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바위.1
카테고리 만화 > 고전/문학작품만화
지은이 고우영 (애니북스, 2008년)
상세보기

거북바위의 표지며 몇페이지를 보면은 느낄 수 있는것이 '이거 아동용아냐?'하는 느낌이죠.
동네 아저씨가 농 던지듯이 술술풀어나는 이야기에서 아이들에게 조곤조곤 말하는 어투로 바뀌었고. 잔인한장면도 최대한 덜 나왔습니다. (뭐..있기는 있지만.그래도 적은 편이죠.) 3형제의 이야기도 왠지 동화같고, 오랑캐의 음모로 인해 사라진 불상을 찾아내는 모험극이 나왔죠.
거기다 3형제의 갈등과 개인적 욕심과 허무함, 고우영 특유의 개그등 고우영선생님이 아동용 만화를 만든다면 이런느낌이다.하는게 느껴지죠. 

그런데 아동이보긴...글쎄요. 중간중간의 개그성 높은 케릭터들이 재미를 돋궈주긴하지만 
아이들이 읽기에는 너무 예전 문체이죠...예전에야 좋긴 하지만 그래도 좀...
그렇지만 이 부분은 예전 것인지라 어쩔 수 없는거겠죠.

이게 뭐랄까...신고전열전의 큰 재미와 소소한 재미부분을 가늠해주는 경계선입니다.
남은 두개는 좀 뭐랄까...나중에 설명해드리겠습니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