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비
카테고리 소설 > 일본소설 > 판타지소설
지은이 온다 리쿠 (노블마인, 2009년)
상세보기

오랜만에 온다리쿠님을 뵙게되었습니다.
군대 있을떄 '흑과 다의 환상'이나 '삼월은 붉은 구렁을'이 가지고 있는 특유의 소소하고도 부드러운,
그렇지만 조금만 더 있다가보면 묘하게 떨리는 그런 느낌을 받았고 매우 감동했습니다.
그런데 그 뒤로 미즈노 리세가 자꾸 나오고(네. 말해서 무엇하리. 왠지 미즈노 리세가 나오면 분위기가 가라앉는것 같습니다.
이애랑 대화를 시작하기가 힘들어요.) 전역과 동시에 진득허니 이런 분위기의 이야기들을 즐길 시간이 부족하다보니
(하드 SF나 SF 3대 마왕을 접할 시간은 있었냐고 하면...노코맨트.) 자연스럽게 온다리쿠의 단편들만 잡게 되더군요.

(도서실의 바다나 1001초 살인사건 같은 것들 말이죠...)
그렇지만. 이런 단편들만 잡아서는 저 위의 두 작품에서 느낄 수 있었던 그런 감성을 느끼기는 힘들었고,
왠만한 일이 있지 않으면 안잡는 책이 되어버렸습니다.
그런데. 오늘 어쩌다보니 도서관 반납데스크에 나비가 한마리 있더군요.
날개에는 뱀이며, 꽃이며, 플라멩고며 별의별 자연적인 그림이 사람 홀리게 만들더군요.
그래서. 어쩌다가. 집었습니다.
그리고... 그 결과는?

이야. 오랜만에 온다 리쿠느낌을 받았다.
라는 기분이 들더구먼유. 그녀의 초기작들에서 느낄 수 있었던 그런 이야기를 단편들에 다 몰아넣었습니다.

각각의 작품에 대해서 인터넷 독서가, SF소설가, 씨네21기자 3분들이 별점과 함께 짦막한 감상을 적으셨던데.저도 그런 느낌으로 적어보겠습니다.

관광여행
- 이야기속에서 나오는 요소요소들이 뭉쳐 기묘한 분위기를 만들어 냄 별점 3

스페인의 이끼
- 두루뭉술해 보이는 서술이 있지만 왠지 싫지만은 않은... 별점 2

나비사와 봄, 그리고 여름
- 왠지모를 환상적인 분위기를 잘 살려놓음. 별점 4

다리.
- 이거 어디선가 많이 본거 같아. 별점 1

뱀과 무지개
-결말만 말하면 뻔해 보이는 설정이지만. 이야기를 지대로 살림. 이거 뭐야 무서워.별점 4.5

저녁밥은 일곱시
- 간단한 생각을 풍부한 상상으로 키우고. 그걸 유쾌하게 풀어냈음 별점 5


- 호러긴 호런데 이거...좀 센데? 별점 3

당첨자
- 차분하게 말하지만 전혀 차분하지 않은 상황...설정이 좀 아쉽. 별점 3개반

달팽이 주의보
- 환상이나 표현에 대한 이야기를 잘 보여주긴 했지만...와닿진 않았음 별점 2

당신의 선량한 제자로부터
- ...우와... 별점 5

엔드 마크까지 함께
- 약간 병맛. 그렇지만 이건 신선한 병맛일세. 병점 3.5

계속 달려라, 한 줄기 연기가 될 때까지
-우왕! 꿈도 희망도 없어. [키노의 여행]의 한 에피소드를 엄청 긴 관점에서 본듯한 느낌? 별점 3

주사위놀이
- 이 왠지 모를 긴장감 이...이거. 별점 4

생명의 퍼레이드
- 왠지 모를 웅장함과 장대함이 괜찮음. 별점 4.5

야상곡
- 환상과 SF를 이렇게도 자연스럽게 조합할줄야! 별점 5

전체 평균 3.53...이긴 한데 실망스러운 작품들 보다 좋았던 작품들이 많았으니 이건 재고해줘야 할듯.
Posted by contentadmi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