로 미칠 지경이였다.

그래서 나는 이러한 고민을 해결해 줄 수 있는 이들을 부르기 위해 가방안에 있는 망상전도-증폭기, 언어순도윤활기, 공관광기,  감성분활기같은걸 몇개 꺼내들어서 뚝딱거렸다.

그리고 그 결과 '해결해 줄 수 있는 이들'을 부르기 위한 공간을 마련했고. 그들을 그 공간에 불러냈다.
크루를과 클라포시우스는 나의 초청에 응했고,나의 정체를 알고자 노력했고 나로서도 그들을 보고싶었지만 나로서는 그들과의 직접적인 교신은 불가능하였다.(그들은 나에 대해서 아는 눈치였던거 같긴 하다만...나로선 잘 모르겠다.) 그들은 나에 대해서 탐구하더니 어떤 일로 불렀느냐고 물었다.

나는 '사이버리아드'라는 책을 내밀며 이 책에 적합한 리뷰를 써달라고 하였다.
그들은 언뜻보기에도 난처한 표정으로 자신들의 지식을 활용한 대화를 나누었으나 나로서는 도저히 알아들을 수 없었다.
그들의 말들중 어찌어찌 주워들은 알듯말듯한 단어는 의미구조분석감측기니 사회공감각성기니 뭔가 모를 장비들에 대한 대화정도였다.

'죄송합니다만. 저도 알아들을 수 있도록 리뷰작성에 대한 설명을 해주실수 있겠습니까?'

크루를이 나에게 물어보았다.

'어떤 리뷰를 원하시는겁니까?'

음...그냥 나는 하루정도 땜빵할 수 있는 리뷰를 쓰고싶은데...

'그러니까 이 책에 있는 정보적인 측면이나 이해적인 측면, 재미있는 부분들에 대해 이 리뷰를 본 대중들도 어느정도 즐겁게 이해할 수 있는 어렵지 않은 글 정도면 될거같습니다.'

라고 간단히 요약하여 말했다.
그 러자 그들은 ' 이렇게 까다로운 조건을 달줄은 나도 몰랐어'라면서 머리를 쥐어싸면서 고양이 상자의 슈레딩가 감정분포곡선 다이어그렘, 바벨의 도서관 회원카드, 문장흐름구조분석기 몇천개를 나누고 재조합하기를 무수히 반복해서 어간구조분석기를 10의 45승계정도 분해시킨것들, 무리수적인 비평을하는 히치하이킹방법 500선, 도마뱀꼬리, 불확정계수의 휴대형 원자력발전건전지상자  (두서너대여일고여더나흔개라고 하는데 몇개인지 모르겠다), 레고블럭 등등 네가 보고도 이해가 안가는 것들과 왜 있는지 모를이해가 안되는것들을 늘어놓았다.

그리고 그들은 나에게 '훌륭한 비평가'가 탄생하였으니 그에게 책에 대해 물어봐라고 했다.
클라포시우스는  '당신이 물어보는 질문을 글로 적어서 나타낼 것이다. 바로 감상문을 제출할 수 있도록'이라고 말해주었다.

그래서 나는 사이버리아드를 어떻게 보았는가라고 물어봤다.
그러자 그는 '사이버리아드로 볼 수 있는 올바른 독서지도법'이란 책을 만들어냈다.
(내가 지난번에 우연찮게 봤던 대백과사전 전집들을 합친 두께가 저 책과 비슷했다.)

아니아니그거 말고 사이버리아드를 보는 일반독자들의 감정 있잖아?'라고 묻자
'사이버리아드로 볼 수 있는 재미있는 독서감상법'이란 책을 꺼냈다.
(내가 도서관에서 봤던 축약안된 '우리말 사전' 이 저책 두께의 반이였다.)

'그래도 뭔가 도움이 되는 내용이 있지 않을까' 해서 책의 중간을 펴보니 '책표지에 그려진 그림의 의미와 그 그림의 배치에 얽힌 사연은 과연?!' ' 책표지에 쓰인 종이의 제질과 제조과정을 알아봅시다.' 등등 전혀 나로서는 상관없는 자료들이 만화나 버라이어티대본처럼 엮여있었다.

나로서는 도저히 마음에 안드는 결과여서 두 제조자들을 불렀는데. 그들이 말하길 익숙해지면 편하단다.
나는 짜증나서 '그냥 이 로봇 가져가슈!나 필요없어!'라고 하니 일단 저 로봇을 만든 보수를 달라고 했다.
나는 최대한 반항을 할까 생각을 해보기도 하였지만, 그들이 가지고 있는 기술과 여력등을 객관적으로 평가했을때
내가 죽는 결론이 나와버려서 하는수 없이 내가 가지고 있던 망상전도-증폭기, 언어순도윤활기, 공관광기,  감성분활기등등을 넘겨줬다.

그들은 떠나고 내게 남은건 '사이버리아드로 볼 수 있는 올바른 독서지도법'과 '사이버리아드로 볼 수 있는 재미있는 독서감상법'이라는 의미의 자료뭉텅이였다.
이를 어떻게 처리할까 하다가 파지 주으시는 할머니가 보여서 그분께 드리고 왔다.

@ @ @ @ @

이상이 내가 사이버리아드를 보고 감상문을 쓰려다가 실패한 이유이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