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테리오스 폴립 - 10점
데이비드 마추켈리 지음, 박중서 옮김/미메시스


이 그래픽 노블의 시작은 자신의 집이 불타는 데서 시작한다.그는 불타는 자신의 집을 보다가 갑자기 길을 떠나게 된다.
쌩뚱맞지만 그렇게 시작한다.
그러한 상황에서 그는 정처없이 떠나게 되고 자신을 되돌아본다.


주 인공인 아스테리오스 클립은 논리적, 이성적, 이분법 적인 삶을 사는 건축학교수이다. 이 이분법적인 삶은 태어나기 전 자기와 함께 뱃속에 있었던 죽은 쌍둥이 이그나지오에 대한 무의식적 갈등으로 보인다. 그러한 갈등은 자기 자신을 촬영한 비디오를 통해 자신과 그 쌍둥이와의 삶을 의식적으로 분리시켜놓고 그 상태로만 살고 있었다. 하지만 비디오가 불타버림으로서 자신을 이분법적으로 둘 수 없게 되었고 그렇기 때문에 자기 자신을 관찰하게 되었다. 자신이 살고 있는 세상이 자신의 세계관인지. 죽게 된 동생의 세계관인지.


그 러한 그의 생각에 맞춰 그는 여러가지 사건을 겪게된다. '이 우주의 모든 사물은 나머지 모든 사물과 연결되어 있는 것이다.'라는 '여신'의 말처럼 그가 자기 세계관의 혼잡을 겪게되자 '한 세계의 세계관이 다른 사람의 세계관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을지도 모른다' 며 자기 세계관을 성립할 수 있도록 세계가 도움을 줬다. 그는 자동차 수리공이 되었고, '여신'을 만났다. 그들의 아이와 이야기를 나누었고, 태양열 케딜락을 구했고...그리고...

소설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는 여기까지.
이렇게 복잡하면서도 머리아픈 이야기가 살 수 있었던 데에는 훌륭한 이야기흡인력도 흡인력이지만 그 이야기를 살릴 수 있도록 한 이미지에도 한마디를 해줘야 할 것이다.



이 글에 등장하는 이미지는 전체적으로 각각의 이미지가 잘 결합되어...아니 유기적으로 결합되어있다.
그리고 그러한 결합은 각각의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그림체, 글씨체등으로 분리되어 특색을 보여주기도 한다.

또한 개개인들이 보는 시선을 나누는 구도 또한 멋지다. (각자가 가지고 있는 구도를 적절히 분할해 보여줍니다.)


그리고 아스테리오스와 하나의 파국을 '오르페우스'이야기로 연결한 것은 이미지 표현의 절정이다.
(보실분들을 위해 자세한건 안올리겠습니다)

제법 굵은 책과 꽤 비싼 가격이 보는 것을 망설이게 하겠지만... 그래도 꼭 보라. 그래픽 노블을 새로이 볼 수 있을 것이다.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