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한다스
카테고리 역사/문화 > 역사일반
지은이 요네하라 마리 (마음산책, 2009년)
상세보기

흔히들 불길하다고 생각하는 13은 마녀들에겐 한다스의 기준으로  중국과 일본과 함께 길한 숫자로 알려집니다.
그리고 '추악한 일본인'의 외국인작가와 일본의 한 남자가 서로 대화를 나누다가 지진이 일어났습니다.
그러자 외국인작가는 도망갔는데 일본인은 그냥 가만히 있었다고 합니다.
그 모습을 보고 외국인작가는 '위험한 상황에서도 일에 충실한 일본인의 모습' 을 비판했지만
늘상 지진을 겪는 일본인이 보기에는 큰 지진이 아니였다고 하는군요.
지진을 겪어본 적이 거의 없는 외국인작가에게는 무서운 경험이였나 보다고 적고있습니다
그리고 영하 50도의 혹한에서 10일넘게 있었던 사람들이 영하 30도되는 도시에 오자
너무 더워서 윗옷을 다 벗고 면티만 입고 시내를 걸었다고 하는군요.

요네하라 마리는 이러한 애피소드를 통해 각각의 문화는 다른문화(마녀)에게 상대성(한다스)으로 보인다는 것을 제대로 알려줍니다.
그것만 알려주나? 그 당시의시대상과 사회적 사건들이 재치있는 입담과 엮어서 그녀만의 세계를 만들어내죠.
그 세계사적 시각은 요네하라 마리여사의 경력답게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공평한 시각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요네하라 마리의 이야기세계에 빠져서 이곳저곳의 특이한 것들을 살펴보게 되면 왠지 세계에 대한 통촬력이 생긴 것 같은 느낌이 들죠.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텔리전스
카테고리 인문 > 심리학 > 감정/학습심리 > IQ/EQ
지은이 리처드 니스벳 (김영사, 2010년)
상세보기


흔히 '흑인은 멍청하다'라던가 '동양인은 똑똑하다' 혹은 '랍비는 똑똑하다.'같은 이야기를 듣는 경우가 많다
참으로 인종차별적이고 문화적 편견이라고 느껴지기는 하지만, 그런 결과가 많이 보이는건 어쩔 수 없다.
그렇다면 왜 그런 결과가 나오는 것일까? 저자는 해당 문화와 개인의 차이라고 말한다.
(아.오해없으시기를. 해당 문화에 속한 사람이 무조건 멀쩡하다던가, 똑똑한 사람은 어쩔 수 없다는 식의 이야기가 아니다.)

저자는 교육,경제력, 환경조건,종적특성,문화적 능력, 시대적 발전등에 대한 여러가지 이야기와 연구들중 편견과 오해스러운 부분을 걷어내려고 한다.
저자의 설명은 일반인들도 들어보면 '그렇구나.'하고 깨달을 수 있을 정도로 쉽고 이해하기 쉽다.
하지만 저자의 말에도 무리가 있는건 마찬가지. 관련된 다른책을 보면서 비교해본 뒤에 추천 비추천을 말하는 것이 옳을것 같다.

저자는 그렇게 많은 편견들과 이야기를 찔러내고서는 마지막부분엔 가장 중요한(혹은 많은 사람들이 그렇다고 생각하는) 지능 향상법에 대해서 말한다.
기존에 알려진 허무맹랑한 방법들에 비해 확실히 신뢰할 수 있다고 생각되는 방법들이 많다.
(관련된 연구결과를 본 적도 있고, 익히 알려진 부분도 많다. 필요하면 받아적으시길.)

1, 아이들의 지능을 향상시키려고 하는 사람.
자녀와 말할때 수준높은 어휘를 구사하고 책을 읽게하라. 꾸중을 줄이고 환경탐색행동을 격려하라. 과도한 스트레스는 피하라.
사물과 사건을 범주화, 비교화하는 방법을 기르게 하라. 세상의 여러가지 흥미진진한 부분을 분석하고 평가하도록 하라.

아이용 장난감은 세상을 수동적으로 판단하도록 한다, 모차르트 음악같은건 지능향상과 관련된단 증거가 없다.치워라.

2. 그외에 누구나 유용한 방법들
운동을 하라. 운동을 하면 뇌에 공급되는 혈액량을 증가시켜준다.
변화가능성을 가르치고 노력을 칭찬하라 지능이 나아질 수 있다고 가르치는것은 중요하다.
아이들의 지적능력을 칭찬하는 대신에 열심히 노력하고 뭔가를 해낼때 칭찬하라.
칭찬하되 보상을 주겠다는 '계약'을 체결하지 마라.

뭐. 이 외의 방법들도 있다.(1줄로 설명되진 않지만 간단한 방법들이다.) 궁금하며 직접 빌려보시길!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